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은퇴 번복’ 박유천 복귀, 영화 ‘악에 바쳐’ 10월 개봉 확정[공식]

하드보일드 멜로 드라마, 박유천 복귀작에 관심 급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1:54]

▲ ‘마약 투약·은퇴 번복’ 박유천 복귀, 영화 ‘악에 바쳐’ 10월 개봉 확정 <사진출처=블루필름웍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마약 투약, 은퇴 번복 등 각종 논란을 빚었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영화 <악에 바쳐>로 복귀한다. 

 

박유천의 복귀작 <악에 바쳐>가 오는 10월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감독: 김시우ㅣ출연: 박유천, 이진리, 송욱경ㅣ제작: ㈜나인테일즈코리아ㅣ배급: 블루필름웍스ㅣ개봉: 2022년 10월 예정]

 

영화 <악에 바쳐>는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과 처음부터 잃을 게 없던 여자 ‘홍단’, 나락의 끝에서 서로의 삶을 마주한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하드보일드 멜로 드라마. 

 

<악에 바쳐>는 지난해 미국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비롯해 프랑스 BCIFF 각본상, 스웨덴 BIFF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해 해외 유수 영화제로부터 기대와 관심을 받아 화제를 모은 작품.

 

박유천은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해무> 이후 7년 만의 주연작으로 스크린 복귀를 했다. 이번 영화에서 박유천은 재벌 기업의 사위이자 잘나가던 의사였지만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으로 분해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슬픈 사연을 숨기고 있는 여자 ‘홍단’ 역에는 예능 [연애의 참견] 속 배우로 눈에 익은 배우 이진리가 맡아 박유천과 함께 세상의 끝에 마주선 연인 연기를 선 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한국 영화 <경계인>, <장롱>, 뮤지컬 영화 <투란도트 어둠의 왕국> 등을 연출한 김시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더한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다리 위에서 어딘가를 응시하는 박유천의 모습이 눈길을 끌며 포머드 헤어스타일링과 수트핏을 뽐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마치 영화처럼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한 남자의 절실함 담고 있다. 

 

박유천 주연의 <악에 바쳐>는 나락의 끝에서 만난 두 연인의 이야기를 그린 하드보일드 멜로 드라마로, 오는 10월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2016년 공익요원 근무 중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고, 이후 상대 여성을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박유천은 오랜 공방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성추문 스캔들로 인해 소집 해제 이후에도 사회적인 질타를 받았다.

 

또한 지난 2019년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박유천은 선고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석방됐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밝혔지만, 은퇴를 번복한 뒤 지난 2020년 11월 솔로 앨범 ‘RE:mind(리마인드)’를 발매했으며, 태국에서 팬미팅을 개최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fficial]

 

Interest in hard-boiled melodrama, Park Yoochun's comeback surg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Singer and actor Park Yoo-chun, who caused various controversies such as drug use and overturning his retirement, will return to the movie <Dedicated to Evil>.

 

Park Yoochun's comeback work <Dedicated to Evil> has been confirmed for release in October and the main poster has been released. [Director: Siwoo KimㅣStarring: Yoochun Park, Jinri Lee, Wukkyung SongㅣProducer: Nine Tales KoreaㅣDistributor: Blue Film WorksㅣRelease: Scheduled for October 2022]

 

The movie <Dedicated to Evil> is a hard-boiled melodrama depicting the story of a man named Tae-Hong who lost everything in an instant, and a woman named Hong-Dan, who had nothing to lose from the beginning, and two people who faced each other's lives at the end of the abyss.

 

<Dedicated to Evil> won the Best Actor Award at the Las Vegas Asian Film Awards in the US last year, the French BCIFF Screenplay Award, the Swedish BIFF Screenplay Award, the Best Director Award, and the Best Picture Award, and it has received much attention and expectations from overseas film festivals.

 

Park Yoochun has returned to the screen with his first lead role in 7 years since the movie <Sea Fog>, which was released in 2014. In this movie, Park Yoochun is the son-in-law of a conglomerate and a well-known doctor, but in an instant, he tries to transform himself into a man named Taehong, who lost everything.

 

In the role of ‘Hong-dan’, a woman hiding a sad story, Jin-ri Lee, who is well-known as an actress in the entertainment show [Interference in Love], will play the role of a lover at the end of the world with Park Yoo-chun. In addition, director Kim Si-woo, who directed the Korean films <The Borderline>, <The Wardrobe>, and the musical film <Kingdom of Darkness of Turandot>, grabs a megaphone and adds to expectations.

 

The released main poster catches the eye of Park Yoochun, staring somewhere on the bridge, and catches the eyes of viewers with his pomade hairstyle and suit fit. The overall atmosphere contains the desperate need of a man who fell into the abyss in an instant like a movie.

 

<Dedicated to Evil>, starring Park Yoochun, is a hard-boiled melodrama about two lovers who met at the end of the abyss, and is scheduled to meet with the audience in October.

 

Meanwhile, Park Yoochun was accused of sexual assault by four women while serving as a public service agent in 2016, and subsequently sued her partner for accusation. Park Yoochun was acquitted after a long battle, but he was criticized by society even after the convocation was disbanded due to the sexual scandal scandal.

 

Park Yoochun, who was also charged with using drugs with her granddaughter Hwang Ha-na, the founder of her Namyang Group, her last year in 2019, was released after being sentenced to two years of probation in October in prison at a sentencing hearing.

 

Park Yoochun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when the drug use allegations were raised and said, "I never took drugs," and said, "If I did drugs, I would retire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mind' was released, and a fan meeting was held in Thailan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