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오석준 대법관 후보, 상습적 공직자 재산 축소신고 드러나"

대법관후보자 재산신고에서도 2천만원 가량 축소...실거래가로 신고하도록 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1:03]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가 ‘공직자 재산신고’를 하면서 수년째 축소 신고한 사실이 드러났다. 오 후보자는 대법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현재의 ‘공직자 재산신고사항’에서도 마찬가지로 재산을 축소 신고했다. 

 

오석준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오 후보자가 부인 소유의 오피스텔을 재산신고하면서 적어도 지난 2019년부터 지금까지 4년 동안 재산을 축소 신고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대법관이 되겠다는 오 후보자가 오랫동안 법을 어겨온 사실에 법치주의의 최후의 보루인 ‘대법관으로서의 자격’을 가지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2억1천만원에 취득한 부인 소유 오피스텔, 해마다 최대 5천만원 가량 축소 신고

 

오석준 후보자의 부인은 2008년 7월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경의궁의 아침’ 오피스텔 한 채를 사들였다. 연면적 69.59㎡에 전용면적 37.5㎡인 이 오피스텔의 당시 매매가는 2억1,000만원인 것으로 등기부등본을 통해 확인된다. 오 후보자는 2013년 최초로 공직자 재산을 공개했다. 이때 오 후보자는 해당 오피스텔의 가액을 1억5,678만원으로 등록했다. 약 5천만원 정도 축소해 신고한 것으로 당시 해당 오피스텔의 공시가격으로 산정한 금액이었다.

 

당시에 시행되던 공직자윤리법은 오피스텔 등 부동산의 경우 공시지가 또는 실거래가로 가액을 산정하도록 하면서 시행령에서는 “재산등록기준일의 평가액”에 따라 산정하도록 해, 실거래가로 신고하도록 의무화한 규정은 없었다. 그러다 2018년 ‘공시가격보다 실거래가격이 높은 경우 재산의 실제 가치가 반영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재산기준일의 평가액과 실거래가격 중 높은 금액으로 산정한다”는 내용으로 시행령이 개정됐다. 따라서 공시가격보다 실거래가격이 높은 경우에는 당연히 실거래가격으로 재산신고를 해야 한다.

 

그러다 2018년 ‘공시가격보다 실거래가격이 높은 경우 재산의 실제 가치가 반영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재산기준일의 평가액과 실거래가격 중 높은 금액으로 산정한다”는 내용으로 시행령이 개정됐다. 따라서 공시가격보다 실거래가격이 높은 경우에는 당연히 실거래가격으로 재산신고를 해야 한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하지만 오 후보자는 시행령이 개정된 2018년 이후에도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이 오피스텔을 축소 신고했다. 오 후보자는 이 오피스텔을 2019년 1억5,578만원, 2020년 1억6,167만원, 2021년 1억6,427만원, 2022년 1억7,294만원으로 신고했다. 모두 실거래가보다 4~5천만원 낮은 가격이다. 그리고 오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대법관 후보자 재산신고에서는 이 오피스텔을 1억8,878만원에 신고했다. 역시 실거래가보다 2천만원 넘게 축소,신고한 금액이다. 현재 부동산 시장에서는 오 후보자 부인의 오피스텔과 같은 동의 같은 크기의 매물이 3억원이 넘는 금액으로 거래되고 있다.

 

축소 등 재산허위신고...국회의원 등 공직선거 후보자는 당선 무효형 까지 선고

 

이에 김의겸 의원은 “시행령이 개정된 이후에는 공시가격보다 높았던 실거래가격으로 재산을 신고했어야 당연하다”며, “국회의원 등 공직선거 후보자들이 재산을 축소 신고한 사실이 들통날 경우 법원은 당선 무효형까지 선고하는 걸 비춰보면 오 후보자 역시 본인의 직까지 염두에 둔 책임있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Seok-Jun Oh, habitual public official's property reduction report revealed

Reduced by 20 million won in property reporting for Supreme Court candidates...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thics Act, which requires reporting as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It was revealed that Supreme Court candidate Oh Seok-joon had reduced his report for several years while filing a “public official’s property report.” Candidate Oh also reported the reduction of assets in the current "Public Official Property Report"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ahead of the Supreme Court's personnel hearing.

 

Representative Kim Eui-gyeom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is a membe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Personnel Hearing of Candidate Seok-Jun Oh, said, “It was revealed that candidate Oh had reduced his property for at least four years from 2019 to now while reporting the property of an officetel owned by his wife. I have to ask whether Candidate Oh has the 'qualification as a Supreme Court Justice', the last bastion of the rule of law, because he has been breaking the law for a long time.

 

Officetel owned by wife, acquired for 210 million won, reports a reduction of up to 50 million won annually

 

Candidate Seok-Jun Oh's wife bought an officetel in the morning of Gyeongui Palace located in Jongno-gu, Seoul in July 2008. The sale price of this officetel with a total floor area of ​​69.59㎡ and an exclusive area of ​​37.5㎡ at the time was 210 million won, confirmed through a certified copy of the register. Candidate Oh first disclosed public officials' wealth in 2013. At this time, Candidate Oh registered the value of the officetel at 156.78 million won. It was reported by reducing about 50 million won, and it was the amount calculated based on the official price of the officetel at the time.

 

The Public Officials Ethics Act, which was in force at the time, required that real estate such as officetels be calculated based on the official land price or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while the Enforcement Decree required that the value be calculated according to the “assessment value on the base date of property registration”, and there was no regulation obligated to report it as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However, in 2018, the enforcement decree was revised to “calculate the higher of the assessed value on the base date of the property and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as it was pointed out that ‘if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is higher than the published price, the actual value of the property is not reflected’. Therefore, if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is higher than the published price, it is of course necessary to report the property at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However, Candidate Oh reported the reduction of this officetel based on the published price even after the enforcement ordinance was revised in 2018. Candidate Oh reported this officetel as 155.78 million won in 2019, 161.7 million won in 2020, 164.27 million won in 2021, and 172.94 million won in 2022. All of them are priced between 4 and 5 million won lower than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And Oh reported this officetel at 188.78 million won in the property report for the Supreme Court candidate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It is also the amount reported and reduced by more than 20 million won from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Currently, in the real estate market, properties of the same size as the officetel of candidate Oh's wife are being traded for more than 300 million won.

 

False report on property, such as reduction...

 

In response, Rep. Kim Eui-gyeom said, "After the enforcement ordinance was revised, it is natural that property should have been reported at an actual transaction price that was higher than the published price." In light of the sentencing, Candidate Oh must also express a responsible position with his position in min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