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 하반기 스태그플레이션 진입 가능성↑..“성장률이 관건”

한경연, 물가상승률 이미 장기평균 상회..2% 초반 성장 시 ‘준스태그플레이션’ 돌입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3:26]

▲ 한국의 분기 GDP 성장률과 추세성장률(잠재성장률)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근 수십 년만의 스태그플레이션 발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경제가 올해 하반기 2% 초반 성장으로 잠재성장률 이하로 성장할 경우 사실상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으로 진입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물가상승률과 GDP갭(실제GDP-잠재GDP)을 기준으로 스태그플레이션 여부를 분석한 결과, 물가상승률 측면에서는 이미 스태그플레이션 기준을 충족했으며, 하반기 성장률에 따라 한국경제의 스태그플레이션 진입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경연은 세계무역이 급성장한 2000년 이후 통계를 기준으로 했을 때, 올해 2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4%(전년동기비)로 물가측면의 스태그플레이션 판단 기준치(물가상승률 장기평균 2.34%+표준편차 1.25%)인 3.59%를 상회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7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6.3%를 기록하면서 물가상승폭이 커진 만큼 올해 하반기에도 물가 측면에서는 스태그플레이션 기준이 충족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올 2분기 성장률은 2.9%(전년동기비)를 기록해 2%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잠재성장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올해 2분기까지는 GDP갭이 (+)를 기록해 스태그플레이션 기준을 충족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단, 하반기에는 성장률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이 커질 전망이다. 

 

한경연은 물가상승률이 둔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성장률이 2% 초반까지 하락한다면, GDP갭이 (-)로 전환돼 물가와 성장률 모두 스태그플레이션 기준을 충족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경우 1970년대 오일쇼크 당시의 스태그플레이션 수준은 아니지만, 체감 상으로 이에 준하는 ‘準스태그플레이션(quasi-stagflation)’ 상황에 돌입할 것으로 봤다.

 

이에 대해 한경연은 스태그플레이션은 과도한 유동성이 풀린 상황에서 공급충격이 가해지면서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유동성 축소가 가장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이 과정에서 단기적 경기침체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경연은 1980년대 초 볼커 연준의장의 강한 통화긴축과 1981년 출범한 레이건 행정부의 공급주도 경제정책을 통해 스태그플레이션에서 빠져나왔던 미국의 사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생산성 향상을 통해 비용 상승 요인 흡수와 공급능력 증대를 꾀하고 규제개혁을 통해 시장의 역동성을 제고하는 한편, 인플레이션을 자극하는 비효율적인 재정지출을 억제하는 공급주도 경제정책이야말로 스태그플레이션 시대에 가장 적합한 정책방향이라고 주장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likely to enter stagflatio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 “Growth rate is key”

 

Hankyung-yeon, inflation rate already above the long-term average.. Entering 'junstagflation' when it grows in the early 2%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mid growing concerns about the occurrence of stagflation for the first time in decades, it has been argued that if the Korean economy grows below its potential growth rate with an early 2% growth rat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t will actually enter a situation of stagfla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alyzed stagflation based on the inflation rate and GDP gap (actual GDP - potential GDP). Diagnosed.

 

Based on statistics since 2000, when world trade grew rapidl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howed that the consumer price increase rate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was 5.4% (year-on-year), which is the standard for stagflation judgment in the price aspect (inflation rate average 2.34% long-term + standard deviation 1.25%). ) exceeded 3.59%. In particular, it is estimated that the stagflation standard will be satisfi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s the consumer price inflation rate increased to 6.3% in July.

 

In addition, the growth rate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recorded 2.9% (year-on-year), exceeding the potential growth rate estimated in the mid-2% range.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diagnosed that the GDP gap was positive until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not meeting the stagflation criteria. However, as the growth rate is expected to slow in 2H, the possibility of stagflation is expected to increase.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warned that if the growth rate falls to the low 2% level in a situation where the inflation rate does not slow down, the GDP gap will turn to negative and both inflation and growth rate will meet the stagflation criteria. In this case, it is not at the level of stagflation at the time of the oil shock of the 1970s, bu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enter a situation of “quasi-stagflation” equivalent to this.

 

In response,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explained that stagflation occurs when a supply shock is applied in a situation in which excessive liquidity is released, and emphasized that liquidity reduction should be the first priority, and that a short-term economic recession should be endured in the process.

 

In addi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explained that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which emerged from stagflation through strong monetary tightening by Fed Chairman Volcker in the early 1980s and the supply-led economic policy of the Reagan administration in 1981.

 

In particular, supply-led economic policies that seek to absorb cost-increasing factors and increase supply capacity through productivity improvement, enhance market dynamism through regulatory reform, and curb inefficient fiscal spending that stimulate inflation are the most effective in the era of stagflation. He argued that this was the right policy direc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