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고경표·박주현·옹성우 ‘서울대작전’, 현장 비하인드 스틸 공개 ‘시선집중’

넷플릭스 영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9 [16:50]

▲ 유아인·고경표·박주현·옹성우 ‘서울대작전’, 현장 비하인드 스틸 공개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영화 <서울대작전>이 영화만큼이나 유쾌했던 현장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개성 만점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로 호평을 얻고 있는 <서울대작전>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은 화기애애한 팀워크부터 연기에 몰입하고 있는 배우들의 면면 등 촬영 현장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먼저 누구보다 뛰어난 운전 실력으로 상계동 슈프림팀, ‘빵꾸팸’을 이끄는 ‘동욱’ 역에 몰입한 유아인과 그에게 디렉션을 주는 문현성 감독의 열정 넘치는 모습, 실감 나는 카 레이싱을 담기 위한 촬영 현장은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많은 이들의 노력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완벽한 팀플레이를 선보인 ‘빵꾸팸’의 ‘우삼’(고경표), ‘윤희’(박주현), ‘준기’(옹성우)가 함께 즐겁게 모니터링하는 스틸과 진지하게 촬영 장면을 모니터링하는 ‘빵꾸팸’의 맏형 ‘복남’ 역의 이규형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절로 훈훈한 미소를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여기에 ‘강 회장’ 역의 문소리부터 ‘이 실장’ 역의 김성균, ‘갈치’ 역의 송민호까지 등장만으로도 눈길을 사로잡은 <서울대작전>의 또 다른 주역들을 포착한 스틸은 풍성한 캐릭터 앙상블을 담은 영화에 대한 흥미를 자극한다.

 

<서울대작전>은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등 또래 배우들이 함께한 만큼 더욱 유쾌한 촬영 현장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이들은 쉬는 시간에도 함께 게임을 즐기며 ‘찐친’ 케미를 마구 발산해 즐거운 에너지가 촬영장을 꽉 채웠다는 후문. 

 

“기대 이상으로 또래의 동료 배우들과 함께하는 즐거움이 컸다”라는 유아인과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진짜 ‘빵꾸팸’이 결성된 느낌이 들었다”는 옹성우의 말처럼, 유쾌한 촬영 현장 속에서 이룬 끈끈한 케미가 담긴 <서울대작전>은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는 물론 다양한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한편, 1988년 올림픽으로 축제 열기가 가득했던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스펙터클 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카체이싱 액션과 비트감 가득한 음악,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향연까지.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한 영화 <서울대작전>은 오직 넷플릭스에서 절찬리 스트리밍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 Ah-in, Go Kyung-pyo, Park Joo-hyun, Ong Seong-wu's 'Operation Seoul', behind-the-scenes stills released 'Focus on the eyes'

 

Netflix movie, car-chasing action sprin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s movie <Oper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has released a behind-the-scenes still that allows you to feel the atmosphere of the scene as pleasant as the movie.

 

<Oper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which is well-received for its fantastic acting ensemble of actors with perfect personality, draws attention by revealing behind-the-scenes stills.

 

The Netflix movie <Oper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is a car-chasing action sprint that takes place in 1988 when the Supreme Team in Sanggye-dong, who dreams of the American dream, receives an offer they can't refuse and is put into a VIP slush fund investigation operation.

 

The revealed behind-the-scenes stills draw attention with the colorful scenes of the filming site, from friendly teamwork to the faces of actors who are immersed in acting.

 

First of all, Yoo Ah-in, who is immersed in the role of Dong-wook who leads the Sanggye-dong Supreme Team with his superior driving skills than anyone else, and director Hyeon-seong Moon who gives direction to him, the filming site for realistic car racing is more It gives a glimpse of the efforts of many people to create a high-quality work.

 

'Woo Sam' (Ko Kyung-pyo), 'Yoon-hee' (Park Joo-hyun), and 'Jun-gi' (Ong Seong-wu) of 'Bangkoupam', who showed perfect team play, happily monitor the stills and seriously monitor the shooting scenes of 'Bakeupam'. The appearance of Lee Kyu-hyung in the role of the eldest brother 'Bok-nam' brings a warm smile to the viewers.

 

In addition, Steel, which captured the other main characters of <Operation Seoul>, which caught the eye just by appearing from So-ri Moon in the role of ‘Chairman Kang’, Seong-gyun Kim in the role of Director Lee, and Min-ho Song in the role of ‘Galchi’, creates a rich character ensemble. It stimulates interest in the film.

 

<Oper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created a more pleasant filming site atmosphere with actors of the same age as Yoo Ah-in, Go Kyung-pyo, Lee Kyu-hyung, Park Joo-hyun, and Ong Seong-wu. It is said that they enjoyed playing games together even during their break time and radiated a lot of 'cheerful' chemistry, filling the filming site with joyful energy.

 

As Yoo Ah-in said, “I had a lot of fun with fellow actors my age,” and Ong Seong-wu, “I felt like a real 'Bake Fam' was formed because the atmosphere on the set was so good.” <Operation Seoul Daejeon>, which contains chemistry, captivates the eyes and ears of viewers with the fantastic acting synergy of the actors as well as various attractions.

 

On the other hand, the spectacular yet thrilling car-chasing action, beat-filled music, and a feast of unique characters unfolding in the background of Seoul, which was full of festival fever due to the 1988 Olympics. The movie <Operation Seoul Daejeon>, which is full of colorful sights, is only streaming on Netflix with great acclai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