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동반성장지수 평가 국내 기업 최초 11년 연속 ‘최우수’

협력회사 자금·혁신·인력양성 등 전방위 상생협력 활동 우수 평가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3:47]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1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해마다 적지 않은 기업들이 최우수 등급을 받지만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도입된 2011년부터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작년에는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기업에게 부여하는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된 바 있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기업별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서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미흡 등 5개 등급으로 나눈다.

 

삼성전자는 ‘상생추구·정도경영’이라는 핵심 가치 아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고, 1차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2, 3차 협력회사, 나아가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지원하며 상생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는 2005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거래대금 지급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017년 1∙2차 협력회사간 거래대금 지원용 물대지원펀드(5000억원), 2018년 3차 협력회사 전용 물대지원펀드(3000억원)를 조성해 협력회사간 거래대금이 30일 이내에 현금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무이자로 대출해준다. 

 

원자재 가격뿐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고 있다. 2010년부터는 1조4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회사의 기술개발·설비투자 자금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 주고 있다. 반도체 협력회사의 안전사고 예방, 품질 향상 등을 위해 2010년부터 5000여 억원의 인센티브도 지급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제조, 품질, 개발, 구매 등 분야별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상생협력아카데미 ‘컨설팅센터’를 통해 생산성 저하, 불량 등 협력회사의 문제를 발굴, 개선해 공장운영 최적화와 제조·품질 혁신을 지원 중이다. 

 

또한, 다년간 축적된 삼성전자의 원가 혁신 사례를 협력회사에 전수해 비효율 개선, 비용 절감을 통한 원가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지난 9년간 전액 무상으로 1600여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했다.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 지원을 위해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소개하는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삼성전자가 보유한 특허를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개방해 올해 8월까지 약 1900여 건을 무상 양도했다.

 

2013년부터는 중기부와 함께 ‘공동투자형기술개발사업’에 기금을 출연, 약 200억원을 지원했고, 올해도 신규 펀드 300억원을 추가 조성해 5년간 차세대 기술과 ESG 기술 확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 설립한 ‘상생협력아카데미’는 협력회사 혁신을 지원하는 ‘컨설팅 센터’,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 센터’, 인재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일자리 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신입사원 입문교육, 미래경영자, 제조/품질/구매/마케팅 직무교육 등 삼성 임직원 교육과정에 준하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협력회사 임직원 16만명에게 실시했고, 삼성 협력회사 채용박람회, 협력회사 온라인 채용관 등을 통해 4500여명의 인재 채용을 지원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그동안 별도 실행되던 컨설팅/교육/채용 지원 활동을 한꺼번에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협력회사 맞춤형 종합 컨설팅’으로 발전시켜 시범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열악한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맞춤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고, 2018년부터는 중기부/중기중앙회와 협력해 수십년 제조/품질 노하우를 보유한 삼성의 전문가 200여명을 현장에 투입, 제조현장 혁신, 인력양성, 사후 관리 등을 종합 지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중기부는 2022년까지 매년 각각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투입하고, 삼성은 여기에 100억원을 추가 투입해 국내외 바이어 발굴 등 판로지원, 글로벌 홍보,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필수 제품인 마스크, 진단키트, 최소 잔여형 백신 주사기(LDS)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생산성∙품질 향상을 위한 긴급 지원에 나선 바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msung Electronics ranks ‘best in win-win growth index’ for the first time in a domestic company for 11 consecutive years

 

Excellent evaluation of all-round win-win cooperation activities such as funding, innovation,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with partner companies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as the first Korean company to receive the highest grade for 11 consecutive years in the ‘2021 Shared Growth Index Evaluation’ selected by the Shared Growth Committee.

 

Although not a few companies receive the highest grade every year, Samsung Electronics is the only company that has received the highest grade for 11 consecutive years since 2011, when the win-win growth index evaluation was introduced. Last year, it was also selected as the 'Best Honorary Company' given to companies that have obtained the highest grade for three consecutive years.

 

The win-win growth index is an index that evaluates and quantifies the level of win-win growth by company every year to promote win-win growth between large and small businesses.

 

Samsung Electronics is conducting various win-win cooperation activities under the core value of 'Pursuit of Win-win and Jeong-Do Management', and is expanding the horizon of win-win cooperation by supporting not only primary suppliers, but also secondary and tertiary suppliers, as well as non-traded SMEs. .

 

First, Samsung Electronics is taking the lead in improving the culture of payment for transactions by domestic companies by paying cash for the first time as a domestic company in 2005.

 

In 2017, we established a price support fund (500 billion won) to support transactions between primary and secondary suppliers, and in 2018, we created a price support fund (300 billion won) exclusively for tertiary suppliers, so that the transaction amount between suppliers can be paid in cash within 30 days. loan without interest.

 

Not only raw material prices but also the minimum wage increase are reflected in the delivery unit price. Since 2010, a win-win fund worth 1.4 trillion won has been established to provide low-interest loans to partner companies for technology development and facility investment. Since 2010, incentives worth 500 billion won have been paid to semiconductor suppliers to prevent safety accidents and improve quality.

 

In addition, Samsung Electronics is supporting factory operation optimization and manufacturing and quality innovation by discovering and improving problems with partner companies such as reduced productivity and defects through the ‘Consulting Center’, a win-win cooperation academy composed of experts in manufacturing, quality, development, and purchasing. .

 

In addition, it is helping to improve cost competitiveness by improving inefficiencies and reducing costs by passing on the cost innovation cases of Samsung Electronics accumulated over the years to partner companies. For the past 9 years, we have provided consulting services to over 1,600 suppliers for free.

 

To support partner companies in discovering future growth engines, we have been holding technology briefing sessions to introduce technologies owned by domestic universities and research institutes since 2009. The case was transferred free of charge.

 

Since 2013,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contributed about 20 billion won to the 'joint investment type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with the fund.

 

The 'Win-Win Cooperation Academy', established in 2013 by Samsung Electronics for shared growth with business partners, is a 'consulting center' that supports innovation of business partners and a 'education center' that supports education courses such as innovation, job, technology, and leadership. , and the 'Youth Job Center' that supports the recruitment of partners who have difficulties in securing talent.

 

Various education programs similar to Samsung’s employee training curriculum, such as introductory training for new employees, future managers, and job training for manufacturing/quality/purchasing/marketing, were provided to 160,000 employees of partner companies, and through the Samsung partner company recruitment fair and partner company online recruitment center, etc. Supported the recruitment of 4,500 talents.

 

In particular, from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t has been developed into a ‘comprehensive consulting tailored to business partners’ that efficiently supports consulting/education/recruitment support activities that have been separately implemented in the past.

 

In addition, Samsung Electronics has supported the construction of a customized smart factory for manufacturing innovation of poor SMEs since 2015. Comprehensive support is provided for input, manufacturing site innovation, manpower training, and follow-up management.

 

To this end, Samsung Electronics an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will invest a total of 100 billion won each by 10 billion won each year until 2022.

 

From 2020, in order to overcome the COVID-19 crisis, emergency support has been provided to improve productivity and quality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produce masks, diagnostic kits, and minimum residual vaccine syringes (LDS), which are essential products for quarantine and health protection.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