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북한 비핵화 이후 구상’ Vs 미국 ‘한반도 비핵화 외교우선’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1:26]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대통령실 마당에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하고 있다. © 뉴시스

 

미 국무부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이후 담대한 제안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로 격차를 두고 외교 우선과 한미일 3국 체제 가동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15일 경축사로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와 동북아, 그리고 전 세계의 지속 가능한 평화에 필수적이라며 저는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그 단계에 맞춰 북한의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을 지금 이 자리에서 제안한다고 밝혀, ‘북한 비핵화정책을 공식화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와 대화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앞서가고 싶지 않다. 안타깝게도 우리가 아직 그 지점에 있지 않기 때문이라며 담대한 구상논평에서 한반도 비핵화(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를 목표로 제시하고 우리는 북한과의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의 길을 열려는 한국 정부의 목표( the ROK’s aim to open a path for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with Pyongyang)를 강력 지지한다고 밝혀, ‘비핵화 외교우선에서 이후의 담대한 구상을 분리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 그리고 우리의 일부 동맹과 파트너의 입장에선 우리가 대화와 외교를 할 준비가 됐다는 점을 계속 분명히 해왔다면서 우리는 외교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라는 궁극적 목표 달성에 최선의 수단을 제공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우리가 한국과 다른 동맹, 파트너와 공유하는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며 이를 위해 윤석열 정부와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하고, “우리는 그 일환으로 미국과 한국, 일본의 강력하고 효과적 3자 관계가 공동 안보는 물론 공동 이익을 진전시키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3국 안보 체제 적용으로 비핵화 담대한 구상의 적용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과 외교의 길목표에 대해 우리는 그 일환으로 미국과 한국, 일본의 강력하고 효과적인 3자 관계가 공동 안보는 물론 공동 이익을 진전시키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3국 공동이익에 대해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 걸친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지지, 여성 권익 옹호, 기후변화 대응, 더 안정적이고 탄력적 공급망 구축, 역내와 국제 평화 안보의 증진, 국제 비확산 체제와 법치 강화 진전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자유를 찾고, 자유를 지키고 자유를 확대하고, 또 세계시민과 연대하여 자유에 대한 새로운 위협과 싸우며 세계 평화와 번영을 이뤄나가는 것을 미래 독립운동으로 밝혔다.

 

요미우리는 15일 경축사에 대해 가장 큰 관심사인 징집된 노동자(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이전의 징발 된 노동 문제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부족한 것은 해결책 공식화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어 “2018 년 대법원 판결에서 일본 보상 명령과 두 회사의 자산 매각을 마무리 한 판결에서 논의되고 있다한국 외무부 관계자는 미쓰비시 중공업 매각 명령은 19일부터 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한일관계를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는 세계 평화의 중요한 전제이고 우리와 세계시민의 자유를 지키고 확대하는 기초가 된다.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와 동북아, 그리고 전 세계의 지속 가능한 평화에 필수적 것이라 밝혀, 한반도 비핵화를 배제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s 'Initiative afte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vs. US'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s a diplomatic priority'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U.S. State Department announced that the “diplomacy priority” and the operation of a three-way system between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with a gap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s “bold proposal after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on the 15th, President Yoon said,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essential for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Northeast Asia, and around the world. We are here to propose a bold initiative that can dramatically improve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State Department spokeswoman Ned Price said at a regular briefing on the 15th, "I don't want to be ahead of the outcome of diplomacy and dialogue. Unfortunately, it is because we are not yet at that point.” In the commentary on the “Bold Initiative,” he suggested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the goal, and said, “We are open to the path of serious and lasting diplomacy with North Korea. strongly supports the ROK's aim to open a path for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with Pyongyang.”
"For us, and for some of our allies and partners, we have continued to make it clear that we are ready for dialogue and diplomacy," Price said. We believe that it provides the best means to achieve the ultimate goal of “Peninsula”.
Regarding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spokesperson said, "The goal we share with South Korea and other allies and partners i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spokesperson said. I believe that strong and effective trilateral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are very important for advancing common interests as well as common security.”
"As part of that, we believe that strong and effective tr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South Korea and Japan are very important for advancing our common interests as well as our common security," Price said. Regarding the interests, “progress to defend freedom and democracy in the Indo-Pacific and across the globe, support human rights, advocate for women’s rights, respond to climate change, build more stable and resilient supply chains, promote regional and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international non-proliferation regimes and strengthen the rule of law” said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President Yoon declared as the future independence movement, “Find freedom, protect freedom, expand freedom, and fight new threats to freedom in solidarity with global citizens to achieve world peace and prosperity.”
Regarding the congratulatory speech on the 15th, Yomiuri said, “There was no direct reference to the issue of conscripted workers (workers from the Korean Peninsula), which was the biggest concern. appears to be,” he reported.
Yomiuri continued, “This is being discussed in the Supreme Court ruling in 2018, Japan’s compensation order and the judgment finalizing the sale of the assets of the two companies,” said an official from the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President Yoon said, “The two governments and the people should respect each other and contribute to the peace and prosperity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rough broad cooperation across economy, security, society and cultur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Northeast Asia It is an important premise for world peace, and serves as the basis for protecting and expanding the freedoms of us and of the citizens of the world.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essential for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Northeast Asia, and around the worl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