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전체가 일본군 군사시설로 요새화 됐던 거제시 지심도

역사문화유산의 섬으로 보존운동이 절실한 시기

김수종 작가 | 기사입력 2022/08/15 [11:05]

동백섬으로 해마다 10여만 명이 찾는 거제시 소재의 지심도.     ©브레이크뉴스

일제가 해안경비와 포대 운용을 위해 세운 관측소. ©브레이크뉴스

전력공급을 담당하던 발전소 소장 사택.    ©브레이크뉴스

 

1936년 일제가 강제로 점령해 섬 전체를 군사시설로 요새화했던 경남 거제시 지심도에 본격적으로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이 추진된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이사장: 조명래)와 섬연구소(소장: 강제윤)는 “지심도의 전쟁유산과 자연환경 보전을 위한 시민 모금운동을 벌인다”고 8월14일 밝혔다.

 

일반인들에게는 주로 동백섬으로 잘 알려진 지심도는 거제시에 위치한 10만여 평의 작은 섬이다. 예전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역으로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와 불과 55km의 거리다. 태평양전쟁을 준비하던 일제는 1912년 설치한 ‘진해만 요새 사령부’ 및 부산항 방어와 대한해협의 경계 작업 위해 지심도를 무단 점령했다.

 

1936년 당시 지심도에 거주하던 13가구의 주민은 인근 지세포와 장승포로 쫓겨나게 된다. 그 후 일제는 1936년 7월 10일부터 1938년 1월 27일까지 18개월 동안 지심도에 군사시설을 설치하고 섬 전체를 요새화했다.

 

특히 작은 지심도에 ‘헌병대 분주소’를 가장 먼저 설치하면서 주민 감시와 강제이주를 자행했다. 이때 건설된 군사시설로 포대, 탄약고, 관측소, 전등소, 방향지시석, 서치라이트 보관소, 경계표찰 등이 지금까지 남아있다.

 

특히 일제는 사정거리 20km에 이르는 150mm ‘캐논포’ 4문을 지심도에 설치하면서 쓰시마의 ‘쓰쓰자키 포대(豆酸崎 砲台)’도 동시에 구축한다. 쓰시마 포대 외에 같은 시기 일제가 본토와 섬에 구축한 요새는 이키요새의 오오지마(壱岐要塞 渡良大島), 시모노세키요새(下関要塞), 츠카루요새(津軽要塞) 등이 있다.

 

당시 건설된 일본의 요새들은 지심도와 함께 지정학적으로 대한해협을 제압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군사요충지이다. 지심도의 포대 건설은 육군축성본부 산하의 진해만축성부지부에서 담당했고 공사비용은 14,650엔(円)이 소요됐다.

 

일제는 1개 중대 약 100여명을 지심도에 배치하고 해방 직후인 8월 20일까지 주둔한다. 지심도가 작은 섬임에도 현재의 선착장 규모가 큰 이유는 1936년 건설 당시 1개 중대의 식량, 군수물자 및 포대 건설을 위한 자재수송을 위해 대규모화한 것이다.

 

일제는 부대 운영을 위해 장교 및 간부 숙소, 징용자 숙소, 헌병대 분주소, 군 막사, 화장실, 샤워장, 식량배급소, 저수조 등의 군사용 부대시설을 세운다. 지심도 주민들은 “일제의 군사시설 및 부대시설 보수와 운영을 위해 조선인들이 징용됐다”고 증언한다. 현재 남아 있는 군사 부대시설은 지역주민들의 주거공간으로 재이용되고 있다. 지심도는 총15가구가 거주하고 있으면 대부분 민박업에 종사한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 김금호 사무처장은 “일제강점기 군사 부대시설로 지어져 현재 주민들의 주거공간으로 재이용되고 있는 근대 건축물을 매입할 계획이다. 매입한 건축물은 지심도의 자연환경과 전쟁유산 보전을 위한 거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지심도에서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을 선언한 것은 그만큼 개발 압력에 따른 훼손의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자치단체가 지심도를 관광단지화를 계획하면서 주민과의 갈등을 빚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2017년 국방부로부터 지심도의 소유권을 획득한 거제시는 대규모 관광개발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거제시는 ‘공유재산 사용 만료’를 주장하며 주민들의 토지임대차 재계약 요구를 거부한다.

