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이준석이 “정치권 인물들의 성상납, 모두 다 까자!”고 외쳤다면?

언제까지 성(性) 문제와 연루시킨 사건으로 애써 키워진 정치인재를 차례차례 죽여야만 하는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8/17 [10:57]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8월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뉴시스

 

대학에 다닐 때 시나리오 작법(作法)을 공부했다. 기자생활을 하면서 3권짜리 '비록 중앙정보부'라는 책을 썼다. 중앙정보부의 주요 공작사(工作史)를 다뤘다. 이 책을 쓰면서, 주요 정치 사건의 배후에는 '반드시 시나리오를 쓰는 사람이 꼭  있다'는 것을 알았다. 보이지 않은 큰손, 그 사건에 대한 사전 시나리오를 쓰고, 사건을 주도하는 보이지 않은 인물이 꼭 있다는 것이다.

 

이승만의 정적(政敵)이었던 김구(1876-1949)의 암살 사건이 그랬다. 박정희의 정적이었던 장준하(1918-1975)의 암살도 그렇다. 우연한 사건이 아니었다. 보이지 않은 손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현대 정치사, 최근의 정치적 큰 사건에서도 보이지 않은 손의 존재를 실감케 하는 사건이 종종 발생했다. 

 

대선주자 물망에 올라 있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비서 성폭행 사건의 공개로 순간에 몰락(2018년) 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유력 대선주자로 꼽혔었다. 그런데 별안간 이성과의 성 문제가 불거져 자살(2020년 7월10일)로 삶을 마감케 됐다. 사건을 공론화한 숨은 세력의 존재가 있을 수 있음을 실감한 사건이었다. 

 

지난 8월13일, 대선 유세 기간에 성상납을 받았다며 국민의힘 당 대표직에서 징계처분 당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정치적인 수모를 지켜봤다. 누군가가, 보이지 않은 손이, 이 시대의 한 뛰어난 정치인재를 쓸모없게 만들어 가고 있는 장면을 목격해왔다.

 

이준석 전 당 대표는 37세의 젊은 정치 인재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을 졸업한 수재이다. 젊은 나이에 집권 여당의 당 대표 자리까지 올랐다. 젊다는 것은 현재 보다는 미래에 더 효용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국민의힘 당은 미래의 인재를 괴이(怪異)한 성 스캔들로 포장, 퇴출시켰다. 그가 성상납을 받았다면? 그를 내치듯이 정치권에 성상납 받았던 인물들을 내친다면, 과연 어찌될까? 어디, 이준석 한 명 뿐이겠는가?

 

정치인재를 혐오스런 사건에 연루시켜 비열하게 퇴출시키는 것은 결과적으로 국가의 큰 손해라고 본다. 이준석 같은 30대 젊은 정치인재 한명이 탄생하는 것은 아주 어려운 일이다. 30대 당 대표가 지난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치러 승리하는 결과를 만들어냈다. 

 

지난 8월13일 기자회견을 가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는 회견에서 “당 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면 전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판단”이라면서 “권력자들 사이에서 돌림의 대상이 됐던 제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 비극”이라고 성토했었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이준석 당대표를 내친 사건은 미래인재를 버렸다는 점에서 정치권의 큰 손해(損害)라고 생각한다. 언제까지 그런 성(性) 문제와 연루시킨 사건으로 애써 키워진 정치인재를 차례차례 죽여야만 하는가? 후진국형 인재퇴출법이다. 안희정이 그렇게 사라졌다. 박원순도 그랬다. 이준석도 그 뒤를 따르게 했다. 다음 차례는 과연 누구인가? 

 

▲ 문일석  발행인. Moon Il-suk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지금 당장 모든 정치인들을 상대로 성상납 관련 전수조사(全數照査)를 벌인다면? 몇 명의 정치인들이 내쫓김을 당할까? 상상하면? 오싹한 일이다. 

 

이준석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자신의 문제, 즉 성상납 문제를 한 마디도 거론치 않았다고 핀잔이다. 만약에, 이준석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정치권 인물들의 성상납, 모두 다 까자!” “전수조사(全數照査)를 벌이자”고 외쳤다면, 정치권이 어떻게 나왔을까?

