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사수” “윤석열 대통령 퇴진”...친정부-반정부 시위 웬말!

민주주의가 발전-정착된 국가에서 이게 웬 저급(低級)한 현상인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8/16 [01:04]

1945년 8월15일, 일제로부터 광복이 된 직후, 우리나라에는 미군과 소련군의 신탁통치를 반대하는 시위와 찬성하는 시위가 격렬하게 일어났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한은 미군이, 북한은 소련군이 신탁통치를 하게 됐다.

 

지금 대한민국에서는 해방 직후의 국가 혼란시대처럼, 반정부-친정부 시위가 번갈아 열리고 있다. 친정부 시위대는 윤석열 대통령 사수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구속을, 반정부 시위대는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것. 민주주의가 발전-정착된 국가에서 이게 웬 저급(低級)한 현상인가? 누군가가 나서서, 이런 해괴한 시위들을 말려야 함에도 시위의 규모는 나날이 커지고 있다. 2022년,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꼴’이 우스워지고 있으며 망가져 가고 있다.

 

▲ "윤석렬 대통령 사수" 표방 친정부 시위 .   ©브레이크뉴스

▲서울시 광화문 일대에서 벌인 친정부 시위.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대통령 사수(死守)를 표방한 친정부 시위

 

지난 8월15일 오후 서울 시청-광화문 일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사수(死守)를 표방하는 대규모 친정부 시위가 열렸다. 시위를 주도하는 시민들은 대형 마이크를 통해 “문재인(전 대통령)을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연호했다. 이날 이 일대는 시위에 참석한 시민들, 시위 진압용 경찰차 등으로 혼잡을 이뤘다. 

 

최근 진보진영 시민들이 주말을 이용한 반정부 시위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는데, 오늘 서울 시청-광화문 일대의 시위는 “윤석열 대통령 사수”를 내세운, 친정부 성격의 시위였다. 이 시위를 주도하는 시민 단체들은 이날 이후에도 윤석열 대통령의 사수를 표방하는 대규모 시위를 열겠다고 알렸다.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요구  반정부 시위 장면.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서울역 반정부 시위 장면.  ©브레이크뉴스

 

'촛불행동'이란 진보적 시민단체 매주 주말 반정부 시위 

 

이와는 달리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을 표방하는 반정부 시위도 지속되고 있다. '촛불행동'이란 진보적인 시민단체가 서울시 청계천-서울역 부근에서 벌이는 반정부 시위에 참석하는 시위대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8월14일 오후에도 시위를 가졌으며, 시위 참가자가 증가하는 양상이다. 촛불행동 시위대들은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구호를 외치며 가두시위를 벌였다.

 

이들 단체는 최근에 발표한 “윤석열을 파면한다” 제목의 특별성명에서 “대통령 취임 100일도 되지 않아 국정이 파탄 나고 있다. 애초에 검찰 직할통치가 가져올 문제가 무엇일지 충분히 예견했지만 그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그런 결과가 지지율 20% 대(帶), 부정평가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난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성도, 사과도 없이 국민 무시로 일관하며 오만과 독선, 무능의 국정운영을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가고 있다. 이렇게 해서 과연 국정동력을 회복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 그동안 국민들의 피해만 커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정부-반정부를 표방하는 시위대는 양측이 자제(自制)하지 않는 한은 ‘마주 보고 달리는 기차형국’이다. 친정부-반정부 시위의 지속은 국력의 낭비이기도 하다. 마주보고 달리는 기차는 부딪치는 순간, 두 기차 모두가 파멸 그 자체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moonilsuk@naver.com

“President Seok-Yeol Yoon” “President Seok-Yeol Yoon Resigned”…Pro-government-anti-government protests What are you talking about?

What kind of low-level phenomenon is this in a country where democracy has been developed and established?

-Moon Il-suk Publisher

 

Immediately after Korea was liberated on August 15, 1945, protests against and in favor of trusteeship by the US and Soviet forces took place violently in Korea. Nevertheless, South Korea was under trusteeship by the US Army and North Korea by the Soviet Army.

 

In Korea, anti-government and pro-government protests are holding alternating protests, just like the era of national chaos right after liberation. Pro-government protesters are demanding the arrest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while anti-government protesters are persistently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What kind of low-level phenomenon is this in a country where democracy has been developed and established? Even though someone has to come forward and stop these bizarre protests, the scale of the protests is growing day by day. The 'Nara-style' of Korea is getting ridiculous.

 

Pro-government protests claiming the death of President Yoon Seok-yeol

 

On the afternoon of August 15, a large-scale pro-government demonstration was held in the Seoul City Hall-Gwanghwamun area to defend the death of President Yoon Seok-yeol. Citizens leading the protest chanted slogans such as “Arrest Moon Jae-in (former president)” through a large microphone. On this day, the area was crowded with citizens who attended the demonstration and police cars used to suppress the protest.

 

Recently, progressive citizens have been holding protests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rough an anti-government demonstration using the weekend. The civic groups leading the protest announced that they would hold a demonstration to defend President Yoon Seok-yeol after that day.

 

Anti-government protests every weekend, a progressive civic group called 'Candlelight Action'

 

On the other hand, anti-government protests calling for “Impeachment of President Yoon Seok-yeol” are continuing. The number of protesters participating in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held near Cheonggyecheon-Seoul Station by a progressive civic group called 'Candlelight Action' is growing in size. This group also held a demonstration on the afternoon of August 14, and the number of protesters is increasing. Candlelight protesters held a street demonstration chanting slogans such as “Resign Yoon Seok-yeol” and “Special Prosecutor Kim Gun-hee.”

 

In a recently announced special statement titled “Suk-Yeol Yoon will be fired,” these groups said, “In less than 100 day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president, the state of affairs is collapsing. In the first place, he fully foresaw the problems that the direct control of the prosecution would bring, but he went far beyond that. The result showed that the approval rating exceeded 20% and the negative evaluation exceeded 60%. The public's anger against it is increasing day by day. In this way,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ether or not it will be possible to restore the power of government. In the meantime, the damage to the people will only increase.”

 

Pro-government-anti-government protesters are “a train running facing each other” unless both sides restrain themselves. Continuing pro-government-anti-government protests is also a waste of national power. The moment the trains running opposite each other collide, both trains are ruined.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