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대성창업투자, 청년창업지원 펀드 조성 업무협약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7:20]

【브레이크뉴스 경북】박은정 기자=경산시가 250억 원 규모의 청년창업지원펀드를 조성한다.

 

(C) 경산시

 

경산시는 11일 대성창업투자(주)와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 및 벤처기업 성장지원을 위한 펀드 조성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내 펀드 결성을 마치고 경산시 중소?벤처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와 지역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경북형 유니콘 기업 육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펀드 규모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출연한 한국모태펀드 100억 원을 포함 총결성액 250억 원이며 주요 조합원으로는 한국모태펀드를 비롯해 경산시, (운용사)대성창업투자?대성홀딩스, 공공기관, 일반 법인 등이 유한책임조합원(LP)으로 참여한다.

 

투자대상은 지방기업에 20% 이상, 39세 이하 청년 창업자에 60% 이상으로 향후 고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본격 투자하게 되며, 스타트업이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안정적으로 기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총 8년에 걸쳐 진행할 방침이다.

 

경산시 출자금 15억 원의 200%(30억 원) 이상은 경산시 소재 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하게 함으로써 관내 기업의 성장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기존 융자 위주의 간접지원과 더불어 펀드 조성을 통해 스타트업에 직접 투자함으로써 청년창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많은 청년이 꿈을 펼치고 미래 경산발전을 이끄는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san City will create a 25 billion won youth entrepreneurship support fund.

 

Gyeongsan City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Daesung Startup Investment Co., Ltd. to create a fund for the creation of a youth startup ecosystem and support for the growth of venture businesses.

 

Through this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decided to complete the formation of a fund within this year and cooperate to promote Gyeongsan-si SMEs and venture companies' investment attraction and discover promising local start-ups to foster Gyeongbuk-type unicorn companies.

 

The size of the fund is 25 billion won, including 10 billion won from the Korea Fund of Funds contribu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main members of the fund include Korea Fund, Gyeongsan City, (manager) Daesung Startup Investment & Daesung Holdings, public institutions, and the general public. A corporation, etc. participates as a limited liability partner (LP).

 

The investment target is 20% or more in local companies and 60% or more in young entrepreneurs under the age of 39. Full-scale investment will be made in promising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companies that are expected to grow rapidly in the future. It is planned to take place over a period of 8 years.

 

It is expected that more than 200% (3 billion won) of Gyeongsan-si's investment of 1.5 billion won will be compulsorily invested in companies located in Gyeongsan-si, which will greatly contribute to the growth of local businesses and job creation for youth.

 

Gyeongsan Mayor Cho Hyun-il said,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young entrepreneurs to directly invest in startups through fund formation along with indirect support centered on existing loans. We will promote various support projects to become a driving forc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