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책임경영 한다더니 립 서비스?”..자사주 2300억 매도

매입 고작 709억원 매도 3분의 1 수준..코리아센터 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09:28]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 들어 주가 하락이 이어지자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23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대량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자사주 매입 규모는 710억 원에도 못 미쳐, 매도액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적잖은 CEO들이 “주가 하락에도 실적을 책임지는 책임경영을 하겠다”고 외쳤지만, 결국 립서비스에 그친 셈이다.

 

10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올 들어 7월 말까지 시총 500대 기업의 대표이사 자사주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이 매도한 금액은 2270억 원으로, 매수액 709억 원의 3.2배에 달했다.

 

자사주를 보유한 대기업 현직 대표이사는 705명 중 468명(66.4%)이다. 자사주 보유 대표이사 수는 지난해 말 444명에서 468명으로 24명(5.4%) 증가했다. 

 

반면, 이들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43조965억원에서 36조136억원으로 16.4%(7조829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2977.65에서 2451.50으로 526.15p(17.7%)나 급락한 탓이다.

 

조사기간 자사주를 매입한 대표이사는 총 69명으로, 이중 오너 경영인은 22명(31.9%), 전문 경영인은 47명(68.1%)이었다. 

 

이들이 매입한 자사주 총 수는 344만3520주다. 이 중 오너 경영인은 307만9556주를 매입해 전체의 89.4%를 차지했고, 전문 경영인은 36만3964주를 매입해 10.6%를 차지했다.

 

개인별로는 한국비엔씨 오너인 최완규 대표가 3월 중순 유상증자에 참여해 자사주 166만9492주를 매입하는 데 200억3400만원을 출연했다. 조사 대상 대표이사 자사주 매입 총액의 28.3%에 달하는 규모다.

 

다음으로 △김용우 더존비즈온 대표(129억원)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91억6400만원)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38억200만원) △원종석 신영증권 대표(22억7300만원) △박선순 다원시스 대표(22억2100만원) 등이 자사주를 많이 매입한 오너 경영인에 속한다.

 

전문 경영인중에서는 △진대제 솔루스첨단소재 대표가 15억12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11억3900만원)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10억7600만원) 등이 10억원 이상씩을 출연했다.

 

반대로 같은 기간 대기업 CEO들의 자사주 매도 규모는 2270억1600만원으로, 매수액의 3.2배에 달했다. 이 중 오너 경영인의 매도액 규모는 2080억1800만원으로 전체의 91.6%를 차지했으며, 전문 경영인의 매도액은 189억9800만원(8.4%)이었다.

 

개인별로는 코리아센터의 오너인 김기록 대표가 886억6200만원어치를 매도해 전체 매도액의 39.1%를 차지했다. 김 대표는 지난 3월 온라인쇼핑 중개 전문 중견기업 다나와 인수를 위한 자금조달을 목적으로 MBK(한국이커머스홀딩스)에 자사주 852만5149주를 매각했다.

 

이어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대표(392억4000만원) △함영준 오뚜기 대표(384억4600만원) △최완규 한국비엔씨 대표(275억4000만원)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96억5300만원) 등 오너 경영인이 자사주를 많이 매각했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대표는 제주 드림타워 보갑리조트 사업비를 위해, 함영준 오뚜기 대표는 상속세 완납을 위해 계열사인 오뚜기라면지주에 자사주를 매각했다.

 

이외 전문 경영인으로는 김도형 노터스 대표가 105억7800만원을 매도해 전문 경영인 중 매도액 규모가 가장 많았고,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50억8100만원) △신승대 디와이피엔에프 대표(27억60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신규로 자사주를 매입한 CEO중에서는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38억200만원)가 가장 많은 사재를 출연했고,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11억3900만원)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10억7600만원) 순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EO of a large corporation, “Lip service for responsible management?”... Sold 230 billion won of treasury stock

 

Buying only 70.9 billion won, about a third of selling.. the most in Korea Center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s the stock price continued to decline this year, it was found that CEOs of large corporations sold a lot of treasury stock worth 230 billion won.

