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 안전체험관 프로그램 확대 운영

시, 5일부터, AI 신기술 활용한 실감나는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추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8:56]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가 어린이를 대상으로 체험형 안전교육을 제공하는 시청사 1층 ‘어린이 안전체험관’이 5일부터 새로운 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은 최근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 씻기 체험을 하는 ‘마이크로 세균 로봇을 물리쳐라!!’(위생안전) ▲어린이가 직접 운전자 관점의 체험을 통해 안전 수칙을 습득하는 ‘마이크로 세균 로봇을 물리쳐라!!’(교통안전) ▲음성인식 인공지능(AI)으로 함께 배우는 ‘오늘은 내가 소방대장!!’(소방안전) 등이며, 키오스크를 이용해 게임형으로 체험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은 어린이 안전체험관 운영을 맡은 ㈜마로 스튜디오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GICON)의 ‘2021년 체험형 융합콘텐츠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신기술을 활용한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게임형 프로그램으로 개발하게 됐다.

 

지난 2015년 11월 문을 연 어린이 안전체험관은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 5~13세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완강기와 비상탈출, 구조요청 신고, 지진, 승강기체험 등 총 13종의 체험형 교육콘텐츠를 운영해 올해 6월말까지 총 7만여 명이 참여했다.

 

체험은 무료이며, 시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으로 접수한다.

 

박남언 시 시민안전실장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안전 체험교육 콘텐츠 보강을 통해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어린이 안전교육의 장으로 계속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Expands and Operates Children’s Safety Experience Center Program

City to add realistic safety experience education program using new AI technology from the 5th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From the 5th, the 'Children's Safety Experience Center' on the first floor of the City Hall, where Gwangju Metropolitan City provides experiential safety education for children, will additionally operate a new program.

The program developed this time is aimed at preventing infectious diseases, which are receiving increasing interest in recent years. ▲ 'Defeat the micro-bacteria robot!!' (hygiene and safety), which allows you to properly wash your hands. ▲ Children learn safety rules through experiences from the driver's perspective. 'Defeat the micro-bacterial robot!!' (traffic safety) ▲ 'Today I am the fire chief!!' (fire safety), which is learned together with voice recognition artificial intelligence (AI), etc. can

The additional program provided this time is a game-type program suitable for children's eye level using new technology as Maro Studio, in charge of the operation of the Children's Safety Experience Center, was selected for the '2021 Experience-based Convergence Content Contest' by the Gwangju 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GICON). was developed with

The Children's Safety Experience Center, which opened in November 2015, operates a total of 13 types of experiential educational contents, including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emergency evacuation with push-ups, rescue calls, earthquakes, and elevator experiences, for children aged 5 to 13, including kindergarteners and elementary school students. By the end of June this year, a total of 70,000 people had participated.

The experience is free, and reservations must be made in advance on the city website.

Park Nam-eon, head of the city's civil safety office, said, "We will continue to innovate as a fun and easy-to-understand children's safety education site by reinforcing safety experience education contents tailored to children's eye leve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