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옥션사들 부자행진(富者行進) 삿된 의혹이 있다면? 그런 행위는 시정돼야!

"대한민국도 미술시장에서 '가짜그림'이란 말을 추방할 때가 되었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9/21 [17:53]

고가(高價)의 그림 값, 과연 누가 정하는가? 

 

대한민국의 현존하는 화가들은 5만여 명으로 추산된다. 군대조직인 육군 편제로 따지면, 2개 군단(軍團) 병력에 해당되는 어마어마한 인력(人力)이다. 현존하는 많은 화가들뿐만 아니라 작고한 화가들의 수도 많을 것이다.

 

그런데 그 많은 화가들이 생산해온 그림 값은 과연 누가 결정하는가? 국 내외 경매기관들의 경매 관련 뉴스를 보면, 그림 한 점에 100억 원을 오르내리는 그림들도 더러 있다. 그러나 현실은 그러하지 않다. 생계를 걱정하며 화업(畵業)에 정진하는 이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이름난 서울의 한 미술관에 소장된 한 그림은 100억원에 사들인 작품이라고 소개되기도 한다. 고가의 그림인 셈이다. 일반 화가들에겐 그야말로 그림의 떡(?)이다. 이런 고가(高價)의 그림들은  과연 누가 그 값을 주무르고 있는 것일까? 화가+갤러리+경매기관+감정평가기관 등, 여러 예술 관계처들이 합세한 결과로 보여 진다.

 

우리나라에는 미술품의 판매를 중계하는 여러 경매(auction)기관들이 존재한다.  업계는 경매를 전담하는 옥션들의 수를 100여개 내외로 추산한다. 제법 큰 옥션으로는 서울 옥션, K 옥션이 꼽힌다. 뒤를 이어  마이 아트, 마이 옥션, 칸 옥션, A 옥션 등이 있다. 이를 포함해 100여 곳이 있다.

 

큰 옥션인 서울 옥션, K 옥션 등은 경매에 작품을 제출할 시 화랑협회, 감정평가원, 고미술협회 등의 감정평가서를 첨부하도록 계도하고 있다. 감정 평가서로 작품의 진위(眞僞)를 가린다.

 

예술작품의 진위 감정에 따라 미술품의 가격이 춤을 추게 된다. 소위 평가기관들의 감정 소견서에 '위작(가짜그림, 가짜 예술품)'으로 평가되면, 그림 값은 캔버스 값-종이 값-물품 값 수준에 머물게 된다.

 

필자가 소장한, 한 유명화가의 서명이 있는 누드화. 아름다운 누드그림으로 소장의 맛을 느끼고 있다. 네이버를 검색해보니 이 그림과 비슷한 그림이 있어 '모작논쟁'을 일으킬 만 하다.   ©브레이크뉴스

누드화 컬렉터로 15년을 보내면서 작가에게 직접 그림을 매입하는 것을 빼놓고는 여러 누드화가 '가짜 그림' 시비에  휩싸일 수 있다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지금쯤에서야 '가짜 그림론'이 정리되는 느낌이다. 그 결론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그림에는 가짜그림(僞作)이 없다"는 데, 귀착한다. 

 

중국에는 학생들의 미술수업에 모사(模寫)시간이 있다고 한다. 앞선 화가들이 그린 그림들을 보면서 모사(모사한 작품)하는 시간이다. 그런 그림에게도 '가짜' 딱지를 붙이지는 않는다. 모사(模寫) 작품도 그림대접을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 미술시장에는 공공연하게 '가짜그림'이란 용어가 횡행한다. 모든 그림은 곧 그림이다. 가짜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반면, 모작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렇다고 유명작가의 그림을 판박이로 그린 위작을 만들어 그림 애호가를  속이는 것 자체를 권하는 건 아니다. 그림을 그리는 화가의 능력에 따라 모작이 원작의 수준을 능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와 반대로 “누군가의 그림을 베끼는 도둑 그림이 있어선 안된다”는 반대론자도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미술시장에서 '가짜그림'이란 말을 추방할 때가 되었다. 위작이란 딱지를 붙여 모작을 사형시켜 오듯 한, 가혹한 사회적인 관습을 철폐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모작에 원작인양 작가 서명을 모작, 비싼 값에 상(商) 거래하는 것은 법에 저촉되므로 금지하는 게 마땅하다.

