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봉산파출소 화살총 피습 괴한 부실대응 경찰팀장 대기발령

파출소 내 경찰 7명 근무 중 대피하고 범인 안 쫓아..해당팀장 경무과 발령 재발방지책 마련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8:03]

 

▲ 사진은 지난달 30일 새벽 20대 남성이 여수 봉산파출소에 쏜 화살총



복면을 쓴 채 여수 봉산파출소에 화살 총을 쏘고 도주한 20대 남성을 붙잡는 과정에서 부실 대응 의혹을 받던 경찰관이 대기 발령됐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봉산파출소에 근무하는 A팀장을 본서 경무과로 대기 발령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새벽 2시 15분께 복면을 쓴 20대가 파출소에 들어와 화살총을 쏜 뒤 황급히 달아나는 과정에서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파출소에는 7명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괴한이 쏜 화살총을 피해 몸을 숨기고 도망간 괴한을 뒤쫓아가지도 않은 채 "범인을 잡아달라"며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이후 경찰서 형사과 직원들이 총 출동해 CCTV 등을 확인하고 사건 발생 12시간 만에 자신의 집에 은신해 있던 20대 남성을 체포했다.

 

경찰은 형사들을 투입해 집으로 달아난 범인을 붙잡았지만, 현장 대응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 경찰 지휘부 판단이다.

 

경찰은 20대 남성 A(22)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위법 사항이 나오면 징계 조치할 계획이며 시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현장 대응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 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Bongsan Police Station ordered to stand-by by the police team leader in response to an arrow gun attack

Seven police officers in the police box were evacuated while on duty and did not pursue the criminal...

Reporter Lee Hak-cheo

 

A police officer, who was suspected of poor response in the process of catching a man in his 20s, who shot an arrow gun and fled while wearing a mask, was placed on standby.

 

The Yeosu Police Station in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had placed the head of Team A working at the Bongsan Police Box on standby.

 

According to the police, on the 30th of last month at 2:15 a.m., a masked 20-something came into the police box and shot an arrow gun and then hurriedly ran away, causing controversy over the police's poor response.

 

At the time, there were 7 people working at the police box, but it is said that they called 911 by cell phone, saying, "Catch the culprit," without running after the assailant who ran away and hid from the arrow gun shot by the assailant.

 

After the incident, the staff of the police department's criminal division were dispatched to check the CCTV and arrested a man in his 20s who had been hiding in his house 12 hours after the incident occurred.

 

The police sent detectives to catch the criminal who fled home, but the police command determined that there was a problem in the process of responding to the scene.

 

The police arrested A (22), a man in his 20s, on charges of obstructing the execution of special duties and violating the Act on the Safety Management of Guns, Swords, and Explosives.

 

A police official said, "If there are any violations, we plan to take disciplinary action, and we will make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such as strengthening on-site response training so that citizens do not feel anxiou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