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광주광역시에 랜드마크 ‘스타필드·백화점’ 동시 개발 추진

쇼핑·문화·레저·엔터에 휴양까지 한 곳서 즐기는 체류형 정통복합쇼핑몰 개발 계획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5:38]

▲ 스타필드 광주(가칭)  © 신세계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신세계그룹이 광주광역시 어등산 부지에 호남권 최초의 스타필드 건립을 추진한다.

 

동시에 기존 광주신세계를 대폭 확장하고 업그레이드해 지역 1번점을 넘어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개발한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새로 태어나게 될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강남점의 ‘고품격’, 센텀시티점의 ‘매머드급 규모’, 대전점의 ‘복합문화예술공간’ 등 전국 각지 지역1번점 매장의 장점들을 결합한 미래형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스타필드 광주’와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의 동시 개발 추진으로 고용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자 후생 증대 등 광주·호남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쇼핑·문화·레저·엔터에 휴양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체류형 정통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광주(가칭)’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스타필드 광주에는 쾌적한 구성의 매장에 300여개 이상의 다양한 브랜드와 도심형 워터파크, 체험형 스포츠시설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지역 특성과 고객 니즈,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매장 구성에 반영하고, IT기술을 활용한 문화 향유 콘텐츠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도심 외곽의 대형 부지를 사용하는 만큼 교통 혼잡이나 주차난에서도 보다 자유로울 전망이다.  

 

▲ 광주 신세계 Art & Culture Park  © 신세계


아울러 내년 착공하는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이름에서부터 ‘Art’와 ‘Culture’가 들어가는 만큼, 문화와 예술은 물론 최첨단 과학과 최신 트렌드의 쇼핑 콘텐츠를 결합해 광주와 호남 지역 시민들의 생활을 업그레이드한다.

 

영업면적은 총 13만2230㎡(4만평) 규모로, 신세계 센텀시티점에 준한다. 현재 영업중인 광주신세계와 이마트 부지 외에도 인근 보유 부지를 더해 새로운 랜드마트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매장 곳곳에 예술 작품을 선보일 갤러리와 미디어아트월, 지식의 향연이 가득한 오픈형 대형 서점 등을 더한다. 갤러리의 규모와 격을 미술관급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체험형 아트프로젝트와 층별 아트스테이지 등 문화와 예술, 휴식이 함께하는 공간을 선보인다.

 

옥상공원, 루프탑 레스토랑, 펫파크 등이 어우러진 도심 속 테마파크 ‘빛고을 옥상정원’과, 초대형 자연 채광 보이드, 실내 폭포 등은 시민들의 대표적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최신 디지털 트렌드가 고스란히 담긴 ‘스마트 스토어’도 구현한다.  블록체인 결제, 디지털 미디어, 인공지능·메타버스·NFT 등 다양한 기술로 고객 경험을 극대화하며, 지역 대학·스타트업과 협업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도 펼칠 예정이다. 

 

압도적 풀라인 브랜드로 쇼핑의 질도 한 단계 높일 전망이다. 광주·호남 지역 최초로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가 입점할 예정이며, 현재 지역 유일의 루이비통,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몽클레르 등을 포함한 530여개의 브랜드를 2배 가량 확대해 총 1000여개의 브랜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스타필드는 하남·고양·안성에 이어 광주에도 현지 법인을 세운다. 지역민 우선 채용으로 3만여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브랜드 입점, 전통시장 지원 상생 프로젝트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2만5000여명에 달하는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우수 인재 인턴십, 지역 대학 산학협력 등 지역 인재 양성에 앞장선다.  

 

총 5만5000여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은 물론 고용 유발로 인한 인구 유입이 이뤄질 전망이며, 두 곳 지역법인으로부터의 세수 증대도 기대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insegae promotes simultaneous development of landmark ‘Starfield and Department Store’ in Gwangju Metropolitan City

 

Development plan for a stay-type orthodox shopping mall where you can enjoy shopping, culture, leisure and entertainment in one place

 

Break News Reporter Choi Ae-ri= Shinsegae Group is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the first Starfield in the Honam area on the site of Eodeungsan Mountain in Gwangju.

 

At the same time, it also presented a blueprint for developing the existing Gwangju Shinsegae significantly expand and upgrade it to become the “best landmark department store in Korea” beyond the first store in the region.

 

'Gwangju Shinsegae Art & Culture Park', which will be reborn, is a futuristic premium department store that combines the strengths of the first stores across the country, such as the 'high quality' of the Gangnam branch, the 'mammoth scale' of the Centum City branch, and the 'complex culture and art space' of the Daejeon branch. will be reborn as

 

Shinsegae Group expects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Gwangju and Honam regions by promoting the simultaneous development of 'Starfield Gwangju' and 'Gwangju Shinsegae Art & Culture Park', such as job creation,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increase in consumer welfare.

 

Shinsegae Proper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plans to develop ‘Starfield Gwangju (tentative name)’, an authentic multi-purpose shopping mall where you can enjoy shopping, culture, leisure and entertainment in one place.

 

In Starfield Gwangju, more than 300 various brands, an urban water park, and experiential sports facilities will be built in pleasantly organized stores. Local characteristics, customer needs, and lifestyles of the MZ generation will be reflected in the store configuration, and cultural enjoyment contents using IT technology will be introduced. In addition, as it uses a large site outside the city center, it is expected to be more free from traffic congestion and parking difficulties.

In addition, as 'Art' and 'Culture' are included in the name of 'Gwangju Shinsegae Art & Culture Park', which will start construction next year, it combines culture and art as well as cutting-edge science and the latest shopping contents to upgrade the lives of citizens in Gwangju and Honam. do.

 

The total business area is 132,230 square meters (40,000 pyeong), which is equivalent to the Shinsegae Centum City branch. In addition to the Gwangju Shinsegae and E-Mart sites that are currently in operation, they plan to introduce a new Land Mart by adding neighboring sites.

 

In addition, Gwangju Shinsegae Art & Culture Park adds a gallery to showcase art works, a media art wall, and a large open bookstore full of knowledge. A space where culture, art, and relaxation coexist, such as an older art project and an art stage for each floor, will be introduced.

 

‘Bitgoeul Rooftop Garden’, a theme park in the city where a rooftop park, rooftop restaurant, and pet park are harmonized, a super large natural light void, and an indoor waterfall will become a representative healing space for citizens.

 

It will also implement a ‘smart store’ that contains the latest digital trends. It plans to maximize customer experience with various technologies such as blockchain payment, digital media, artificial intelligence, metaverse, and NFT, and to launch new services using big data in collaboration with local universities and startups.

 

As an overwhelming full-line brand, the quality of shopping is also expected to rise one step further. Erusha (Hermes, Louis Vuitton, Chanel) will enter the store for the first time in Gwangju and Honam. It plans to double the number of 530 brands, including others, to introduce a total of 1,000 brands.

 

Meanwhile, Starfield will establish a local corporation in Gwangju, following Hanam, Goyang, and Anseong. It plans to create direct and indirect employment of about 30,000 people by preferentially hiring local residents, and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rough small business owners and SME brands, and a win-win project to support traditional markets.

 

Gwangju Shinsegae Art & Culture Park creates direct and indirect employment of about 25,000 people and takes the lead in nurturing local talents through internships with excellent local talents and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with local universities.

 

It is expected that a total of 55,000 direct and indirect jobs will be created, as well as an influx of population due to employment induction, and tax revenues from the two regional corporations are expected to increa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