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세계 로봇 수요 1위..경쟁력은 중국에도 뒤처져

종합경쟁력 주요국 중 최하위..규제 혁신 및 제도적 뒷받침 필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10:2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로봇 수요에도 불구, 로봇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은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었으며, 중국에도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글로벌 로봇산업은 제조업 현장에서 자동화 작업을 수행하는 산업용(제조) 로봇시장과, 의료(수술로봇), 가정(청소로봇), 군사(정찰로봇) 등 서비스용 로봇시장으로 구성되며 시장규모는 243억 달러(2020)에 달했다. 

 

이중 한국의 로봇시장은 30억 달러 규모(2020)로 세계시장의 12.3%에 불과했으며, 글로벌 시장이 연간 9% 성장할 때 한국은 2%대 성장에 그쳐 산업이 침체돼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노동자 1만명 당 설치된 로봇 대수를 의미하는 로봇밀도가 전 세계 1위로,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로봇 수요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밀도 세계 평균이 126대인 가운데 한국의 로봇밀도는 932대로, 일본(390대), 독일(371개), 미국(255개), 중국(246대) 등 제조업 경쟁국과 비교해서도 현저히 높았다.

 

이처럼 높은 로봇 수요에도 불구, 한국의 로봇산업 경쟁력은 주요국과 비교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의 연구 자료를 살펴보면 한국의 로봇산업 종합경쟁력은 미국, 일본, 중국, 독일, 스위스 등 주요 6개국 중 6위로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일본이 종합경쟁력 1위, 독일이 2위, 미국이 3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은 중국보다도 뒤처져 있었다. 중국은 보조금 지급, R&D 비용 100% 공제 등 정부 주도의 집중적인 로봇산업 투자 확대와 글로벌 로봇 기업에 대한 공격적인 M&A1)로 한국 추월을 본격화했다. 로봇산업 R&D 경쟁력에 있어서도 한국은 중국에 바짝 추격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로봇 부품 생산 역량을 의미하는 조달 부분에 있어 한국은 특별히 취약하며, 핵심부품 조달을 일본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부품 조달 경쟁력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9.8점, 10점 기준)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비해 현저히 낮은 점수(6.7점, 10점 기준)로 6개국 중 6위를 차지한 한국은 로봇 감속기(61%), 서브모터(65.1%) 등 핵심부품의 대일 의존도가 매우 높았다. 기타 필수부품의 경우에도 로봇 가격의 35% 이상을 차지하는 구동부 부품은 국산화율이 15%에 불과했으며, 한국 첨단산업의 고질적인 약점으로 꼽히는 소프트웨어의 국산화율도 24%에 머물렀다. 

 

한국의 로봇기업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는 분야는 ‘기업 간 연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로봇산업협회에 따르면 기업별로 전문 영역에 특화한 뒤 상호 분업하는 중국을 비롯한 경쟁국과 달리 한국은 각 기업이 가치사슬 전 단계를 담당, 비용이 증가하고 경쟁력이 저하됐다.

 

특히, 소프트웨어 인력의 부족으로 하드웨어 전문가가 소프트웨어 개발까지 책임져야 하는 등 분업구조 미형성과 인력의 문제점을 모두 나타내고 있었다. 로봇 인력 경쟁력에 있어 한국은 미국, 일본, 독일에 모두 뒤져 있으며, 로봇 전문인력 부족률(35%)도 매우 높았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4차산업의 핵심분야인 로봇산업은 제조업 경쟁국들이 미래의 산업 주도권을 위해 전략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는 분야 중 하나”라며 “한국은 부품의 수입 의존도 개선, 분야별 전문인력 양성 및 산업 내 분업 구조 활성화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신산업인만큼 일상 속에서 알지 못하는 기존 규제들이 서비스 발달에 발목을 잡지 않도록 선제적인 규제 혁신과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ranks first in world robot demand.. Competitiveness lags behind China

 

Lowest among major countries in overall competitiveness. Requires regulatory innovation and institutional support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Despite the highest demand for robots in the world, Korea's global competitiveness in the robot industry was the lowest among major countries, and it was found to be lagging behind China.

 

According to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on the 16th, the global robot industry is divided into the industrial (manufacturing) robot market that performs automation tasks in manufacturing sites, and the service robot market such as medical (surgical robots), household (cleaning robots), and military (reconnaissance robots). and the market size reached $24.3 billion (2020).

 

Of these, the Korean robot market was worth $3 billion (2020), accounting for only 12.3% of the global market.

 

Korea ranks first in the world in terms of robot density, which means the number of installed robots per 10,000 workers, and has the highest demand for robots in the world.

 

Among the world average of 126 robots, the density of robots in Korea was 932, which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manufacturing competitors such as Japan (390), Germany (371), the United States (255), and China (246).

 

Despite such high demand for robots, the competitiveness of Korea's robot industry was found to be inferior compared to that of major countries. According to the research data of th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and Trade, Korea's overall competitiveness in the robot industry was ranked 6th out of 6 majo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Germany and Switzerland, and ranked the lowest.

 

While Japan ranked first in overall competitiveness, Germany second, and the United States third, Korea was lagging behind China. China has overtaken Korea in earnest with government-led intensive investment in the robot industry, such as subsidies and 100% deduction of R&D expenses, and aggressive M&A1) with global robot companies. In terms of R&D competitiveness in the robot industry, Korea is being closely followed by China.

 

In terms of procurement, which means robot parts production capacity, Korea is particularly weak, and it appears that it is dependent on Japan for procurement of core parts. Japan ranks first in the world in terms of parts procurement competitiveness with a score close to perfect (9.8 points, based on 10 points).

 

On the other hand, Korea, which ranked 6th out of 6 countries with a significantly lower score (6.7 points, based on 10 points), had a very high dependence on Japan for core parts such as robot reducers (61%) and sub-motors (65.1%). In the case of other essential parts, the localization rate of driving parts, which account for more than 35% of the robot price, was only 15%, and the localization rate of software, which is considered a chronic weakness of Korea's high-tech industry, was only 24%.

 

The field in which Korean robot companies have the most difficulty was found to be 'company-to-company linkage'. According to the Korea Robot Industry Association, unlike competing countries such as China, where each company specializes in a specialized area and then mutually divides labor, each company in Korea is in charge of all stages of the value chain, increasing costs and lowering competitiveness.

 

In particular, due to the lack of software manpower, hardware experts have to take responsibility for software development. In terms of competitiveness in robot manpower, Korea lags behind the United States, Japan and Germany, and the shortage rate of robot manpower (35%) is very high.

 

Kim Bong-man, head of the FKI International Headquarters, said, “The robot industry, a core field of the 4th industry, is one of the fields that manufacturing competitors are developing strategically for future industry leadership. I have the task of revitalizing my division of labor. As it is a new industry, preemptive regulatory innovation and institutional support are needed so that existing regulations that are not known in daily life do not hold back the development of servic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