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옥 사단 신작 ‘레이디’, 이지아·이상윤·장희진·박기웅·봉태규 출연 확정

한 여자 치열한 생존 이야기, 본격 촬영 돌입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1:37]

▲ 김순옥 사단 신작 ‘레이디’, 이지아·이상윤·장희진·박기웅·봉태규 출연 확정 <사진출처=BH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럭키컴퍼니, 강엔터테인먼트, 아이디어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레이디’가 이지아, 이상윤, 장희진, 박기웅, 봉태규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tvN 새 드라마 ‘레이디’(크리에이터 김순옥, 연출 최영훈, 극본 현지민,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영부인 자리에 올라야 하는 한 여자의 치열한 생존 이야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잊고 살았던 참혹한 과거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 여자, 자신의 운명을 멋대로 쥐고 흔든 이들을 응징하기 위한 처절한 복수가 강렬하게 휘몰아친다.

 

설명이 필요 없는 ‘믿보배’ 군단과 히트메이커 제작진이 만나 일으킬 센세이션에 기대가 뜨겁다. ‘원더우먼’ ‘굿캐스팅’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최영훈 감독과 김순옥 사단의 현지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무엇보다 안방극장을 휩쓸며 신드롬을 일으킨 ‘펜트하우스’를 비롯해 ‘황후의 품격’ ‘아내의 유혹’ 등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한다. 특히, 김순옥 사단의 첫 tvN 진출작이라는 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지아는 남편의 대선 출마로 영부인 후보자의 길을 걷게 되는 ‘홍태라’ 역을 맡아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부와 명성, 변함없는 남편의 사랑과 예쁜 딸까지 무엇 하나 아쉬운 것 없는 그녀지만 과거의 기억이 없다. 봉인 해제 된 기억은 완벽하다고 믿었던 삶에 균열을 일으키며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빠트린다. 생존과 복수를 위해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홍태라’로 돌아온 이지아의 변신이 기대된다.

 

이상윤은 타고난 강단과 통찰력을 지닌 천재 개발자, 홍태라(이지아 분)의 남편 ‘표재현’으로 열연한다. 부드러운 리더십에 센스 넘치는 성격으로 MZ세대가 가장 닮고 싶은 기업인으로 손꼽히는 인물. ‘뇌신경 스마트패치’ 분야의 신기술을 인정받으며 정치권의 러브콜과 차기 대선 후보까지 거론되는 파워를 갖는다. 특히, 이지아와 빚어낼 연기 시너지에도 기대가 쏠린다.

 

장희진의 연기 변신에도 이목이 쏠린다. 장희진이 연기하는 ‘고해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손꼽히며 사랑받는 YBC 최고의 메인 앵커다. 금조그룹 둘째 며느리, 장도진(박기웅 분)의 아내다.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워너비’ 고해수에게도 아물지 않는 과거의 상처가 있다. ‘그날’의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그는 밝혀지지 않은 진실을 집요하게 추적한다.

 

박기웅은 매 순간 내기를 즐기는 승부욕의 소유자 ‘장도진’ 역으로 활약한다. 뼛속까지 금수저인 그는 앵커 고해수(장희진 분)의 남편이자, IT 기업 ‘해치’의 경영대표다. 대학 시절부터 자신의 승부욕을 끊임없이 자극하고 패배의 쓴맛을 처음으로 일깨운 재현과 절친이 된다.

 

김순옥 사단에서 빼놓을 수 없는 봉태규가 가세해 극의 재미를 한층 끌어 올린다. 봉태규는 해커 기질 충만한 괴짜, ‘해치’의 연구소장 ‘구성찬’으로 분한다. 재현, 도진과는 대학 시절부터 삼총사였다. 집요함이 무기인 그는 해치의 핵심 기술인 스마트 패치 연구에 미친 듯이 매달리는 인물이다.