 

심지어 주민들에게 이주동의서에 서명하지 않으면 단전과 단수를 실시하겠다는 엄포까지 놓는다. 과거 일제에 의해 강제로 쫓겨난 것처럼 해방된 대한민국에서 지심도 주민들이 또다시 쫓겨날 처지에 놓였던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이 문제는 섬연구소의 노력으로 중재안이 만들어져 국민권익위, 환경부, 거제시, 주민들이 동의하면서 일단락됐다. 하지만 지심도에 대한 개발계획이 완전히 포기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사실 지심도에 대한 관광개발계획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심도가 국방부 소유이면서 엄연히 한려해상국립공원에 포함됐던 2012년, 거제시는 ‘지심도 이관 종합대책수립’등의 개발계획을 세웠다. 반면 지금까지도 지심도의 전쟁유산에 대한 보전방안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김 처장은“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개발로 인해 지심도 일제 강점기 전쟁유산이 훼손되고 섬 주민들이 떠난다면 불행했던 역사는 미래에게 교훈을 남기지 못한 채 사라질 수 있음을 우려”했다. 아울러 “지심도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은 지심도의 자연환경과 민족의 아픈 역사, 섬 주민의 삶을 보호하는 운동”임을 강조했다.

 

또한“지심도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을 위한 시민모금은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홈페이지(www.nationaltrust.or.kr)를 통해 온라인 모금과 계좌이체 등의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필자/김수종 작가의 약력

 

김수종 작가는 경북 영주시 안정면 출신으로 1968년 가을 벼 베는 날 태어났다. 대학에서 종가학문인 철학을 공부한 덕에 같은 줄기인 문학과 역사에도 관심이 많다. 주로 역사, 문화와 관련된 유물 유적과 지역을 둘러보면서 연구도 하고 사진도 찍고 글도 쓰고 있다.

 

그동안 <열정과 집념으로 승부한다> <영주를 걷다> <역사 그리고 문화, 그 삶의 흔적을 거닐다> <지방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 등을 집필하여 책으로 출간했다. 현재 민간 문화재청+환경부 역할을 하고 있는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NT)에서 문화유산위원회 위원, 망우리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 daipapa@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simdo Island, Geoje City, where the entire island was fortified as a Japanese military facility.

As an island of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it is a time when conservation movement is urgently needed.

-Writer Kim Soo-jong

 

The National Trust movement is being promoted in earnest in Jisimdo, Geoje-si, Gyeongnam, which was forcibly occupied by the Japanese in 1936 and fortified the entire island as a military facility. The Korea National Trust (Chairman: Cho Myung-rae) and the Island Research Institute (Director: Jee-yoon Kang) announced on August 14 that they would be conducting a civic fundraising campaign to preserve the war heritage and natural environment of Jisimdo.

 

Jisimdo, well known as Dongbaekseom Island to the general public, is a small island of about 100,000 pyeong located in Geoje City. The former Hallyeohaesang National Park area is only 55km away from Tsushima, Nagasaki Prefecture, Japan. While preparing for the Pacific War, the Japanese occupied Jisim Island without permission to defend the Jinhae Bay Fortress Command, Busan Port, and the Korean Strait, established in 1912.

 

In 1936, the 13 households living in Jisimdo were expelled from nearby Jisepo and Jangseungpo. After that, the Japanese established military facilities on Jisimdo Island and fortified the entire island for 18 months from July 10, 1936 to January 27, 1938.

 

In particular, the 'military police dispensing station' was first installed on the small Jisim Island, and residents were monitored and forced to move. As a military facility built at this time, the battery, ammunition depot, observatory, light station, direction indicator, searchlight storage, and landmarks still remain.

 

In particular, the Japanese installed four 150mm “cannon” cannons with a range of 20km on Jisimdo, while also building the “Tsutuzaki Battery” in Tsushima at the same time. In addition to the Tsushima Fortress, fortresses built by the Japanese Empire on the mainland and islands during the same period include Oojima of Iki Fortress, Shimonoseki Fortress, and Tsukaru Fortress.

