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신작 ‘더 글로리’, 송혜교·이도현 등 캐스팅 라인업 공개..넷플릭스 제작

예상 벗어난 신선한 캐스팅 조합·베테랑 제작진 만남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2 [15:34]

▲ 김은숙 신작 ‘더 글로리’, 송혜교·이도현 등 캐스팅 라인업 공개 <사진출처=각 소속사, 코스모폴리탄>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히트메이커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더 글로리>의 제작을 확정,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넷플릭스가 김은숙 작가, 안길호 감독과 손잡고 새 시리즈 <더 글로리>의 제작을 확정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파리의 연인] 등 매 작품 신드롬을 일으킨 자타공인 ‘로맨스의 대가’ 김은숙 작가가 차기작으로 로맨스가 아닌 복수극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순간부터 <더 글로리>는 화제의 중심이었다. 전 국민에게 잊지 못할 설렘을 선사해온 김은숙 작가가 어떤 강렬한 이야기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은숙 작가의 새로운 이야기는 [해피니스], [청춘기록], [WATCHER(왓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비밀의 숲] 등 장르물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여준 안길호 감독의 연출로 완성된다. 김은숙 작가와 장르물의 대가 안길호 감독의 합작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다시 한번 전 세계를 뒤흔들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은숙 작가의 신작에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염혜란, 박성훈, 정성일이 출연을 확정하며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남자친구], [태양의 후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매 작품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송혜교가 문동은 역을 맡아 [태양의 후예] 이후 다시 한번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다. 문동은은 끔찍한 학교폭력의 피해자로 가해자와 방관자 모두를 향해 온 생을 걸고 복수를 계획하는 인물이다. 분노와 증오로 빛 한 점 없는 극야의 시간을 버텨온 문동은으로 첫 장르극에 도전한 송혜교의 파격 변신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에 이어 [오월의 청춘], [멜랑꼴리아]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도현은 비밀스러운 사연을 지닌 주여정으로 분한다. 매 작품 성장하며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이도현이 밝은 모습 뒤 복잡한 내면을 감춘 주여정을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증을 키운다.

 

드라마 [장미맨션], [웰컴2라이프], 영화 <유체이탈자>, <타짜: 원 아이드 잭> 등 다양한 캐릭터로 이미지를 변주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임지연은 과거 학교폭력의 주동자이자 백야의 시간으로 살아온 박연진 역을 맡았다. 그늘 한 점 없이 완벽해 보이는 일생을 살아온 박연진은 부메랑이 되어 자신의 목을 조여오는 과거의 그늘로부터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맞선다.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동백꽃 필 무렵], [라이브], 영화 <특송>, <빛과 철> 등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과 존재감을 발휘해온 염혜란은 또 다른 폭력의 피해자인 강현남으로 활약한다. 아이를 지키기 위해 멈추지 않는 가정폭력을 끊어내야 했던 현남은 동은에게 공모를 제안하게 된다. 

 

드라마 [출사표],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저스티스], [하나뿐인 내편]으로 눈도장을 찍은 박성훈은 연진과 함께 동은의 삶을 파괴한 전재준 역을 맡아 다시 한번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인다. 전재준은 집안의 재력을 믿고 제멋대로 살아가는 안하무인 캐릭터로 극의 긴장을 조율한다.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배드 앤 크레이지], [산후조리원], [비밀의 숲2] 등 연극, 뮤지컬 무대에서 쌓아온 실력을 바탕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정성일은 연진의 남편이자 재평건설의 대표인 하도영으로 분한다. 하도영은 오랜 시간 설계된 동은의 덫에 걸려 가정의 행복을 위협하는 판도라의 상자와 마주하게 된다. 동은이 온 생을 걸고 치밀하게 준비한 복수의 늪에 걸려 비극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의 이야기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예상을 벗어난 신선한 캐스팅 조합과 베테랑 제작진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더 글로리>의 제작은 [더 킹: 영원의 군주],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등 오랜 시간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 화앤담픽쳐스가 담당하며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Eun-sook's new work 'The Glory', Song Hye-kyo, Lee Do-hyun, etc. Casting Lineup Revealed..Netflix Production

 

Unexpected fresh casting combination and veteran production team meeting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world-clas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 has confirmed the production of <The Glory>, which is a collaboration between writer Eun-sook Kim and director Gil-ho Ahn, the best hit makers in Korea in name and reality, and unveiled the casting lineup.

