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민관군 총력 복구 지원으로 큰 고비 넘겼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5:13]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태풍 ‘힌남노’와 냉천 범람으로 인해 제철소 대부분 지역이 침수되고 전 공정이 정전되는 등 위기를 맞았지만 민·관·군 총력 복구 지원으로 큰 고비를 넘겼다.

 

▲ 포스코 포항제철소 침수 피해 복구 현장 (C) 포스코

 

포스코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긴급하게 시작된 피해 복구 작업에는 포항제철소 임직원은 물론 광양제철소,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들이 총력을 다해 24시간 매진했고 이에 더해 경상북도, 소방청, 해병대, 고객사 등 전국 50여 개 민·관·군의 지원이 이어졌다.

 

포항제철소는 합동지원에 힘입어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뻔한 위기 상황을 극적으로 넘겼으며, 12일부로 전 고로 정상 가동 체제에 돌입하고 철강반제품 생산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포항제철소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모든 분들께 포스코그룹 임직원을 대표하여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보내주신 성원과 응원을 통해 국가 경제에서 우리 제철소가 가진 막중한 책임감을 다시 느끼며, 제철소 조기 정상화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소방청은 7일 울산화학센터에 보유하고 있는 대용량포 방사시스템 2대를 포항제철소에 배치했다. 국내에 단 2대뿐인 대용량포 방사시스템은 분당 최대 7만 5천 리터의 물을 배출할 수 있는 첨단장비로, 제철소 주요 침수 지역 배수작업의 속도를 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

 

▲ 포스코 포항제철소 침수 피해 복구 현장 (C) 포스코

 

소방청 산하 경상북도 소방본부와 포항남부소방서는 8일부터 소방인력은 물론, 소방차량 41대와 소방펌프 224대 등을 투입했으며, 배수작업 전반을 총괄하면서 장비 및 소방대원의 효율적인 배치와 더불어 철야작업 등 일 단위 작업 진도 관리를 도왔다.

 

해병대는 9일 소방펌프와 양수기, 분뇨수거차량을 지원하고, 11일에는 직원들의 근무복을 세탁해 주는 등 다방면에서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해결사로 나섰다. 앞서 제철소 침수가 시작된 6일에는 장갑차를 투입해 제철소 내부 진입을 도우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고객사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이 이어졌다. 포스코 후판제품 최대 고객사인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는 소방펌프, 고압세척기, 발전기 등을 지원해 긴급 복구 작업에 힘을 보탰다.

 

SK그룹의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는 3일간 밥차를 연결하여 지원했고,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세탁구호차량을 통해 직원들의 작업복 세탁을 지원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는 토페도카* 5기를 포항으로 급파했다. 침수로 사용이 어려웠던 포항제철소 토페도카를 대신해 현대제철의 토페도카가 포스코의 쇳물을 성공적으로 옮기면서 위기 상황에서 철강업계 간 협심이 빛을 발했다.

* 토페도카(Torpedo Car) : 쇳물을 담아 운반하는 용기를 실은 차. 고로에서 생산한 쇳물을 토페도카에 담아 제강공정으로 이동시킨다.

 

▲ 포스코 포항제철소 침수 피해 복구 현장 (C) 포스코

 

광양시에서도 든든한 지원군들이 포항제철소로 달려왔다. 광양제철소 약 20개 협력사는 370여 명의 전문 인력을 파견해 각종 수리 작업에 값진 일손을 보탰다. 광양제철소 협력사인 '광양기업'은 피해 복구 작업 개시 즉시 진공청소차량과 살수차량 등을 지원하고, 10일에는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직원들을 위해 떡을 마련해 제공하기도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 지사는 9일 포항제철소 복구 현장을 재차 방문하여 점검하던 중 포스코로부터 추가 복구 장비 지원을 요청받았고, 이 지사는 현장에서 관계기관에 즉각적인 지원을 지시한 바 있다.

 

이외에도 국방부, 포항시, 영덕군, 의성군, 한국도로공사, 철강관리공단, 포항상공회의소, 광양상공회의소, 육군 50사단, LS산전 등에서도 각종 장비와 물품, 식음료 등을 보내와 포항제철소의 안전하고 신속한 복구를 응원했다.

 

복구 작업을 지휘한 경북소방본부 이영팔 본부장은 “영롱하게 빛나던 포항제철소 야경이 꺼진 모습을 보고 심장이 무너지는 듯 마음이 아팠다”면서 “포항제철소가 타격을 입으면 지역 경제와 국가 경제가 다 같이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지원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복구 작업 참여자인 중앙119구조본부 울산119화학구조센터 박홍출 센터장은 “극도로 피곤한 일정이었지만 국가 기간산업 수호에 대한 사명감으로 대원들이 헌신적으로 임했다”라면서 “형산강 너머 다시 포항제철소의 완전한 불빛을 볼 수 있을 때까지 응원하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포스코는 적극적인 지원과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24시간 복구작업을 지속해 조업 정상화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무엇보다 규정된 절차에 철저히 입각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침수피해로 가동이 중단됐던 제철소 내 식당을 14일부로 다시 열고 복구 작업 인력들에게 도시락 대신 정식 식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냉천의 범람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포항제철소 압연지역은 약 90% 정도 배수가 완료되어 일부 공장은 전기 공급이 시작되었다. 포스코는 배수작업과 지하시설물 점검이 완료되면 피해 규모 추산 및 압연라인 가동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Works overcomes major hurdles with full recovery support for the public and private military

 

POSCO Pohang Works faced a crisis due to typhoon ‘Hinnamno’ and cold spring flooding, flooding most of the steelworks and shutting down all processes, but it overcame a major hurdle with all-out support for private, public and military recovery.

