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이관승 공동대표 논평 “윤석열 대통령, 더 이상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기를...”

“바라건대 지난 100일을 깊이 성찰하여 더 이상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기 바란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6:21]

▲민생당 이관승(비상대책위원회 공동직무대행) 공동대표.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이관승(비상대책위원회 공동직무대행) 공동대표는 8월17일 발표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취임 100일을 깊이 성찰하여 더 이상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기 바란다!” 제목의 논평에서 “오늘로 윤 대통령이 취임한 지 100일을 맞았다. ‘100’이란 숫자가 지닌 특별한 의미만큼 축복받는 날이 되어야 하나 그렇지 못하니 애꿎은 국민만 불행하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즈음하여 윤 대통령 성적표를 25점으로 후하게 채점했는데, 내 점수는 0점에 가깝다”고 평(評)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 100일 즈음엔 우스갯소리로 한반도 3대 미스터리가 회자했었다. ‘박근혜의 창조경제, 안철수의 새 정치, 김정은의 속마음’은 본인도 모른다는 것이다. 대통령의 미스터리가 만천하에 밝혀지기까지 국민은 불행한 4년을 보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100일 즈음엔 '인수위 없이 출범해서'가 약방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촛불 시민들의 개혁 요구를 ‘그놈의 인수위 없이 출범하는 바람에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치고 말았다’라는 핑계였다. 집권 초부터 검찰 개혁을 추진했더라면 지금 어찌 되었을까? 두고두고 뼈아픈 기억”이라면서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즈음엔 뭐가 있을까? 도어스테핑에서나 대통령이 보이고, 이마저도 갈수록 흥미를 잃어가고 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혹은 김‧제‧동이 대통령의 존재감을 압도한다. 국정 최고지도자의 '대통령을 처음 해봐서'라는 농반진반을 들어야 하는 국민은 불행할 뿐이다. 이러다간 언젠가 노무현 대통령 탄핵의 불씨가 되었던 '대통령 못 해 먹겠네'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꼬집었다.

 

민생당 이관승 공동대표는 이 논평에서 “바라건대 지난 100일을 깊이 성찰하여 더 이상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mentary by Lee Kwan-seung, co-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 “President Yoon Seok-yeol, I hope that the people will no longer be unhappy…”

“Hopefully, by reflecting deeply on the past 100 days, I hope that it will not make the people unhappy any longer.”

-Reporter Park Jeong-dae

 

Lee Gwan-seung, co-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 (acting co-chair of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announced on August 17, “President Seok-Yeol Yoon will reflect deeply on the 100 days of his inauguration and hope that he will not make the people unhappy any more!” In the commentary in the title, "Today marks the 100th anniversary of President Yoon's inauguration. The day should be as blessed as the special meaning of the number ‘100’, but it is not, so only the poor people are unhappy. Lee Jun-seok, former representative of People's Power, generously graded Yoon's transcript with 25 points on the 100th day of inaugur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my score is close to 0." The three mysteries of the Korean Peninsula were talked about through sound. “Park Geun-hye’s creative economy, Ahn Cheol-soo’s new politics, and Kim Jong-un’s heart” are unknown to him. “The people had to spend four unhappy years until the mystery of the president was revealed to the world,” he said.

He continued, “On the 100th day of the inauguration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 ‘Starting Without a Submission Committee’ served as a licorice for drugstores. Candlelight citizens' demand for reform was an excuse, saying, 'We missed the golden hour of reform because it was launched without the gnome's takeover committee.' What would have happened now if the prosecution had been reformed since the beginning of his administration? It is a painful memory over and over again.” He said, “What will happen around the 100th day of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e president is seen only in doorstepping, and even this is losing interest. Yoon Hek-gwan (a key person in charge of Yoon Seok-yeol) or Kim, Je, and Dong dominates the president's presence. The people who have to listen to the supreme leader's 'because it's the first time I've been president' are only unfortunate. If this continues, it is possible that one day, the 'I can't eat the president', which sparked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Roh Moo-hyun, is a thing."

 

Lee Kwan-seung, co-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 added in this commentary, "I hope that the people will no longer be unhappy by reflecting deeply on the past 100 day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