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청년농 육성 정책 全無...윤석열 정부와 엇박자

윤 대선공약, 농촌 고령화 대비 청년농군 3만 육성 “수요 없다”...핑계 뿐 인 가평군, 정책조차 안 세워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7/14 [14:38]

▲ [사진=신상석 기자] 가평군청 (C)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최근 농촌 고령화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 같은 문제를 의식해 청년농 3만명 육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그러나 가평군은 청년농에 대한 정책이 전무한 실정이다. 심지어 전체 농업인구 중 청년인구(만19세~만39세)에 대한 통계조차 이뤄지고 있지 않다. 가평군 청년 농업인구가 몇 명인지 파악도 하고 있지 못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 인식이 지속 될 경우 가평군 농업에 대한 미래도 사라질 상황에 처할 수 있다. 본지는 가평 청년농업인들에 대한 문제를 살펴봤다.

 

▲ [사진= 김현우 기자] 윤석열 대선 후보 시절 공약 (C)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정부는 국정과제로 농업직불금 예산 확충과 농촌 고령화에 적극 대비하기 위해 청년농 3만 명 육성을 제시했다.

 

농업·농촌 회생과 발전,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 육성으로 농업혁신을 선도하겠다는 구상이다.

 

▲ 디지털 청년농 5000명 육성 <사진제공=경상북도> (C)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지방자치단체들도 청년농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13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26년까지 총 4천 395억원의 투·융자를 통해 디지털 청년농 5,000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렇듯 정부와 지자체들이 농업의 미래를 청년농 육성에서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가평군은 정책은 물론 통계조차 이뤄지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특히 가평군은 고령화지수가 타 지역에 비해 높은 편이다. 그런데 아직까지 자체적으로 청년농에 대해 특별한 지원도 세우지 못한 상태다.

 

현재 가평군은 농업인들 대상 사업에 대해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다. 그러나 청년농을 위한 사업은 한국 4-H본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청년농업인 4-H 사업‘과 청년창업농(청년창업형 후계농) 영농정착지원 사업뿐이다.

 

▲ 청년농업인4-H회원 모집<사진제공= 기술기획과 인력육성팀> (C)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청년 농업인 4-H‘는 미래의 선도농업 경영인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사업은 본인이 직접 영농에 종사하는 경우, 독립경영 연차별로 최대 3년 동안 매월 80~100만원씩 지원받게 된다.

 

가평군은 올해 4-H사업에 도비 2천 7백 7십여만 원, 군비 4천 8백 6십여만 원 총 7천 6백 4십만 원을 투자했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사업에는 국비 2천 4백만 원을 포함, 총 3천 5백만 원을 투자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청년정책이 기술기획과와 농업정책과 두 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부서 간 정책 조율이 이뤄지고 있지 않아 청년을 위한 정책이 중구난방 격으로 시행되고 있다.

 

가평군은 청년농 정책 실종 문제에 대해 “농업을 시작하려거나 귀농·귀촌을 하려는 청년들이 없어 청년들만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수요가 적어 어렵다”고 만 대답했다.

 

또 다른 가평군 관계자는 “작년에 청년 농업인 육성법이 제정이 됐다. 올해부터 이와 관련해서 사업비들이 국도비로 내려올 거다. 그러면 청년농들을 위한 사업이 늘어갈 것이다. 가평군은 아직 예산이 부족해 외부에서 들어오는 청년농보다 승계농 위주로 자금 지원과 교육을 확대해 안정적인 영농 활동을 도와주겠다.”고 밝혔다.

 

현재 가평군의 청년인구(만19세~만39세)는 2020년 12,578명, 2021년 12,125명, 2022년 6월 말 기준 11,925명으로 서서히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청년 인구 감소는 청년농 감소로 직결된다. 그런데 가평군이 문제 파악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예산 부족을 이유로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 가평군의 안이한 대응은 청년 농업인들의 미래를 암울하게 만들고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has no policy for fostering young farmers... at odds with the Yun Seok-yeol government

 

Yoon's presidential promise, fostering 30,000 young farmers in preparation for the aging of rural areas

“There is no demand”...Gapyeong-gun, who is only an excuse, does not even make a policy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Recently, the aging of rural populations is emerging as a serious social problem. President Yoon Seok-yeol was conscious of this problem and made a promise to foster 30,000 young farmers. However, Gapyeong-gun has no policy on youth farming. Even statistics on the youth population (ages 19 to 39) among the total agricultural population are not being made. They did not even know how many young farmers there were in Gapyeong-gun. If such situational awareness continues, the future of agriculture in Gapyeong-gun may be in a situation where it will disappear. This paper looked at the problems of young farmers in Gapyeong.

 

The Yun Seok-yeol government proposed fostering 30,000 young farmers as a national task to expand the budget for direct agricultural payments and actively prepare for the aging of rural areas.

 

It is a plan to lead agricultural innovation by solving two problems: agriculture and rural revitalization and development, and youth employment problems, and fostering young farmers.

 

Local governments also rolled up their arms to foster youth farmers. On the 13th,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announced that he would nurture 5,000 digital young farmers through investment and loan of 439.5 billion won by 2026.

 

As such, while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re trying to find the future of agriculture in fostering young farmers, Gapyeong-gun does not have policies or even statistics.

 

In particular, Gapyeong-gun has a higher aging index than other regions. However, it has not yet established any special support for youth farming on its own.

 

Currently, it is investigated that Gapyeong-gun is conducting a lot of projects and support for farmers. However, the only projects for young farmers are the “Youth Farmers 4-H Project” supervised by the Korea 4-H Headquarters and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the Young Entrepreneur Farmers (Young Entrepreneurial Succession Farm) Agricultural Settlement Support Project.

 

‘Young Farmers 4-H’ is a project that fosters future leaders in agriculture. In the 'Youth Entrepreneur Farming Settlement Support' project, if you are directly engaged in farming, you will receive support from 800 to 1 million won per month for up to 3 years as an annual independent management.

 

Gapyeong-gun invested a total of 76.4 million won in the 4-H project this year, 27.7 million won in government expenses and 48.6 million won in armaments. A total of 35 million won, including 24 m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was invested in supporting the settlement of young entrepreneurs and farmers.

 

This is not the only problem. Youth policy is being implemented in two areas: the Technical Planning Division and the Agricultural Policy Division. However, since policy coordination between departments has not been achieved, policies for young people are being implemented at the rate of Jung-gu heating.

 

Gapyeong-gun only responded to the problem of the disappearance of youth farming policies, saying, “There are no young people who want to start farming or return to farming or return to the village, so it is difficult to promote the project only for young people because there is little demand.”

 

Another Gapyeong-gun official said, “Last year, the Young Farmers Fostering Act was enacted. From this year on, the project costs will come down to the national road cost. Then the business for the young farmers will increase. Gapyeong-gun still lacks the budget, so we will help stable farming activities by expanding financial support and education focusing on succession farms rather than young farmers coming from outside.”

 

Currently, the youth population of Gapyeong-gun (19-39 years old) is gradually decreasing to 12,578 in 2020, 12,125 in 2021, and 11,925 as of the end of June 2022. A decrease in the youth population is directly related to a decrease in the young farmer. However, while Gapyeong-gun fails to properly understand the problem and claims the budget is insufficient, the future of young farmers in Gapyeong-gun will gradually disappear.

 

hhxh0906@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강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