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1.2%, 고금리에 ‘몸살’..채무부담에 유동성 ‘휘청’

기업 손익분기 감안 시 감내 가능 기준금리 수준 ‘2.91’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0:27]

▲ 금리인상에 따른 기업활동 애로  © 대한상공회의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이번주 미국에서 또 한번의 광폭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고금리의 영향이 실제 기업활동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 제조기업 307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금리인상의 영향과 기업의 대응실태 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1.2%가 “고금리로 실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 어려움이 매우 많다’고 답한 기업도 26.7% 였으며, ‘어려움 없다’고 답한 기업은 12.7%에 불과했다.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은 ‘이자부담에 따른 자금사정 악화’(67.6%)가 가장 많았고, ‘설비투자 지연 및 축소’(29.3%), ‘소비위축에 따른 영업실적 부진’(20.7%) 등이었다.

 

기업들이 현재 벌어들이는 영업이익과 지출되는 생산·운영비용의 수준을 고려했을 때, 수익을 실현하기 위해 감내할 수 있는 기준금리 수준은 ‘2.91%’로 집계됐다. 3.00%를 꼽은 기업이 41.7%로 가장 많았으나, 현재 금리수준인 2.50%를 꼽은 기업도 23.1% 에 달했다. 전체 응답결과의 가중평균값은 2.91%였다.

 

최근 급등한 원자재가, 환율 등에 따른 고비용 경제구조 속에서 이자비용 부담까지 떠안은 기업들의 위기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현재 기준금리(2.50%) 수준에서도 시중 대출금리가 5∼6%를 넘어서고 있는 상황에서 기준금리가 3.00%를 넘어서면 시중금리는 7∼8% 이상이 될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응답기업의 과반이 지난 1년여 간 2.0%p 오른 기준금리의 인상 속도가 빠르다고 체감했다. ‘다소 빠르다’(38.4%)와 ‘매우 빠르다’(19.2%)를 선택한 기업이 ‘다소 느리다’(4.6%), ‘매우 느리다’(1.3%)를 선택한 기업을 크게 상회했다. 

 

기업들은 최근 금리인상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38.8%로 가장 많았으며, ‘내년 연말’(17.6%)과 ‘2024 년까지’(8.5%) 이어질 것을 전망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

 

고금리 피해가 현실화됨에도 불구하고 기업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한 기업은 20.2%에 불과했다. 특히,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만이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이 마련 중인 대책은 ‘비용절감 등 비상경영체제 돌입’, ‘고정금리로의 전환’, ‘대출금 상환유예’ 등이었다.

 

최근 금리상황에 대해 금융당국에 바라는 지원책으로 기업들은 ‘고정금리 전환 지원’(34.9%)을 가장 많이 꼽았고, ‘상환유예 연장 ’(23.5%), ‘금리 속도조절’(22.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실장은 “물가와 환율 안정을 위해 선제적인 통화정책이 불가피하지만 그 결과가 기업의 부담이 되고 기업활동 위축으로 이어지는 딜레마 상황”이라며 “코로나 이후 사업재편, 신규사업 투자에 적극 나선 기업이나 신용도가 높지 않은 중소, 중견기업들이 체감하는 채무부담이 더욱 큰 만큼, 건실한 기업들이 유동성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고비용 경제상황 극복을 위한 지원방안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61.2% of companies, ‘suffering’ from high interest rates… Liquidity ‘stumbled’ due to debt burden

 

When considering the break-even of the company, the tolerable base interest rate level is ‘2.91’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nother broad interest rate hike is expected in the US this week, and the impact of high interest rates is disrupting actual business activities, a survey found.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on 307 domestic manufacturing companies, 61.2% of respondents said, “They are actually suffering from high interest rates.”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answered ‘there are very many difficulties’ was 26.7%, and only 12.7% answered ‘no difficulties’.

 

The most difficult difficulties faced by companies were 'deterioration of financial situation due to interest burden' (67.6%), followed by 'delayed and reduced facility investment' (29.3%) and 'sluggish operating performance due to reduced consumption' (20.7%). It was.

 

Considering the level of operating profit that companies currently earn and the level of production and operating expenses they are spending, the level of the base interest rate that companies can tolerate to realize profits was calculated to be ‘2.91%’. The number of companies choosing 3.00% was the most at 41.7%, but the number of companies choosing the current interest rate of 2.50% also reached 23.1%. The weighted average of all responses was 2.91%.

 

It is interpreted that the sense of crisis is high among companies that have been burdened with interest expenses amid the high cost economic structure caused by the recent surge in raw material prices and foreign exchange rates. In fact, even at the current base rate (2.50%), the market interest rate is expected to be 7-8% or higher when the base rate exceeds 3.00% in a situation where the market loan interest rate exceeds 5-6%.

 

In addition, a majority of the responding companies felt that the rate of increase in the base rate, which had risen by 2.0 percentage points over the past year, was fast. The companies that chose 'somewhat fast' (38.4%) and 'very fast' (19.2%) greatly outperformed those who selected 'somewhat slow' (4.6%) and 'very slow' (1.3%).

 

Companies expect the recent rate hike trend to continue for the time being. 38.8% of companies predicted that it would continue until the first half of next year, with 38.8% of those who predicted that it would continue until the end of next year (17.6%) and 2024 (8.5%).

 

Despite the realization of the high interest rate damage, only 20.2% of companies took corporate-level countermeasures. In particular, only 1 out of 10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swered that they are “preparing countermeasures”. The countermeasures that companies are preparing were 'entering an emergency management system such as cost reduction', 'switching to a fixed interest rate', and 'delaying loan repayment'.

 

As a support measure desired by financial authorities regarding the recent interest rate situation, companies cited 'fixed interest rate conversion support' (34.9%) the most, followed by 'extension of repayment deferral' (23.5%) and 'rate adjustment of interest rates' (22.1%). followed .

 

Kim Hyun-so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said, “Although preemptive monetary policy is inevitable for price and exchange rate stabilization, the result is a burden on companies and a dilemma that leads to a decrease in corporate activity. As the debt burden experienced by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ith low credit ratings is greater, support measures to overcome the high-cost economic situation should also be put in place so that sound companies do not fall into a liquidity crisi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