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낮은 지지율에 "민심 겸허히 받들어..문제 따져볼 것"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인사 문제에 대해서도 "아주 치밀하게 점검하겠다"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0:53]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8.1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국정운영 지지율이 저조한 데 대해 "지지율 자체보다는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낮은 지지율의 이유가 무엇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여러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민심을 전환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해서 국민의 관점에서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에 100여일을 당면한 현안들에 매진을 하면서 되돌아 볼 시간은 없었지만 이번 휴가를 계기로 지금부터 다시 다 되짚어 볼 것"이라며 "조직과 정책 등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인사(人事) 문제가 낮은 지지율의 원인으로 꼽고 있다'는 이어진 질문에는 "인사 쇄신은 국민의 민생을 꼼꼼하게 받들기 위해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한다. 정치적 국면전환이나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적 쇄신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 대통령실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도 지금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 humbly accept the public's support."Let's look at the questions carefully"

"I'm going to go over the 100th day of my inauguration press conference and personnel affairs very carefully

-Reporter Jung Myunghoon

 

On the 17th,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t is more important to humbly accept the public sentiment shown in the polls than the approval rating itself."

 

Asked what he thinks is the reason for his low approval rating,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at a 100-day press conference earlier in the day, "I think it is important to change public sentiment on various pointed out issues and I will carefully examine them from the public's point of view."

 

President Yoon said, "I didn't have time to look back on the issues facing 100 days after taking office, but I will take this vacation to reflect on them all again," adding, "I will closely examine what problems were in the process of organization and policy."

 

When asked, "The personnel reshuffle is cited as the cause of the low approval rating," President Yoon also said, "The personnel reshuffle should be examined very carefully to thoroughly support the people's livelihood." It should not be done with the political purpose of changing the political situation or rebounding the approval rating," he said. 

 

"I think we need some time to reform ourselves. We are also looking at where the problem lies in the presidential offic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