 

Conversely, the size of the treasury stock purchase was less than KRW 71 billion, which was only one-third of the amount sold. Quite a few CEOs shouted, “W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our performance even when the stock price falls,” but in the end, it was just lip service.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10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holdings of treasury stocks of CEOs of the top 500 companies by the end of July this year, the amount they sold was 227 billion won, 3.2 times the purchase amount of 70.9 billion won.

 

Incumbent CEOs of large companies with treasury stocks accounted for 468 out of 705 (66.4%). The number of CEOs holding treasury stock increased by 24 people (5.4%) from 444 at the end of last year to 468.

 

On the other hand, the value of their shares decreased by 16.4% (7.82.9 trillion won) from 4396.5 trillion won to 36,136 trillion won. This is because the KOSPI index plunged 526.15p (17.7%) from 2977.65 to 2451.50 during the same period.

 

A total of 69 CEOs purchased treasury stocks during the survey period, of which 22 (31.9%) were owner managers and 47 (68.1%) professional managers.

 

The total number of treasury stocks they bought is 3,443,520 shares. Among them, owner managers purchased 3,079556 shares, accounting for 89.4% of the total, and professional managers purchased 363,964 shares, accounting for 10.6%.

 

By individual, CEO Choi Wan-gyu, the owner of BNC Korea, participated in a capital increase in mid-March and contributed 20.34 billion won to purchase 1,66,492 treasury shares. This amount is equivalent to 28.3% of the total amount of treasury stock purchases by the surveyed CEO.

 

Next, △Yongwoo Kim, CEO of Duzon Bizon (12.9 billion won) △Jaejin Kim, CEO of Eoflow (9.164 billion won) △Yeonsu Kim, CEO of Hangeul and Computer (3.82 billion won) △Jongseok Won, CEO of Shinyoung Securities (2.273 billion won) △Sunsoon Park, CEO of Dawonsys (2.221 billion won) and others are among the owners and managers who bought a lot of treasury stock.

 

Among the professional managers, △ Daeje Jin, CEO of Solus Advanced Materials, had the most with 1.512 billion won, △ Won-geun Shin, CEO of Kakao Pay (1.139 billion won), and △ Jae-seok Roh, CEO of SK IE Technology (1.076 billion won) appeared each with more than 1 billion won. did.

 

Conversely, during the same period, CEOs of large corporations sold treasury stocks worth 227.16 billion won, 3.2 times the purchase amount. Among them, the sales amount of owner managers was 208,18 billion won, which accounted for 91.6% of the total, and the sales amount of professional managers was 18,899 billion won (8.4%).

 

By individual, Kim Rok-guk, the owner of the Korea Center, sold 88.662 billion won, accounting for 39.1% of the total sales. In March, CEO Kim sold 8525,149 shares of treasury stock to MBK (Korea E-Commerce Holdings) for the purpose of raising funds for the acquisition of Danawa, a mid-sized company specializing in online shopping brokerage.

 

Then, △Kim Ki-byeong, CEO of Lotte Tourism Development (39.24 billion won) △ Ham Young-joon, CEO of Ottogi (384.46 billion won) △ Choi Wan-gyu, CEO of BNC Korea (27.54 billion won) △ Park Sang-woo, CEO of NK Max (9.653 billion won) treasury stock sold a lot of Kim Ki-byeong, CEO of Lotte Tourism Development, sold treasury shares to Ottogi Ramen Holdings, an affiliated company, to pay for the project expenses of Jeju Dream Tower Bogap Resort, and Ham Young-joon, CEO of Ottogi, to pay inheritance tax in full.

 

Among other professional managers, Kim Do-hyeong, CEO of Notus, sold 10.57 billion won, the largest amount of sales among professional managers, △ Pearl Abyss CEO Jin-young Heo (5.081 billion won) △ Shin Seung-dae, DW PNF CEO (2.76 billion won) ) and so on.

 

Meanwhile, among the CEOs who newly bought treasury stock this year, Kim Yeon-soo, CEO of Hangeul and Computer (3.82 billion won), contributed the most private assets, △Kakao Pay CEO Shin Won-geun (1.139 billion won) △Roh Jae-seok, CEO of SK IE Technology (10 76 mill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