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SKT·CJ ENM·현대모비스 등 10곳, 90분기 연속 흑자 행진

대기업 67곳 최근 10년 이상 흑자..NAVER 영업이익률 39.8% 1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0:1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케이티앤지·SK텔레콤·CJ ENM·현대모비스 등 10곳이 분기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2000년 이후 올해 2분기까지 90분기 연속 흑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10년 동안(40분기) 연속 흑자를 낸 기업도 67곳에 달했다. 이들 67개 기업 중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NAVER였다. 8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NAVER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39.8%다.

 

21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기업들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부터 올해 2분기까지 국내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51개사의 영업손익(개별 기준) 추이를 조사한 결과, 한 분기도 빠뜨리지 않고 연속 흑자를 낸 기업은 10곳이었다. 

 

△케이티앤지 △SK텔레콤 △한섬 △고려아연 △에스원 △CJ ENM △신세계 △현대모비스 △유한양행 △국도화학 등이 2000년 1분기부터 2022년 2분기까지 90분기(20년 이상)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조사 기간 중간부터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삼성화재해상보험(89분기) △지에스이피에스(83분기) △NAVER(82분기) △키움증권(73분기) △현대글로비스(66분기) 등 25곳은 분기보고서 제출 이후 매 분기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LG생활건강(85분기) △현대백화점(79분기) △LX하우시스(53분기) △영원무역(52분기) △SK루브리컨츠(51분기) 등 24곳은 설립(분할) 이후 매 분기 흑자 행진을 보이고 있다.

 

최근 10년(40분기) 이상 연속 흑자 행진을 하고 있는 기업도 67곳에 달했다. 이들 기업 중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NAVER로, 82분기동안 평균 영업이익률이 39.8%였다. 

 

이어 △엔씨소프트(36.1%, 84분기) △케이티앤지(35.3%, 90분기) △씨젠(26.8%, 50분기) △키움증권(20.8%, 73분기) △신한카드(20.5%, 58분기) 순이었다.

 

반면, 조사 대상 351개 기업 중 46곳은 올 2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농심은 올 1분기까지 89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다 2분기 적자로 전환했다. 쌍용차와 삼성중공업은 4년 이상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쌍용차는 2017년 1분기부터 22분기, 삼성중공업은 2017년 4분기부터 1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이다.

 

이어 △대우조선해양(7분기) △한국전력공사(6분기) △화승코퍼레이션·한국남동발전·지역난방공사(5분기) △넥센타이어·금호타이어·만도·LG에너지솔루션·KB생명보험(4분기) 등 10곳은 1년 이상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T&G·SKT·CJ ENM·Hyundai Mobis, etc. have been in the black for 90 consecutive quarters

 

67 conglomerates have been in the black for more than 10 years..NAVER's operating profit rate is 39.8% 1st plac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mong the 500 largest companies in Korea, 10 companies including KT&G, SK Telecom, CJ ENM, and Hyundai Mobis have been in the black for 90 consecutive quarters since 2000, when quarterly reports were mandatory, until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In the last 10 years (40 quarters), there were also 67 companies that made a profit. Among these 67 companies, the company with the highest average operating profit ratio was NAVER. The average operating margin of NAVER, which has been in the black for 82 consecutive quarters, is 39.8%.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1st, the trend of operating profit and loss (individual basis) of 351 companies submitting quarterly reports among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was investigated from 2000, when companies started submitting quarterly reports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s electronic disclosure system, to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s a result, there were 10 companies that made a profit in a row without missing a single quarter.

 

△KTNG △SK Telecom △Handsome △Korea Zinc △S1 △CJ ENM △Shinsegae △Hyundai Mobis △Yuhan Corporation △Kukdo Chemical continued their surplus for 90 quarters (more than 20 years) from the first quarter of 2000 to the second quarter of 2022. have.

 

​The 25 companies that submitted quarterly reports from the middle of the investigation period, including Samsung Fire & Marine Insurance (89 quarters), GS EPS (83 quarters), NAVER (82 quarters), Kiwoom Securities (73 quarters), and Hyundai Glovis (66 quarters), It has been in the black every quarter since the submission of the quarterly report.

 

In addition, △LG Household & Health Care (85th quarter) △Hyundai Department Store (79th quarter) △LX Hausys (53rd quarter) △Youngwon Trading (52nd quarter) △SK Lubricants (51st quarter) after establishment (split) It is showing a profit streak every quarter.

 

There are also 67 companies that have been in the black for more than 10 years (40 quarters) in a row. Among these companies, NAVER had the highest average operating margin, with an average operating margin of 39.8% for the 82nd quarter.

 

It was followed by △NCsoft (36.1%, 84th quarter) △KTNG (35.3%, 90th quarter) △Seegene (26.8%, 50th quarter) △Kiwoom Securities (20.8%, 73rd quarter) △Shinhan Card (20.5%, 58th quarter) It was.

 

On the other hand, 46 out of 351 companies surveyed reported operating losses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Nongshim recorded a profit for 89 consecutive quarters until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n turned to a loss in the second quarter. Ssangyong Motor and Samsung Heavy Industries have been in the red for more than four years in a row. Ssangyong Motor has been in the red for 22 quarters from the first quarter of 2017 and Samsung Heavy Industries has been in the red for 19 consecutive quarters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17.

 

Then,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7th quarter)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6th quarter) △Hwaseung Corporation, Korea South-East Power, District Heating Corporation (5th quarter) △Nexen Tire, Kumho Tire, Mando, LG Energy Solution, KB Life Insurance (4th quarter) quarter), etc., have been in the red for more than a year in a row.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