 

‘레이디’ 제작진은 “잘못된 운명을 선택받은 한 여자의 이야기다. 자신의 인생을 구렁텅이로 내몬 이들을 향한 처절한 응징, 가족을 지키기 위한 사투가 짜릿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레이디’는 오는 2023년 방송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oon-ok division's new drama 'Lady', Lee Ji-ah, Lee Sang-yoon, Jang Hee-jin, Park Ki-woong, Bong Tae-gyu confirmed to appear

 

A woman's fierce survival story begins in earnes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Lady' has confirmed the casting of Lee Ji-ah, Lee Sang-yoon, Jang Hee-jin, Park Ki-woong, and Bong Tae-gyu and begins filming in earnest.

 

tvN's new drama 'Lady' (Creator Kim Soon-ok, Director Choi Young-hoon, Script Local Min, Production Green Snake Media) depicts the fierce survival story of a woman who must rise to the position of First Lady to protect her beloved family. A woman who comes face to face with the harsh truth of her completely forgotten past, a desperate revenge to punish those who took control of her own fate and shaken her.

 

Expectations are high for the sensation that will be created by the meeting of the 'believable' corps that needs no explanation and the hit maker production team. Director Choi Young-hoon, who showed sensuous directing in ‘Wonder Woman’ and ‘Good Casting’, and Kim Soon-ok, a local writer from the division, collaborated.

 

Above all, writer Kim Soon-ok, who wrote 'Penthouse', which swept home theaters and created a syndrome, 'The Dignity of the Empress,' and 'Temptation of a Wife,' participates as a creator, further stimulating her expectations. In particular, the fact that it is Kim Soon-ok's first tvN project is also attracting attention.

 

Lee Ji-ah takes on the role of 'Hong Tae-ra', who walks the path of her first wife candidate after her husband's candidacy for president, renewing her life's character once more. She has no regrets about her wealth and fame, her husband's unchanging love and her pretty daughter, but she has no memory of her past. Her unsealed memory creates cracks in her life, which she believed to be perfect, and plunges her into an unstoppable vortex. We are looking forward to Lee Ji-ah's transformation as 'Hong Tae-ra', who is fighting a terrible and desperate battle for her survival and revenge.

 

Lee Sang-yoon plays the role of Pyo Jae-hyun, the husband of Hong Tae-ra (Lee Ji-ah), a genius developer with a natural pulpit and insight. With his gentle leadership and a sensible personality, he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desirable entrepreneurs of the MZ generation. It has been recognized for its new technology in the field of 'Cranial Neural Smart Patch' and has the power to be talked about by politicians and candidates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 particular, expectations are focused on the synergy of her acting with Lee Ji-ah.

 

Attention is also drawn to Jang Hee-jin's acting transformation. 'Go Hae-soo', played by Jang Hee-jin, is YBC's best main anchor, which is considered and loved as an icon of the times. She is the wife of Geumjo Group's second daughter-in-law, Jang Do-jin (Park Ki-woong). She is confident and dignified as a ‘wannabe’, and even Sue has scars from the past that do not heal. Unable to escape from the nightmare of “that day,” he persistently pursues the undiscovered truth.

 

Park Ki-woong plays the role of 'Do-Jin Jang', the owner of a competitive spirit who enjoys betting every moment. A gold spoon to the bone, he is the husband of anchor Go Hae-soo (Jang Hee-jin) and the management representative of the IT company Haechi. She becomes best friends with Jaehyun, who has constantly stimulated her desire to compete since her college days and awakened the bitter taste of defeat for the first time.

 

Bong Tae-gyu, an indispensable member of Kim Soon-ok's division, adds to the fun of the play. Bong Tae-gyu takes on the role of 'Kosung-chan', the research director of 'Haechi', a geek full of hacker temperament. Jaehyun and Dojin have been three musketeers since college days. With tenacity as his weapon, he is a man who frantically clings to the smart patch research, which is the core technology of Hatch.

 

The production team of 'Lady' said, "It is the story of a woman who was chosen the wrong way. She said, "It will be an exhilarating picture of the fierce punishment for those who have driven her life into a pit, and the struggle to protect her family."

 

Meanwhile, tvN's new drama 'Lady' is scheduled to air in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