 

The Japanese fortresses built at that time, along with Jisimdo, are geopolitically the most important military strategic point that can subdue the Korean Strait. The construction of the battery of Jisimdo was carried out by the Jinhae Manchuk Fortress Branch under the Army Fortress Headquarters, and the construction cost was 14,650 yen (円).

 

The Japanese deployed about 100 people from one company to Jisimdo and stationed them until August 20, right after liberation. Although the island is small, the reason why the current marina is large is that it was enlarged to transport food, military supplies, and materials for battery construction by one company at the time of its construction in 1936.

 

For the operation of units, the Japanese established military facilities such as officers and executives' quarters, conscripts' quarters, military police division quarters, military barracks, toilets, showers, food distribution centers, and water tanks. Residents of Jisimdo testify that “Koreans were conscripted for the maintenance and operation of military and ancillary facilitie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The remaining military facilities are being reused as residential spaces for local residents. If there are a total of 15 households in Jisimdo Island, most of them are engaged in the B&B business.

 

Kim Geum-ho, secretary general of the Korea National Trust, said, “We plan to purchase a modern building that was built as a military auxiliary facility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is currently being reused as a residential space for residents. The purchased building will be used as a base to preserve the natural environment and war heritage of Jisimdo.”

 

In addition, “The reason why Jisimdo declared the National Trust movement is because there is a high risk of damage caused by development pressure. Recently, local governments were planning to turn Jisimdo into a tourist complex, which caused conflicts with residents.”

 

Geoje City, which acquired the ownership of Jisim Island from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n 2017, is pursuing a large-scale tourism development plan. In this process, Geoje City insists on “expiration of the use of public property,” and refuses to renew the land lease contract by residents.

 

They even threaten to cut off power and water supply if they do not sign a relocation agreement to the residents. Just as they were forcibly evicted by Japanese colonial rule in the past, Jisimdo residents were in a position to be evicted again from the liberated Republic of Korea.

 

Fortunately, with the efforts of the Island Research Institute, an arbitration plan was created, and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Geoje City, and the residents agreed to the issue. However,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development plan for Jisimdo has been completely abandoned. In fact, this is not the first time a tourism development plan has been made on Jisimdo Island.

 

In 2012, when Jisimdo was own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was clearly included in Hallyeohaesang National Park, Geoje City established a development plan such as “establishing comprehensive measures for the transfer of Jisimdo”. On the other hand, no plan has been prepared for the preservation of the war heritage of Jisimdo.

 

Director Kim said, “The Korea National Trust is concerned that the unhappy history may disappear without leaving a lesson for the future if the development of Jisimdo destroys the war heritage of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islanders leave.” He also emphasized that “the Jisimdo National Trust Movement is a movement to protect the natural environment of Jisimdo, the painful history of the nation, and the lives of the islanders.”

 

Also, he said, “Citizens can participate in public fundraising for the Jisimdo National Trust movement through online fundraising and account transfer through the website (www.nationaltrust.or.kr) of the Korea National Trust.”

 

*Biography of the author/author Sujong Kim

 

Kim Soo-jong was born on a rice harvesting day in the fall of 1968 from Anjeong-myeon, Yeongju-si, Gyeongsangbuk-do. He is also interested in literature and history, which are the same stems, thanks to his study of philosophy, a scholarly discipline at university. He mainly researches, takes pictures, and writes while visiting relics and sites related to history and culture.

 

In the meantime, he has written and published books such as <Compete with Passion and Perseverance> <Walk the Youngju> <Walk through history and culture, the traces of its life> and <Republic of Korea lives only when the provinces live>. He is currently working as a member of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and the Manguri Committee at the Korea National Trust (NT), where he is acting as the private Ministry of Cultural Affairs + Ministry of Environment. daipapa@hanmail.net

 

Image 1. Jisimdo Island in Geoje, which is visited by over 100,000 people every year as Dongbaekseom Island

 

Image 2. The house of the head of the power plant in charge of supplying electricity

 

Image 3. Observatory built by the Japanese for coast guard and battery ope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