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기소시 직무 정지' 당헌 유지..'이재명 방탄 논란' 수습

"억울한 정치탄압 방지 위해 당무위서 달리 정할 수 있도록 절충안 의결"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5:35]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사법리스크' 논란이 불거진 이재명 당대표 후보를 위한 '방탄용'이라는 지적을 받은 당헌 제80조 개정안을 부결시켰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 80조 1항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당헌 80조 1항은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는 규정이다. 

 

앞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하급심(1심)에서 금고 이상의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에만 직무를 정지한다'는 내용으로 수정하기로 의결했지만 비대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당내 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이재명 후보를 위해 당헌 개정에 나선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지며 계파갈등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자 비대위가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대위는 다만 당헌 제80조 3항에 대해선 수정안을 의결했다. 당헌 80조 3항은 '제1항의 처분을 받은 자 중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다. 이 경우 윤리심판원은 30일 이내에 심사, 의결한다'고 적시돼 있다.

 

이에 대해 신현영 대변인은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는 당무위원회에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3항 수정안을 결론내렸다"며 "억울한 정치보복 탄압으로 인해 기소당하는 당직자에 대한 예외조항을 마련함으로 인해 당무위에서 부당한 기소나 판결에 대해서 달리 정할 수 있도록 절충안을 의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당대회준비위에선 윤리심판원이 아닌 최고위원회에서 맡는 안을 내놨으나 비대위는 이 역시 전준위와 다른 결정을 내렸다.

 

신 대변인은 "어제(16일) 전준위와 의원총회를 통해 여러 의견에 대한 토론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다"며 "그런 면에서 오늘 비대위원의 의견을 바탕으로 해 가장 합리적인 안을 절충안으로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정치탄압 판단 권한을 당무위원회에 둔 이유에 대해선 "최고위원회로 할지 당무위원회에서 할지 치열하게 고민했다"면서 "최고위원회보다는 좀 더 확장된 논의기구에서 결정하는 것이 국민들이 부정부패 정치탄압 수사에 대해 결정하는 데 좀 더 공신력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편 이번 비대위의 당헌 개정 의결안은 오는 19일 당무위에 상정돼 인준을 받은 뒤, 오는 24일 중앙위원회 표결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Democratic Party to maintain 'suspension of prosecution' party constitution..."Lee Jae Myung, BTS controversy." Fix it

"To prevent unfair political oppression, a compromise resolution can be decided differently by the party committee."

-Reporter Jung Myunghoon

 

On the 17th, the Democratic Party's emergency committee rejected the amendment to Article 80 of the party's constitution, which was pointed out as a "bulletproof" for party leader candidate Lee Jae-myung, who was controversial for "judicial risks." 

 

Shin Hyun-you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ld reporters shortly after the emergency committee meeting that the party decided to keep Article 80, Paragraph 1 of the constitution.

 

Article 80 (1) of the party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the secretary-general may suspend the duties of officials at various levels accused of violating the law, such as bribery and illegal political funds, and request an investigation from the ethics judges at each level." 

 

Earlier, the National Convention Preparation Committee decided to revise it to the content that "the lower court will suspend his duties only if he is convicted of more than a safe," but the emergency committee refused to accept it. 

 

Analysts say that the emergency committee blocked it in advance as criticism continued that the party's constitution was revised for candidate Lee Jae-myung, led by the party's non-Lee Jae-myung, and there were signs of deepening factional conflicts.

 

However, the emergency committee voted on the amendment to Article 80(3) of the party constitution. Article 80 (3) of the Party Constitution may cancel or suspend disciplinary action after a resolution by the Central Party Ethics Tribunal, if it is deemed that there is an unfair reason, such as political suppression, among those who have been disposed of under paragraph (1). In this case, it is stated that the Ethics Tribunal will review and decide within 30 days.

 

In response, spokesman Shin Hyun-young said, "We decided to make a compromise on unfair prosecutions and rulings by establishing an exception clause for party officials who are prosecuted for suppression of unfair political retaliation."

 

The preparatory committee for the party convention proposed a proposal to be taken by the Supreme Council, not the ethics judge, but the emergency committee also made a different decision from the previous one.

 

Spokesman Shin said, "We went through a discussion and collection process on various opinions through a general meeting of lawmakers yesterday (16th)." "In that sense, we prepared the most reasonable proposal as a compromise based on the opinions of emergency committee members today."

 

As for the reason why the party committee had the authority to judge political oppression, he said, "We were fiercely considering whether it should be the Supreme Council or the party committee," adding, "We judged that the decision by a more expanded discussion body would be more credible for the people to decide on the investigation of corruption."

 

Meanwhile, the emergency committee's resolution to revise the party's constitution will be submitted to the party committee on the 19th and approved, and finalized through a vote by the central committee on the 24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