 

이승만 정권에서 김구 선생이 암살됐다. 박정희 정권에서 장준하 선생이 암살됐다. 문재인 정권에서 안희정-박원순이 퇴출됐다. 윤석열 정권에서 이준석이 황급하게 쫓겨나고 있다.

 

보이지 않은 손들을 통한 비밀공작(秘密工作), 그런 방법으로 정치인재를 죽이는 일은 이제 그만 할 때가 왔다고 본다. 어떤 형태로든 큰 재목(材木)감으로 이미 키워진 정치인재의 비상식적인 퇴출은 국가에게 큰 손해라는 인식을 가져야만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What if Lee Jun-seok exclaimed, “Let’s break it all down!”

How long do we have to kill the hard-fought politicians one after another in cases involving sex issues?

 

-Moon Il-suk Publisher

 

While in college, he studied scriptwriting. During his career as a journalist, he wrote a three-volume book, 'Although Central Intelligence Agency'. He dealt with the main operations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工作 史). As he wrote this book, he knew that there must be a screenwriter behind every major political event. The big unseen is that there must be an invisible person who writes a pre-scenario for the event and takes the lead.

 

Such was the case of the assassination of Syngman Rhee's adversary, Kim Gu (1876-1949). The same is true of the assassination of Jang Jun-ha (1918-1975), who was Park Chung-hee's adversary. It wasn't a coincidence. I think there was an invisible hand.

 

Even in modern political history and recent major political events, there have often been events that make the existence of the invisible hand feel real.

 

Ahn Hee-jung, former governor of Chungnam, who was on the list of presidential candidates, collapsed in an instant (in 2018) due to the disclosure of a case of sexual assault by a secretary. Park Won-soon, former mayor of Seoul, was also selected as a potential presidential contender. However, a sexual problem with the opposite sex suddenly surfaced, and he ended his life by suicide (July 10, 2020). It was an event that realized that there could be a hidden force that made the case public.

 

On August 13, I watched the political humiliation of Lee Jun-seok, former leader of the People's Power, who was disciplined from his position as the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for receiving sexual rewards during the presidential campaign. Someone, an invisible hand, has witnessed a scene in which an outstanding political resource of this era is being rendered obsolete.

 

Former party leader Lee Jun-seok is a 37-year-old young political talent. He is a gifted person who graduated from Harvar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At a young age he rose to the position of party leader in the ruling party. Being young means having more utility in the future than in the present. However, the People's Power Party wrapped up the future talent as a bizarre sex scandal and expelled them. What if he was paid tribute? What will happen if you throw out a person who has been sexually abused by the politicians like you would throw him out? Where, there is only one Lee Jun-seok?

 

I think it is a big loss to the country as a result to implicate political assets in hateful events and to expel them meanly. It is very difficult for a young politician in his 30s like Lee Jun-seok to be born. The party leader in his 30s won the last presidential and local elections.

 

Lee Jun-seok, former leader of the People's Power, held a press conference on August 13th at a press conference, saying, "It is neither fair nor just judgment at all if we are going through a harmonious process of kicking out the party leader." It is a human tragedy that no one has given me an explanation or apology for the situation.”

 

I think that the case where the ruling party, the People's Power, threw out Lee Jun-seok, the leader of the party, was a big loss to the politicians in that they abandoned the future talent. How long do we have to kill the politicians who have been nurtured by the incidents related to such a sexual issue one after another? It is a backward country-type talent retirement law. Ahn Hee-jung disappeared like that. Park Won-soon did the same. Lee Jun-seok also followed suit. Who will be next?

 

What if we were to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on sexual remuneration on all politicians right now? How many politicians will be kicked out? Imagine? It's creepy.

 

It is Pinzan that Lee Jun-seok did not mention a single word about his problem, namely, the issue of sexual intercourse during the press conference. What if, while Lee Jun-seok held a press conference, he said, “Let’s break it all down!” If they shouted, “Let’s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how did the political world come out? I think the time has come to stop working secretly through invisible hands (秘密工作) and killing politicians in such a way.

 

Kim Gu was assassinated under the Syngman Rhee regime. During the Park Chung-hee regime, Jang Jun-ha was assassinated. Ahn Hee-jung and Park Won-soon were expelled from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Lee Jun-seok is hastily ousted from the Yun Seok-yeol regime.

 

It must be recognized that the unreasonable withdrawal of political goods that have already been cultivated as large timbers in any form is a great loss to the stat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