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제36대 김영환 지사 취임식 개최

“도민을 섬기는 도지사 될 것” “초심으로 돌아가 도민 섬기겠다” “충북은 바다 대신 호수가 있어, 관광과 힐링의 천국이 될 것”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7/01 [21:09]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김영환 제36대 충청북도지사가 1일 청주시 문의면에 있는 문의문화재단지에서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충청북도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문의문화재단지는 대청호가 한눈에 보여 김영환 지사가 공약한 ‘충북 레이크파크 관광 르네상스’ 실현에 의미가 있는 장소다.

 

취임식은 사전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신임 지사 약력소개, 도민의 바람을 담은 음성 청취, 취임 선서, 취임사,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취임 행사장에는 1,500여 명의 도민이 찾았다.

 

이날 김영환 지사는 “충북에서 나고 자랐기 때문에 단 한 번도 고향을 잊은 적이 없었다. 고향에 돌아와 정말 행복하고, 고향 충북이 저를 키웠으니 이제는 제가 여러분과 함께 손잡고 고향 충북을 위해 봉사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제가 배운 모든 인문학과 크고 작은 경험은 하나같이 자기를 낮추라는 것이었다.”라며, “도민과 ‘마주보는 당신’으로 만났으니, 초심으로 돌아가 제 자신을 낮추고 도민을 섬기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영환 지사는 이번 취임 행사에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인 숨은 영웅과 다둥이 가족, 42년 전 수몰된 문의마을을 기리는 뜻에서 문의면 지역주민들을 특별 초청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영환 지사는 의료비후불제를 단계적으로 실시, 1억 농부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농촌운동을 전개, 충북농산물을 포함한 생산제품들을 브랜딩과 디자인,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하는 전담부서 설치 ,과감하게 규제를 혁파하고 대기업을 포함한 투자 유치, 청년창업1000억 펀드 및 노마드포럼 배치 등 향후 사업의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문화의 소비를 늘려 문화의 생산을 촉발한다는 생각으로 충북을 문화의 바다로 만들겠다.”라며,

“충북의 강, 산맥, 문화유산, 수 많은 역사적인 인물들이 만들어낸 이야기들, 지역마다 풍부하게 생산되는 다양한 먹거리 등을 활용해 충북을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과 힐링의 천국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영환 지사는 “‘혁신과 창조의 가치’, ‘촘촘한 섬김과 봉사’를 바탕으로 모든 도민을 신나게 하는 신세계를 펼치겠다.”라고 취임사를 끝맺었다.

 

한편, 김영환 지사는 지난달 28일 ‘충북을 새롭게 도민을 신나게’를 도정목표로 정하고 새로운 충북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영환 지사는 민선 8기를 맞아 인구 200만 시대 진입, 질 좋은 일자리 10만 개 창출, 충북경제(GRDP) 100조 시대를 준비하고, 문화와 예술이 풍요로운 충북, 어디서나 고르게 누리는 도정서비스, 도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1955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김영환 신임 충청북도지사는 1973년 청주고를 거쳐 1988년 연세대학교를 졸업했다.

 

1988년부터 8년간 치과의원을 개원했고, 1996년부터 2004년까지 제15대, 제16대 국회의원(안산 갑)을 거쳐 2001년에 과학기술부 장관을 역임했다.

 

이후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제18대,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현 윤석열 대통령 특별고문을 맡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rovince held the 36th Governor Kim Young-hwan inauguration ceremony

“I will become a governor who serves the people”

“I will go back to the beginning and serve the people”

“Chungbuk has a lake instead of the sea, so it will be a paradise for tourism and healing”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st, Kim Young-hwan, the 36th governor of Chungcheongbuk-do,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at the Muni Cultural Complex in Muni-myeon, Cheongju-si, and took the first step towards a new Chungcheongbuk-do.

 

Munmun Cultural Complex is a place meaningful in realizing the “Chungbuk Lake Park tourism renaissance” promised by Governor Kim Young-hwan, with a view of Daecheongho Lake at a glance.

 

The inauguration ceremony started with a pre-congratulatory performance, followed by introduction of the new governor's bio, listening to the voice of the residents, taking the oath of office, inaugural address, and congratulatory speech.

 

About 1,500 residents visited the inaugural event.

 

On this day, Governor Kim Young-hwan said, "Because he was born and raised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he never forgot his hometown. I am very happy to return to my hometown, and since my hometown Chungbuk raised me, now I will join hands with you and serve for my hometown of Chungbuk.”

 

In addition, he said, “All the humanities and experiences I have learned, big and small, are to humble ourselves. .

 

In fact, Governor Kim Yeong-hwan drew attention by inviting local residents to the inauguration ceremony in honor of the hidden hero and father-in-law who fought at the forefront of the COVID-19 pandemic, as well as the Mumun Village, which was submerged 42 years ago.

 

In addition, Governor Kim Young-hwan implemented the deferred payment system for medical expenses in stages, developed a rural movement to realize the dream of 100 million farmers, established a department in charge of supporting branding, design, publicity and marketing of agricultural products, including Chungbuk agricultural products, and boldly regulated He announced his aspirations for future projects, such as attracting investment, including large companies, and deploying a 100 billion won youth start-up fund and Nomad Forum.

 

Then, he said, “I will make Chungbuk into a sea of culture with the idea of stimulating cultural production by increasing the consumption of culture.”

“We will make Chungbuk the best tourism and healing paradise in Korea by utilizing Chungbuk’s rivers, mountain ranges, cultural heritage, stories created by countless historical figures, and a variety of foods that are abundantly produced in each region,” he emphasized.

Finally, Governor Kim Young-hwan concluded his inaugural address by saying, “Based on ‘the value of innovation and creation’ and ‘compact service and service’, I will open a new world that excites all residents.”

 

On the other hand, Governor Kim Young-hwan announced on the 28th of last month that he would be reborn as a new Chungbuk with the goal of making Chungbuk a new and exciting place for residents.

 

In celebration of the 8th popular election, Governor Kim Young-hwan entered the era of 2 million people, created 100,000 high-quality jobs, prepared for the era of the Chungbuk Economy (GRDP) 100 trillion. We plan to create a safe life.

 

Born in Cheongju,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 1955, the new Chungcheongbuk-do Governor Kim Young-hwan graduated from Cheongju-si in 1973 and Yonsei University in 1988.

 

He opened a dental clinic for 8 years from 1988, served as the 15th and 16th National Assembly member (Ahn San-gap) from 1996 to 2004, and then served as the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2001.

 

From 2009 to 2016, he served as the 18th and 19th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served as a special advisor to the current President Yoon Seok-yeol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