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미국 연준, 9월 FOMC서 기준금리 0.75%p 인상 유력"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3:59]

▲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사진출처=FED 홈페이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75%p 인상시킬 것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이날 WSJ 보도에 따르면 연준은 9월 FOMC에서 0.75%포인트, 이른바 자이언트 스텝의 금리 인상 단행이 거의 확실시된다고 했다. 

 

연준은 또한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앞으로 기준금리를 4% 이상 유지할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월가 일각에선 100bp, 즉 1.0%p 금리 인상에 대한 전망도 나오고 있으나, 과도한 금리 인상이 경기 침체를 불러올 것이란 분석 아래 0.75%p 인상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FEDWATCH에 따르면 연준이 9월 FOMC에서 금리를 0.75%p 인상할 확률은 82%로 보고 있다. 반면 1%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18%로 나타났다.

 

시장은 또한 제롬 파월 연준의장이 FOMC회의 이후 가질 기자회견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에도 주목하고 있다. 8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보다 높게 나온 만큼,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인상이 계속돼야 한다는 매파적 강경한 발언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잭슨홀 미팅에서도 "가계와 기업에 고통이 있더라도 물가 억제를 위해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연준이 이날 0.75%p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면 미국의 기준금리는 3.00~3.25%가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S. foreign media said, "The Fed is likely to raise the benchmark interest rate by 0.75%p at the FOMC today."

 

The Wall Street Journal (WSJ) reported on the 20th (local time) that the U.S. Federal Reserve is likely to raise its key interest rate by 0.75%p at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FOMC) in September.

 

According to a WSJ report on the same day, the Fed said that it is almost certain that the so-called Giant Step will raise interest rates by 0.75 percentage points at the FOMC in September. 

 

The Fed also said it would announce plans to keep its key interest rate above 4 percent in the coming months to curb soaring inflation.

 

Some on Wall Street predict a 100bp, or 1.0%p rate hike, but the 0.75%p increase is becoming a fait accompli under the analysis that an excessive rate hike will lead to an economic recession.

 

According to the Chicago Mercantile Exchange (CME) FEDWATCH, the Fed's probability of raising interest rates by 0.75%p at the FOMC in September is 82%. On the other hand, the possibility of a 1% point increase was 18%.

 

The market is also paying attention to what Powell will say at the press conference after the FOMC meeting. As the U.S. Consumer Price Index (CPI) came out higher than expected in the market in August, it is expected that hawkish remarks will be made that interest rate hikes should continue to curb inflation.

 

Chairman Powell also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continue raising the benchmark interest rate to curb inflation even if households and companies suffer at a Jackson Hall meeting last month.      

 

Meanwhile, if the Fed raises the benchmark interest rate by 0.75%p on the same day, the U.S. benchmark interest rate will be 3.00 to 3.2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