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성남FC 후원금 의혹' 두산그룹 압수수색

성남시장 시절 두산그룹 소유 병원부지 용도 변경 편의 제공 의혹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5:54]

▲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두산건설 본사에서 관계자들이 드나들고 있아.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두산건설, 성남FC 사무실 등 20여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2022.09.1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두산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유민종)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중구에 위치한 두산그룹 본사 서버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앞선 16일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시, 성남FC 사무실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날 두산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 역시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수사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이재명 대표는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으로 재직하던 2014~2016년 두산건설로부터 50억원 상당의 후원금을 받고, 두산그룹이 소유하고 있던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병원부지 용도변경 등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있다.

 

당시 성남시는 용적률과 건축 규모, 연면적 등을 3배가량 높여줬음에도 전체 부지의 10%만 기부채납을 받아, 두산그룹에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경찰은 이와 관련 지난 13일 이재명 대표와 성남시 공무원 1명, 두산건설 전 대표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통보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ecutors raided Doosan Group for Lee Jae-myung's alleged sponsorship of Seongnam FC

 

Prosecutors have launched a raid on Doosan Group over allegations of Seongnam FC sponsorship by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on the 20th, the 3rd Criminal Division (chief prosecutor Yoo Min-jong) of the Seongnam branch of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has been conducting a search and seizure of the server room of Doosan Group's headquarters in Jung-gu, Seoul.

 

The prosecution seized and searched about 20 places, including Doosan Engineering & Construction's headquarters, Seongnam City, and Seongnam FC offices, on the 16th, and the search and seizure of Doosan Group's headquarters on the same day is also seen as an extension of the investigation.

 

Lee Jae-myung is suspected of receiving 5 billion won worth of donations from Doosan Engineering & Construction between 2014 and 2016 when he served as Seongnam Mayor (Seongnam FC owner) and providing convenience such as changing the use of the hospital site in Bundang-gu, Seongnam, owned by Doosan Group.

 

At that time, Seongnam City is suspected of giving preferential treatment to Doosan Group by receiving donations of only 10% of the total site, even though it tripled its floor area, building size, and total floor area. 

 

On the 13th, the police notified the prosecution of Lee Jae-myung, a Seongnam City government official, and Doosan Engineering & Construction's former representative as prosecution opin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