정우성X신현빈, ‘사랑한다고 말해줘’ 출연 확정..새로운 휴먼 로맨스 드라마

올해 연말부터 촬영 돌입, 다양한 채널 및 플랫폼과 편성 논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0:29]

▲ 정우성X신현빈, ‘사랑한다고 말해줘’ 출연 확정 <사진출처=아티스트컴퍼니, 유본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의 콘텐츠제작사업 계열사 스튜디오앤뉴와 글로벌 멀티 콘텐츠 제작사로 도약한 아티스트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새로운 휴먼 로맨스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가 배우 정우성과 신현빈의 출연을 확정하고 올해 연말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휴먼 로맨스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는 말 대신 그림으로 감정을 표현하는데 익숙한 청각장애인 차진우와 목소리로 마음을 표현하는 정모은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힐링 멜로다.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이후 10년 여 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배우 정우성이 고요한 세상 속에서 자유로우며 편견의 시선 속에서도 소탈한 차진우 역을,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 ‘너를 닮은 사람’을 통해 캐릭터 그 자체라는 호평과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모두 다 잡은 데 이어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재벌집 막내아들’의 방영을 앞두고 있는 배우 신현빈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존중하며 꿈과 사랑을 당당하게 이뤄가는 정모은 역을 맡았다. 

 

극본은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등 시대와 장르를 넘나들며 사랑과 공감을 이야기하는 김민정 작가가 맡았다. 연출에는 ‘그 해 우리는’에서 회를 거듭할수록 짙어지는 설렘을 영상미로 배가시켜 호평을 받았던 김윤진 감독이 합류해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는 배우 정우성의 드라마 정식 복귀작으로 꼽히며 기획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최근 흥행작 <헌트>로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인 정우성은 제작 총괄 프로듀서로 활약한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이어 첫 장편 영화 연출작 <보호자>로 제55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과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루며 아티스트이자 크리에이터로서 독보적인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그런 정우성은 지난 2012년 종영한 ‘빠담빠담’ 이후 10년여 만에 선택한 휴먼 로맨스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는 1995년 일본 TBS에서 방영되며 당시 일본 TV 드라마 아카데미상 최우수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등을 휩쓴 동명의 명품 멜로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공감 어린 로맨스의 감성을 담아낼 김윤진 감독이 합류하면서 정우성, 신현빈 배우가 함께 만들어낼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하는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의 제작을 맡은 스튜디오앤뉴는 아티스트스튜디오와 함께 조연 캐스팅을 마무리한 뒤 올해 연말부터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할 예정으로, 다양한 채널 및 플랫폼과 편성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스튜디오앤뉴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엄정화 주연의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과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주연의 영화 ‘소울메이트’, 송승헌, 조여정, 박지현 주연의 영화 ‘히든 페이스’ 등을 선보일 준비중이다.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 이후로는 이대일 작가의 시리즈 ‘굿보이’, 윤이수 작가의 극본 데뷔작 ‘해시의 신루’ 제작에 돌입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 Woo-sung X Shin Hyun-bin confirmed to appear in 'Tell Me You Love'... New Human Romance Drama

 

Filming begins at the end of this year, discussing formation with various channels and platform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 new human romance drama 'Tell Me You Love Me' (working title), co-produced by Studio & New, a content production business affiliate of NEW (Next Entertainment World) and Artist Studio, which has leaped forward as a global multi-content producer, is a drama between actors Jung Woo-sung and Shin Hyun-bin. The cast has been confirmed and filming will begin at the end of this year.

 

The human romance ‘Tell Me You Love Me’ (working title) is a healing melodrama depicting the fateful story of Jin-woo Cha, who is accustomed to expressing emotions with pictures instead of words, and Mo-eun Jeong, who expresses her feelings with her voice.

 

‘Padam Padam… Actor Jung Woo-sung, who is returning to a drama after 10 years after 'The Sound of His and Her Heartbeat', plays the role of Cha Jin-woo, who is free in a quiet world and easygoing even in the eyes of prejudice. Actor Shin Hyun-bin, who is about to air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one of the most anticipated work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fter capturing both the favorable reviews and irreplaceable presence of the character itself through She took on the role of Jeong Mo-eun.

 

Writer Kim Min-jung, who talks about love and sympathy across eras and genres, such as the drama 'Moonlight Drawn by Clouds' and the Netflix series 'Anna Sumanara', took charge of the script. Director Kim Yoon-jin, who was well-received for doubling the excitement that grows with each episode in ‘That Year, We Are’, with the visual beauty, joins the director, raising expectations already.

 

The drama 'Tell Me You Love Me' (working title) is a work that has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rom the planning stage as it is counted as the official comeback work of actor Jung Woo-sung. Jung Woo-seong, who recently showed overwhelming charisma and strong acting in the box office <The Hunt>, won the competition at the 55th Sitges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with <Guardian>, the first feature film following the Netflix series <Sea of ​​Silence>, where he worked as the executive producer. With the achievement of being officially invited to the 47th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 is pioneering a unique field as an artist and creator.

 

Jung Woo-sung's human romance 'Tell Me You Love Me' (working title), chosen for the first time in over 10 years since 'Padam Padam', which ended in 2012, was aired on TBS in Japan in 1995, and at the time, the Japanese TV Drama Academy Award for Best Picture, Best Screenplay, and Best Actor. , and is based on the melodrama of the same name, which won awards for Best Actress, etc.

 

With the joining of director Kim Yun-jin, who will capture the sensibility of sympathetic romance, Studio & New, in charge of the production of 'Tell Me I Love You' (working title), which raises expectations for the chemistry that Jung Woo-sung and Shin Hyun-bin will create together, has finished casting a supporting role with Artist Studio. The film is scheduled to start filming in earnest from the end of this year, and is being discussed with various channels and platforms.

 

On the other hand, Studio & New is a Disney+ original series 'Moving', the JTBC drama 'Doctor Cha Jeong-suk' starring Uhm Jung-hwa, the movie 'Soulmate' starring Kim Da-mi, Jeon So-ni and Byun Woo-seok, and the movie 'Hidden Face' starring Song Seung-heon, Jo Yeo-jeong and Park Ji-hyun. We are preparing to show off. After ‘Tell Me That You Love Me’ (working title), Lee Dae-il’s series ‘Good Boy’ and writer Yoon Yi-soo’s script debut ‘Shinru of Hash’ will begin productio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