 

According to POSCO on the 14th, the damage recovery work, which began urgently on the 7th, was carried out 24 hours a day by Pohang Works, Gwangyang Works, group companies, and partner companies, as well as employees of Pohang Works. Public, private, and military support continued.

 

Thanks to the joint support, the Pohang Works dramatically overcame the crisis that could have caused even greater damage, and as of the 12th, the former blast furnace normal operation system and production of semi-finished steel can be started.

 

POSCO Group Chairman Choi Jeong-woo said, “On behalf of the POSCO Group executives and staff,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gratitude to all those who have provided financial support in the unprecedented crisis situation of the Pohang Works.” I will feel the great responsibility I have again, and I will repay you with the early normalization of the steelworks.”

 

On the 9th, the Fire Department deployed two large-capacity gun firing systems in the Ulsan Chemical Center to the Pohang Works. The large-capacity cannon spinning system, which has only two in Korea, is a state-of-the-art equipment capable of discharging up to 75,000 liters of water per minute, and played a major role in speeding up the drainage work in major flooded areas of the steelworks.

 

Gyeongsangbuk-do Fire Department and Pohang Nambu Fire Department under the Fire Department have put in 41 firefighting vehicles and 224 fire pumps as well as firefighters from the 8th. Helped manage daily work progress.

 

On the 9th, the Marines provided fire pumps, water pumps, and excreta collection vehicles, and on the 11th, they washed their work clothes. Earlier, on the 6th, when the steelworks began to flood, an armored vehicle was used to help them enter the steelworks, drawing attention.

 

Unstinting support from customers continued. The three shipbuilders, Hyundai Heavy Industries,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Samsung Heavy Industries, the largest customers of POSCO's heavy plate products, provided fire pumps, high-pressure washers, and generators to help the emergency recovery work.

 

SK Group’s social contribution network, ‘Happy Alliance’, provided support by connecting food trucks for three days, and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supported the laundry of employees’ work clothes through a laundry relief vehicle.

 

Hyundai Steel's Dangjin Works dispatched 5 Topedoka* units to Pohang. Hyundai Steel's Topedoka successfully moved POSCO's molten iron in place of the Pohang Works, which was difficult to use due to flooding, and the cooperation between the steel industry shined in a crisis situation.

* Torpedo Car: A car loaded with a container that carries molten iron. The molten iron produced in the blast furnace is transferred to the steelmaking process by putting it in topedoka.

 

Reassuring reinforcements from Gwangyang City also rushed to the Pohang Works. About 20 partner companies in Gwangyang Works have dispatched about 370 professional manpower to contribute valuable work to various repairs. 'Gwangyang Enterprise', a partner of the Gwangyang Works, provided vacuum cleaning vehicles and water spraying vehicles as soon as the damage restoration work started, and on the 10th, provided rice cakes for the struggling employees at the site.

 

On the 9th,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visited the restoration site of the Pohang Works again and inspected it, and received a request for additional restoration equipment support from POSCO.

 

In additio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ohang City, Yeongdeok-gun, Uiseong-gun,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Steel Management Corporation, Pohang Chamber of Commerce, Gwangyang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rmy 50th Division, LSIS, etc. send various equipment, goods, food and beverages to safely and promptly restore Pohang Works. cheered for

 

Director Lee Young-pal of the Gyeongbuk Fire Department, who oversaw the restoration work, said, “It was heartbreaking to see that the night view of the Pohang Works was turned off. I did my best to support it with my thoughts,” he said.

 

 

Park Hong-chul, director of the Ulsan 119 Chemical Rescue Center at the Central 119 Rescue Headquarters, who was another participant in the restoration work, said, “It was an extremely tiring schedule, but the crew worked hard with a sense of duty to protect the national key industry. I will support you until I can.”

 

In order to repay the active support and support, POSCO plans to do its best to normalize operations by continuing restoration work 24 hours a day. Above all, while thorough safety management based on stipulated procedures, the restaurant in the steelworks, which had been suspended due to flooding, will reopen on the 14th to provide full meals to the restoration workers instead of packed lunches.

 

About 90% of the rolling areas of the Pohang Works, which suffered the most damage due to the flooding of cold springs, were drained and some factories started supplying electricity. When the drainage work and underground facility inspection are completed, POSCO plans to estimate the damage and establish a rolling line operation pla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