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원 현대사기록연구원 원장 “아, 문리대!” 시리즈 1권 출간

1961년부터 1963년에 이르는 서울대 문리대의 생생한 모습 기록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9/18 [20:54]

▲ 송철원  원장.    ©브레이크뉴스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사)현대사기록연구원 원장으로 있는 송철원 원장이 “아, 문리대!”라는 시리즈 책의 첫 번째 책을 출간(도서출판 현기연)했다.

 

출판사측은 보도자료에서 “왜 문리대(서울대학)인가? 문리대의 모습을 통해 자유와 다양성의 의미를 되새겨보자. 공식 기록에 의하면 문리대(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의 마지막 수업은 1975년 1월 17일에 있었다. 그날 오전 9시, 서울대 문리대 과학관 407호 강의실에서 동숭동 캠퍼스에서의 마지막 수업이 진행되었다. 왜 문리대는 동숭동을 떠나게 되었을까? 그때까지 15년간에 걸쳐 지속된 박정희 독재에 저항한 학생운동의 본거지가 동숭동이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정설처럼 되어 있다. 캠퍼스 이전만이 아니었다. 문제는 문리대가 인문대학·사회과학대학·자연과학대학으로 해체된 것이다. 그 이후 전국의 모든 대학이 문리대를 해체해버려 대한민국에서 문리대는 사라졌다. 문(文)과 리(理)가 융합된 문리대의 요체(要諦)는 자유로움과 다양성이었다. 이 둘은 절대 떼어놓을 수가 없다”고 설명하고 “자유로움에서 다양성이 생기고, 다양함을 인정해야 자유로운 분위기가 형성되는 것이다. 문리대의 해체는 곧 자유와 다양성의 상실을 의미했다. '아, 문리대!' 시리즈를 통해 자유와 다양성의 의미를 되새겨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1961년부터 1963년에 이르는 서울대 문리대의 생생한 모습 기록

 

출판사측은 “‘아, 문리대!’ 시리즈는 1961년부터 문리대가 사라진 1975년까지의 자유롭고 다양했던 문리대와그곳에서 약동했던 젊음의 모습을 그릴 것이다. 또한 문리대에서 약동했던 젊음이 그 후 어떤 모습으로 진화했는지도 살피게 될 것이다. 이러한 추억을 통해 자유와 다양성의 중요성을 살피려 한다. 제1권인 ‘아, 문리대! ①’에서는 1961년부터 1963년에 이르는 문리대의 다양한 모습이 펼쳐진다. 문리대는 동숭동의 조그마한 캠퍼스에 인문·사회·자연과학이 동거하고 있었으니 주워들은 풍월만으로도 전문가인 체할 수 있을 정도였다”면서 “문리대에 있었던 학과를 보면, 문학부에는 국문학과, 영문학과, 독문학과, 불문학과, 중문학과, 언어학과, 사학과, 철학과, 미학과, 종교학과, 심리학과, 정치학과, 외교학과, 사회학과, 사회사업학과, 고고인류학과, 지리학과, 이학부에는 물리학과, 화학과, 수학과, 지질학과, 천문기상학과, 동물학과, 식물학과 등이 있었고, 거기다 의예과와 치의예과도 문리대 이학부 소속이었다. 다양성 덕분에 문리대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문사철(文史哲)’ 즉 문학·사학·철학을 자연스럽게 접하면서 나름대로 지적 풍요로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아, 문리대! ①’에서는 이러한 동숭동 문리대의 모습과 주변의 다방, 식당, 주점들의 모습이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함께 그려진다. 여기에 부산 피난 시절과 환도(還都) 후 문리대의 모습까지 선배들의 회상으로 살펴본다. 이와 함께 필자의 개인사(個人史)도 곁들여진다. 이어서 1961년부터 1963년에 이르는 여러 모습이 소개된다. 이 시기의 문리대와 학생들의 모습, 5·16쿠데타와 학생들의 반응, 신입생 오리엔테이션과 환영회, 강연회, 학생들의 생활과 음주문화, 공납금, 문리대의 학림제(學林祭) 등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가 에피소드와 함께 전개된다. 이 책의 뼈대는 김승웅(金勝雄, 외교학과 61)이 주관하는 ‘마르코 글방’에 2009년 4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91회 연재됐던 「아, 문리대!」로 삼았다. 여기에 김도현(金道鉉, 정치학과 61) 등이 제공한 각종 자료와 국립중앙도서관 주관 하에 시행된 ‘동숭동 지역 역사에 관한 구술채록’ 사업을 통해 얻은 자료 등이 책의 내용을 풍성하게 했다”고 소개했다.