 

대한민국의 현대-근대 미술사도 이제는 1세기 내외의 고령이어서, 모작(模作)이라하더라도 수십년 나이 먹은 좋은 작품들이 많을수 있다. 모작도 좋은 그림으로 대접해야할 때가 왔다. 미술품 경매에서 '가짜그림'이란 말, 그 자체를 추방해야할 때가 왔다.  사람은 '사람'이다. '가짜사람'은 없다. 그런 사람이 그린 그림이니 '가짜그림'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생각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화가들의 작품이 일부 화랑+경매 기관+감정평가 기관들의 야합으로 그림 값이 터무니없게 고가 행진을 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화단(畵壇), 또는 예술품 소비자들이 떠안게 된다. 작품의 진위(眞僞), 즉 진품(眞品)이냐 위품(僞品)이냐를 가려주는 감정평가 기관들의 엄정한 평가 준수도 중요시 된다. 일부러 그림 값 조작에 가담해서 그림시장에 해악을 끼쳐선 곤란하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들려오는 화랑가의 전언에 따르면, 일부 옥션사들의 부(富)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그들의 부자행진에 삿된 의혹이 있다면? 그런 행위는 시정돼야 마땅하다. 그림 값 조작의 보이지 않은 큰손들이 설쳐대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at if there are false suspicions about some auction companies' march for the rich? Such behavior must be corrected!

"The time has come for Korea to expel the word 'fake painting' from the art market!"

-Moon Il-suk Publisher

 

 Who decides the price of an expensive painting?

 

It is estimated that there are about 50,000 artists living in Korea. Considering the organization of the army, which is a military organization, it is an enormous manpower that corresponds to the forces of two corps. There will be many artists who have died as well as many existing artists.

 

But who decides the price of the paintings that so many artists have produced? If you look at the news related to auctions by domestic and foreign auction agencies, there are some paintings that cost 10 billion won per painting. But the reality is not like that. This is because most of them are concerned about their livelihood and devote themselves to the chemical industry.

 

A painting in the collection of a famous art museum in Seoul is sometimes introduced as a work that was purchased for 10 billion won. It is an expensive painting. For ordinary painters, it is truly a rice cake (?) of painting. Who is controlling the price of these expensive paintings? It is seen as the result of the collaboration of various art-related agencies such as painter + gallery + auction agency + appraisal agency.

 

There are several auction institutions that relay the sale of art works in Korea. The industry estimates the number of auctions dedicated to auctions is around 100. Seoul Auction and K Auction are considered to be fairly large auctions. It is followed by My Art, My Auction, Khan Auction, and A Auction. There are over 100 of them.

 

Seoul Auction and K Auction, which are large auctions, are instructing them to attach appraisal reports from the Gallery Association, Appraisal Institute, and Antiquities Association when submitting works for auction. The authenticity of the work is determined by the appraisal report.

 

Depending on the authenticity of the artwork, the price of the artwork dances. If it is evaluated as 'counterfeit (fake painting, fake art)' in the appraisal report of so-called evaluation agencies, the value of the painting remains at the level of the canvas value-paper value-article value.

 

▲I own a nude painting signed by a famous artist. I feel the taste of small intestine with beautiful nude paintings. I searched Naver and found a picture similar to this one, which deserves a 'simulation debate'. ©Break News

 

After spending 15 years as a nude art collector, I have thought that several nude artists could be caught up in a dispute over 'fake paintings', except for purchasing the paintings directly from the artist. However, it feels like the 'fake picture theory' is being sorted out now. The conclusion is that "there are no fake paintings in all the paintings that exist in this world".

 

In China, it is said that students have a copying time in their art classes. It is a time to look at the paintings drawn by previous artists and copy them. Even such pictures are not labeled as 'fake'. Copies (模寫) are also treated as paintings. However, the term 'fake painting' is prevalent in the Korean art market. Every picture is a picture. Fakes don't exist at all. On the other hand, there can be any number of models. However, this does not mean that it is not recommended to deceive painting lovers by making fakes depicting paintings of famous artists. This is because, depending on the artist's ability to draw, the copy may exceed the level of the original.

 

Conversely, there are opponents who say, "There should not be a picture of a thief copying someone's picture."

 

However, the time has come to expel the word 'fake painting' from the Korean art market. Forgery means to abolish harsh social customs, such as the execution of copycats by labeling them. However, copying the signature of the author as if it were an original copy and trading at a high price is against the law, so it should be banned.

 

Korea's modern-modern art history is now more than a century old, so even if it is a replica, there may be many good works that are several decades old. The time has come when replicas should be treated as good pictures. The time has come to banish the term 'fake painting' from art auctions. A person is a 'person'. There are no 'fake people'. Since it is a picture drawn by such a person, 'fake pictures' do not exist in this world. A shift in thinking is needed.

 

If the artist's works are made unreasonably high in price due to a gathering of some galleries + auction agencies + appraisal agencies, the damage will be borne by the flower beds or art consumers. It is also important to observe strict evaluation by appraisal agencies that determine the authenticity of a work, that is, whether it is genuine or fake. It is difficult to harm the picture market by deliberately participating in the manipulation of picture values.

 

▲ Publisher Il-seok Moon. ©Break News

 

According to a message from the gallery, the wealth of some auction companies is increasing day by day. What if there are false suspicions about their rich march? Such behavior should be rectified. There shouldn't be any invisible big hands who manipulate picture values.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