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내분 사태 여론조사 "윤핵관 책임" 응답 가장 높아

MBC·KBS 같은날 실시된 여론조사서 '윤핵관 책임' 각 35.5% 19.7%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08:58]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친 후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15.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최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측근간 내분 사태에 대한 책임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게 가장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의 위기 상황을 초래한 가장 큰 책임은 누구에게 있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 35.5%가 '윤핵관에게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는 응답은 28.6%, 이준석 대표 책임이라는 응답은 22.5%였다. 이외 기타는 2.3%, 잘 모름 및 무응답은 11.2%다.

 

국민의힘 차기 대표로 적합한 인물은 유승민 전 의원이 21.4%로 가장 높았다. 이어 안철수 의원은 15.3% 이준석 대표 11.5% , 나경원 전 의원 8.4%,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4%, 권성동 원내대표 1.0%, 정진석 의원 0.9%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같은날 KBS가 발표한 여권 내분 사태 여론조사에서도 윤핵관이 19.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10.2%, 대통령실 참모진 9.1%, 이준석 대표 7.9%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 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cording to a poll, Yoon Hack-kwan (a key official of Yoon Seok-yeol) is most responsible for the recent internal strife surrounding Lee Joon-seok,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On the 15th, MBC commissioned Korea Research to ask 1,002 men and women aged 18 or older nationwide for two days from the 12th to the 13th, "Who is the most responsible for causing a crisis in the people's power?" 35.5% of the respondents answered, "It belongs to the Yunnuclear pipe." The sample error of this survey is 95 percent and the confidence level is ±3.1 percentage points.

 

28.6 percent said they were responsible for President Yoon Seok-yeol and 22.5 percent said they were responsible for Lee Joon-seok. In addition, 2.3% of others and 11.2% of those who do not know and do not respond well.

 

Former lawmaker Yoo Seung Min was the most suitable person for the next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with 21.4%. Ahn Cheol Soo was followed by Lee Joon-seok, 11.5 percent, Na Kyung-won, 8.4 percent, Kim Ki-hyun, 3.8 percent, Jang Je-won, 1.4 percent, Kwon Sung-dong, 1.0 percent, and Chung Jin-seok, 0.9 percent.

 

In addition, in a poll released by KBS on the same day on the ruling party's internal dispute, Yoon Hack-gwan was the highest at 19.7%. It was followed by 10.2 percent of opposition parties, includi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9.1 percent of the presidential staff, and 7.9 percent of Lee Joon-seok. 

 

The survey was commissioned by KBS to Korea Research and was conducted on 1,000 men and women aged 18 or older nationwide from the 12th to the 14th, with a sample error of 95 percent and a confidence level of ±3.1 percentage points.

 

Meanwhile, for more information on the public opinion survey,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Public Opinion Review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