 

▲ 송철원 원장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문리대는 복원되어야 한다”

 

출판사측은 “문(文)과 이(理)를 두루 갖춘 지성인의 산실로 거듭나기를 바라며 최근 과학 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에 따라 문명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바, 이러한 변화를 반영해 하루 빨리 대학과 학과를 전면적으로 개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왜 세계 유수의 대학에는 여전히 문리대(College of Liberal Arts & Sciences)가 있을까? 분절된 사고, 획일화된 지식 습득을 피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문리대의 복원을 대학과 학과 개편의 한 방법으로 고려하여 다양한 가운데 창의성이 함양되도록 학제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은이 송철원(宋哲元) 원장의 약력

 

경기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건국대학교 교수, 대한교과서(주) 상임고문, (주)에듀티브이 회장을 역임했다. 지금은 (사)현대사기록연구원 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g Cheol-won, Director, Institute of Contemporary History and Records "Ah, Munri University!" Series 1 Published

A vivid record of Seoul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Liberal Arts from 1961 to 1963

-Reporter Park Jeong-dae

 

Director Song Cheol-won, who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Liberal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is currently the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Contemporary History and Records, published the first book in the series titled “Oh, Liberal Arts University!” (Book Publishing).

In the press release, the publisher said, "Why Liberal Arts University? Let's reflect on the meaning of freedom and diversity through the image of Munri University. According to official records, the last class at the College of Liberal Arts (Seoul National University) took place on January 17, 1975. At 9 a.m. that day, the last class on the Dongsung-dong campus was held in Room 407 of the Science Building, Munri University, Seoul National University. Why did Munri University leave Dongsung-dong? The orthodox claim that it was because Dongsung-dong was the home of the student movement that resisted the dictatorship of Park Chung-hee that had lasted for 15 years. It wasn't just before campus. The problem was that the College of Liberal Arts was disbanded into the College of Humanities, College of Social Sciences, and College of Natural Sciences. After that, all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dismantled the Liberal Arts University, and the Liberal Arts University disappeared from Korea. The essence of the Liberal Arts University, the fusion of 文 and li, was freedom and diversity. The two are inseparable,” he explained, “and diversity arises from freedom, and a free atmosphere is created only when diversity is acknowledged. The dissolution of the Literary College meant the loss of freedom and diversity. Through the 『Ah, Munridae!』 series, we want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freedom and diversity.”

A vivid picture of the Munri University from 1961 to 1963

The publishing company said, “The ‘Ah, Munridae!’ series will depict the free and diverse Munridae from 1961 to 1975, when it disappeared, and the youth that was vibrant there. In addition, we will look at how the youth that was active at Munri University has evolved since then. Through these memories, I try to examine the importance of freedom and diversity. Book 1, ‘Ah, Munri University! ①’ shows various aspects of Munri University from 1961 to 1963. The humanities, social sciences, and natural sciences were living together on a small campus in Dongsung-dong, so they could only pretend to be experts with just the abundance of money.” , Chinese Literature, Linguistics, History, Philosophy, Aesthetics, Religion, Psychology, Political Science, Diplomacy, Sociology, Social Work, Archaeology, Geography, and Science: Physics, Chemistry, Mathematics, Geology, Astronomy and Meteorology, Zoology, Botany In addition to that, the pre-medical and pre-dental departments belonged to the Faculty of Science at the College of Arts and Sciences. Thanks to the diversity, all students of liberal arts were able to enjoy the intellectual richness in their own way while naturally coming into contact with the ‘literature history (文史哲)’, that is,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Ah, Munridae! In '1', the appearance of Dongsung-dong Munridae and the surrounding cafes, restaurants, and pubs are drawn together with interesting episodes. Here, we take a look at the memories of our seniors from the time of evacuation to Busan and the appearance of Munridae after Hwando. Along with this, the author's personal history is also included. Then, various appearances from 1961 to 1963 are introduced. There are detailed stories about Munri University and its students during this period, the May 16 coup d'état and students' reactions, freshman orientation and reception, lectures, students' life and drinking culture, public contributions, and the school forest system at Munri University. unfolds together The framework of this book was taken as 「Ah, Munri University!」, which was serialized 91 times from April 2009 to December 2010 in the Marco Bulletin Room hosted by Seung-woong Kim (金勝雄, 61) in the Department of Diplomacy. In addition, various materials provided by Kim Do-hyeon (Kim Do-hyeon, 61), etc. and materials obtained through the 'Oral Records on the History of the Dongsung-dong Region' project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enriched the contents of the book." .

“Mundae must be restored”

The publishing company said, “We hope to be reborn as a cradle for intellectuals with both literature and reason. Efforts to reform are required. Why do some of the world's leading universities still have the College of Liberal Arts & Sciences? It may be to avoid fragmented thinking and uniform knowledge acquisition. In that sense, considering the restoration of the liberal arts university as a method of reorganizing the university and departments, the school system should be corrected so that creativity can be cultivated in the midst of diversity.”

▲ Author: Song Cheol-won, director's biography

After graduating from Gyeonggi High School, h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Liberal Arts and Political Science. He has served as a professor at Konkuk University, a standing adviser to Daehan Textbook Co., and the chairman of Edu TV Co., Ltd. He is now working as the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Contemporary History Recor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