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화보, 대체불가 여신 비주얼부터 로맨틱 분위기까지..빠질 수 밖에

오는 9월 17일·18일 양일간 단독 콘서트 개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0:59]

▲ 아이유 화보 <사진출처=구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화보를 통해 대체불가 여신 비주얼을 과시했다. 

 

이탈리아 브랜드 구찌(Gucci)가 글로벌 앰버서더 아이유와 함께한 ‘숨겨진 구찌 홀스빗 1955’ 캠페인을 통해 하우스의 시그니처 홀스빗 라인의 새로운 스타일을 공개했다.

 

아이유가 선보인 세련된 룩과 새로운 핸들 백은 포토그래퍼 김영준이 촬영한 미스터리하면서도 차분한 감성의 스틸컷과 영상 속에서 잘 표현됐다. 

 

특히 아이유의 우아한 앙상블 룩은 절제된 레트로 미학이 담긴 배경과 어우러지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아이유와 함께한 ‘숨겨진 구찌 홀스빗 1955’ 캠페인은 구찌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공식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 TV에서 감상 가능하다. 

 

한편, 아이유는 오는 9월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U's pictorial, from irreplaceable goddess visuals to romantic atmosphere...it's inevitable

 

A solo concert will be held on September 17th and 18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and actress IU (Lee Ji-eun) showed off her irreplaceable goddess visual through a pictorial.

 

Italian brand Gucci unveiled the new style of the house's signature Horsebit line through the ‘Hidden Gucci Horsebit 1955’ campaign with global ambassador IU.

 

IU's sophisticated look and new handle bag were well expressed in the still-cuts and videos with a mysterious yet calming sensibility taken by photographer Kim Young-jun.

 

In particular, IU's elegant ensemble look harmonizes with the background of understated retro aesthetics, creating a romantic atmosphere.

 

The ‘Hidden Gucci Horsebit 1955’ campaign with IU can be viewed on the official Gucci online store, Instagram, Facebook, and Kakao TV.

 

Meanwhile, IU will hold a solo concert 'The Golden Hour: Under the Orange Sun' at the Olympic Main Stadium in Jamsil Sports Complex, Songpa-gu, Seoul on September 17th and 18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