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삼성전자 대만 TSMC보다 모든게 불리하다”

조세·임금·인력수급 등 열위..지원 확대 시급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0:22]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대만 TSMC에 비해 조세·임금·인력수급 등 ‘열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기준 TSMC는 매출액 175억2900만달러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점유율 1위(53.6%)를 차지했다. 이는 시장점유율 2위인 삼성전자(16.3%)의 매출액 53억2800억 달러의 3배가 넘는 수치다. 

 

인력규모도 TSMC 임직원수가 6만5152명인 반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 임직원수 6만3902명 중 파운드리 사업부 소속은 약 2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회사규모 뿐 아니라, 조세, 투자 인센티브, 인건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TSMC에 비해 불리한 위치에 놓여있는 상황이다. 

 

먼저, 한국의 법인세 최고세율은 25%로 대만 20%에 비해 5%p나 높다. 최근 윤석열 정부가 법인세율을 22%로 인하하겠다는 내용의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 정부의 세제개편안이 통과될 경우, 삼성전자와 TSMC 간 법인세 격차는 감소(5%p→2%p)하겠지만, 여전히 삼성전자가 불리한 실정이다.

 

아울러 지금까지 TSMC는 R&D 투자 15% 세액공제, 패키지 공정 비용의 40% 지원, 반도체 인력육성에 대한 보조금 등을 지원받았으나, 삼성전자는 R&D 투자 2% 및 시설투자 1% 세액공제율을 적용받아 R&D 및 시설투자에 있어서 크게 불리했다. 

 

하지만, 최근 한국은 반도체 지원법인 ‘국가첨단전략산업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2022년 1월 11일)해 R&D 비용(2% → 30∼40%) 및 시설투자(1% → 6%)에 대한 세액공제율이 인상될 예정이다. 

 

또한,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2022년 7월21일)’을 통해 국가전략기술의 설비투자 세액공제율을 2% 추가 인상을 추진하고 있어 향후 삼성전자가 R&D 및 시설투자에 있어서는 유리한 위치에 놓일 전망이다.

 

전기 및 용수 등 인프라 측면에서 대만 전기요금(134.2원)은 한국(110.5원)보다 다소 높고, 대만 수도요금(486원)은 세계 최저수준으로 한국(719원)보다 낮았다. 한국의 산업용 전기요금은 OECD 평균을 100으로 환산했을 때 88로(2021년 10월 기준), OECD 국가 중 낮은 편이다.

 

2021년 기준 삼성전자의 평균임금은 약 1억4400만원으로 TSMC(약 9,500만원)에 비해 4,900만원이나 높게 나타났다. 대만이 반도체 학과 등 매년 1만명의 반도체 인력을 육성하는 것에 반해, 한국은 반도체 인력은 1400명으로 인력수급에서도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 정부는 ‘반도체 관련 인력 양성방안’을 발표해(22년 7월 19일), 10년간 15만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동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반도체 인력 부족 현상이 개선될 여지가 있으나, 당분간 삼성전자의 인력수급은 TSMC에 비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연 이규석 부연구위원은 “국내기업들이 반도체 기술패권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해외 선진업체 수준의 인프라 지원이 필요하다”며 “법인세 인하,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 세액공제율 인상, 인력양성 등에 대한 지원 및 규제완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yung-Yeon Han, “Everything is worse than Samsung Electronics’ Taiwan TSMC”

 

Poor in taxation, wages, manpower supply, etc. Expansion of support Hourly wag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has been argued that Samsung Electronics is inferior to TSMC in Taiwan in terms of taxes, wages, and manpower supply.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the 10th, as of the first quarter of 2022, TSMC ranked first in the global foundry market share (53.6%) with sales of $175.29 billion. This is more than three times the sales of US$5.328 billion of Samsung Electronics (16.3%), the second largest in the market.

 

TSMC has 65,152 employees, while Samsung Electronics has 63,902 employees in the semiconductor division, and about 20,000 of them belong to the foundry division.

 

Samsung Electronics is at a disadvantage compared to TSMC in various fields such as taxation, investment incentives, and labor costs as well as the size of the company.

 

First, the highest corporate tax rate in Korea is 25%, which is 5%p higher than Taiwan's 20%.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recently announced a tax reform plan to cut the corporate tax rate to 22%. If the government's tax reform bill is passed, the corporate tax gap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TSMC will decrease (5%p → 2%p), but Samsung Electronics is still at a disadvantage.

 

In addition, so far, TSMC has received 15% tax credit for R&D investment, 40% support for package process costs, and subsidies for semiconductor human resource development. It was very disadvantageous in terms of facility investment.

 

However, in Korea, recently, the 'National Advanced Strategic Industry Special Act', a semiconductor support corporation,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Jan. 11, 2022), and the cost of R&D (2% → 30-40%) and facility investment (1% → 6%) The tax deduction rate will be increased.

 

In addition, the 'Semiconductor Superpower Achievement Strategy (July 21, 2022)' is pushing for an additional 2% increase in the facility investment tax deduction rate for national strategic technologies. .

 

In terms of infrastructure such as electricity and water, Taiwan's electricity rate (134.2 won) is slightly higher than Korea's (110.5 won), and Taiwan's water rate (486 won) is the lowest in the world and lower than Korea's (719 won). Korea's industrial electricity rate is 88 (as of October 2021) when the OECD average is converted to 100, which is the lowest among OECD countries.

 

As of 2021, the average wage of Samsung Electronics was about 144 million won, which was 49 million won higher than that of TSMC (about 95 million won). In contrast to Taiwan, which nurtures 10,000 semiconductor manpower every year, including the semiconductor department, Korea has 1,400 semiconductor manpower, which is a big difference in manpower supply and demand.

 

Recently,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a ‘semiconductor-related manpower training plan’ (July 19, 22), and plans to train 150,000 people over 10 years. If the plan is pursued, there is room for improvement in the semiconductor manpower shortage, but for the time being, Samsung Electronics' manpower supply is expected to be insufficient compared to TSMC.

 

Kyu-seok Lee, Associate Research Fellow of Hankyung-yeon, said, “In order for domestic companies to respond to the competition for hegemony in semiconductor technology, they need at least infrastructure support at the level of overseas advanced companies. Deregulation is urgently nee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