 

Netflix has teamed up with writer Kim Eun-sook and director Ahn Gil-ho to confirm the production of the new series <The Glory>. <The Glory> is a Netflix series depicting the story of a woman whose soul was crushed by violence as a child, and the desperate revenge that she carefully prepared for her whole life, and those who fall into the vortex.

 

Dramas [The King: Eternal Monarch], [Mr. Sunshine], [Goblin], [Descendants of the Sun], [The Heirs], [A Gentleman's Dignity], [Secret Garden], [Lovers in Paris], etc. From the moment it was announced that writer Eun-sook Kim, the self-proclaimed 'master of romance' who caused the syndrome, is preparing for a revenge drama rather than a romance as her next work, <The Glory> has been the center of attention. Writer Kim Eun-sook, who has given the whole nation an unforgettable thrill, raises curiosity about what kind of intense story he will show.

 

Kim Eun-sook's new story is completed by director Ahn Gil-ho, who showed outstanding talent in genres such as [Happiness], [Record of Youth], [WATCHER], [Memories of the Alhambra], and [Secret Forest]. Attention is focused on what kind of result the collaboration between writer Kim Eun-sook and genre master Ahn Gil-ho will produce, and whether it will once again shake the world.

 

Song Hye-kyo, Lee Do-hyun, Lim Ji-yeon, Yeom Hye-ran, Park Seong-hoon, and Jeong Seong-il confirmed the appearances in Kim Eun-sook's new work, completing the perfect casting lineup. Song Hye-kyo, who holds the top spot with delicate and in-depth acting in each work such as [Now, we are breaking up], [Boyfriend], [Descendants of the Sun], and [That Winter, The Wind Blows] takes on the role of Moon Dong-eun [ Descendants of the Sun], after that, we will work with writer Kim Eun-sook once again. Moon Dong-eun is a victim of terrible school violence and plans to take revenge on both the perpetrators and bystanders. Expectations are growing for Song Hye-kyo's radical transformation, who challenged her first genre drama as Moon Dong-eun, who has endured the polar night without a single point of light due to her anger and hatred.

 

Following the Netflix series <Sweet Home>, [Youth in May] and [Melancholia], Lee Do-hyeon, who is continuing the trend with solid acting skills, plays Joo Yeo-jeong, who has a secret story. Do-hyun Lee, who showed amazing character digestibility as she grew up in each work, raises curiosity about how to portray Joo Yeo-jeong, who hides her complex inner side behind her bright appearance.

 

Lim Ji-yeon, who has shown a wide acting spectrum by changing her image into various characters such as dramas [Rose Mansion], [Welcome 2 Life], movies <Fluid Fugitive>, and <Tazza: One-Eyed Jack> He took on the role of Park Yeon-jin, who lived through time. Park Yeon-jin, who has lived her entire life looking perfect without a single shadow of hers, becomes her boomerang and fights to protect her precious things from the shadows of the past that tighten her neck.

 

Hye-ran Yeom, who has shown excellent character digestibility and presence in dramas [Wonderful Rumors], [When the Camellia Blooms], [Live], and the movies <Special Song>, <Light and Iron>, plays an active role as Kang Hyeon-nam, another victim of violence. Hyeon-nam, who had to cut off relentless domestic violence in order to protect her child, proposes a conspiracy to Dong-eun.

 

Park Seong-hoon, who made his mark with the dramas [Exit Table], [Psychopath Diary], [Justice], and [My Only One], plays the role of Jeon Jae-joon, who destroyed Dong-eun's life with Yeon-jin, showing a strong character once again. Jeon Jae-joon adjusts the tension of the play as an Ahn Ha-mu-in character who believes in the wealth of the family and lives freely.

 

Jung Sung-il, who is active in dramas and musicals such as dramas [When Flowers Bloom, Thinking of the Moon], [Bad and Crazy], [Postpartum Care Center], and [Secret Forest 2], is active as Yeonjin's husband and Jaepyeong Construction. Ha Do-young, the representative of Ha Do-young is caught in Dong-eun's trap designed for a long time and faces a Pandora's box that threatens the happiness of her family. The story of these people running towards tragedy caught in the swamp of revenge that Dong-eun risked her whole life to prepare is already stimulating curiosity.

 

The production of <The Glory>, which is attracting attention due to the unexpected fresh casting combination and the meeting of the veteran production crew, is based on [The King: Eternal Monarch], [Mr. Sunshine], [Goblin], [The Heirs], [A Gentleman's Dignity] ], Hwa & Dam Pictures, who has worked with writer Kim Eun-sook for a long time, will be in charge and will only be released on Netflix.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