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산업재산권 비용부담 호소..출원·심사 574만원 유지 131만원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300개사 대상 ‘산업재산권 실태조사’ 결과 발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5:00]

▲ 중소기업 산업재산권 실태조사 주요결과  © 중소기업중앙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중소기업들이 산업재산권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취득수수료 등 높은 비용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산업재산권을 보유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산업재산권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은 산업재산권 출원·심사비용으로 평균 약 574만원, 유지비용으로 연간 131만원 정도를 지출했다.

 

산업재산권을 취득하는 가장 큰 이유는 ‘특허분쟁 예방 기술 보호(69%)’와 ‘기술 수준 홍보로 판로 개척에 활용(57.3%)’이었다.

 

산업재산권 취득·활용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애로사항 1위부터 3위는 △취득수수료·연차등록료 부담(58.3%) △긴 심사기간(57%) △권리취득을 위한 절차의 복잡성(28%)을 꼽았다.

 

특허를 23개 보유한 인천의 LED조명부품 제조업체 A사는 “1년~3년차까지는 연간 10만원 정도, 4년~9년까지는 연간 30만원, 10년~20년까지는 연간 100만원 정도의 유지비용이 든다”며 “업력이 높아질수록, 특허 수가 많을수록 비용 부담이 어마어마해지는 구조”고 유지비 부담을 토로했다.

 

업력이 40년 가까이 되는 의료기기 제조업체 B사는 “3~4년 전만해도 우선심사제도를 활용하면 1년이면 특허 등록이 가능했는데, 요새는 2년이 걸린다”며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 해외 전시회에 나가기 전 일부러 제품 관련 산업재산권을 확보하곤 했는데, 심사기간이 길어지면서 차질이 생겼다”고 산업 경쟁력 전체가 낮아지는 것을 우려했다.

 

아울러 일반심사의 경우 디자인권을 제외하고 모두 1년 이상 소요되고, 50% 이상이 이러한 산업재산권 취득 소요기간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업력 20년이 넘은 전산장비 제조업체인 C사는 “공공기관 납품을 많이 하는 특성상 가점을 받기 위한 용도로 산업재산권을 취득하고 있는데, 최근 심사기간이 너무 길어져 판로 확보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정부 지원정책 활용비율은 26%로 낮은 편이었다. 활용하지 않는 주요 이유로 ‘지원절차가 복잡하고 수혜자격이 까다로움’(35.1%), ‘이용하고 싶으나 어느 기관을 이용할지 모름’(34.7%) 등이었다.

 

의료기기 제조업체 B사는 “현재 외국기업과 특허분쟁 중인데 정부의 지원사업 지원규모가 2000만원에 불과하고 지원기간도 5개월 남짓이다”며 “이미 지원비용은 다 써버렸고, 분쟁이 5개월 내에 끝날 수가 없어 앞으로는 홀로 대응해야 할 텐데 막막할 따름이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산업재산권은 기술 보호와 판로 개척에 필수적이므로, 취득·유지비용 지원 확대와 심사기간 단축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절대적으로 부족한 심사인력을 대폭 확대하고 심사품질 고도화를 통해 산업기술을 보호하고 국가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ina appeals for cost burden on industrial property rights.. Application/examination maintenance of 5.74 million won, 1.31 million won

 

Korea Federation of SMEs and SMEs announces results of ‘industrial property rights survey’ targeting 300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suffer from high costs such as acquisition fees in the process of acquiring industrial property right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Industrial Property Status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on 300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ith industrial property rights on the 21st, SMEs spent an average of about 5.74 million won on industrial property rights application and examination costs and about 1.31 million won a year on maintenance costs. .

 

The main reasons for acquiring industrial property rights were ‘protection of patent dispute prevention technology (69%)’ and ‘utilization of technology to develop market by promoting technology level (57.3%)’.

 

Difficulties felt in the process of acquiring and utilizing industrial property rights 1st to 3rd ranked △Acquisition fee/annual registration fee burden (58.3%) △Long review period (57%) △Complexity of the process for acquiring rights (28%) .

 

Company A, a LED lighting component manufacturer in Incheon, which holds 23 patents, said, “The maintenance cost is about 100,000 won per year for the first to third years, 300,000 won per year for the fourth to nine years, and about 1 million won per year from 10 to 20 years. “The higher the business experience, the greater the number of patents, the greater the cost burden,” he said.

 

Company B, a medical device manufacturer with nearly 40 years of experience, said, “If you used the priority examination system three or four years ago, you could register a patent in one year, but now it takes two years.” “In order to secure export competitiveness, Before I went out, I used to intentionally secure industrial property rights related to products, but the longer the review period, the setbacks arose.”

 

In addition, in the case of general examination, all except the design right take more than one year, and more than 50% evaluated that the time required to acquire industrial property rights was not appropriate.

 

Company C, a computer equipment manufacturer with more than 20 years of experience, said, “The nature of the supply to public institutions is that they are acquiring industrial property rights for the purpose of receiving additional points.

 

The rate of use of government support policies was low at 26%. The main reasons for not using it were 'the application process is complicated and the eligibility for the beneficiary is difficult' (35.1%) and 'I want to use it but I do not know which institution to use' (34.7%).

 

Company B, a medical device manufacturer, said, “Currently, we are in a patent dispute with a foreign company, but the government supports only 20 million won and the support period is about 5 months. In the future, I will have to deal with it alone, but it is difficult,” he said.

 

Yang Chan-hoe, head of the Innovation Growth Division of the Korea Federation of SMEs, said, “Industrial property rights are essential for technology protection and market development. It is necessary to protect industrial technology and enhance national competitiveness by greatly expanding and upgrading the quality of examination,”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