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 “국회 정상화 막는 ‘억지주장’, 국민의힘은 민생이 보이질 않는가?”

국회의 조건없는 조속한 개의 강력 촉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7/01 [18:57]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7월1일 오후 5시10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힘이 국회 정상화를 막겠다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임시회 개의를 두고 사무총장이 본회의 개회 일시를 정하는 것이 국회법 위반이라며 억지를 쓰더니 이제는 본회의 개의와 의사일정 작성을 두고 떼쓰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영환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국회법을 왜곡하며 7월 임시국회 개의를 막지 말고, 민생 위기 대응을 위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시길 부탁드린다”며, “국회의 조건없는 조속한 개의"를 강력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오영환 대변인은 "헌법 제47조에 따라 임시회 소집을 요구했으며, 국회법 제14조에 따라 집회일시가 공고 됐으니 이제 남은 것은 국회법 제18조에 따라 의장을 선출하면 되는 것이다“며, ”국회법 제76조(의사일정의 작성)는 의장을 선출한 후에 적용될 규정이다. 국민의힘의 주장대로라면 ‘의장이 없으면 의장을 선출하지 못한다’는 모순된 말이 된다“고 직격했다. 

 

오 대변인은 “국회법을 읽고 싶은 대로 읽는 것입니까?”되물으며, “국회를 열고 싶지 않다고 국회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정상화 협상에 응하지 않는 진짜 이유가 대체 무엇입니까?”되물으며, “민생의 어려움을 애써 외면하는 국민의힘의 모습에 집권 여당의 의무와 책임은 찾아볼 수조차 없다. 참 나쁜 여당이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오영환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국회법을 왜곡하며 7월 임시국회 개의를 막지 말고, 민생 위기 대응을 위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시길 부탁드린다”며, “국회의 조건없는 조속한 개의"를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h Young-hwan, floor spokesperson, "Can't you see the people's livelihood is the power of the people"

The National Assembly strongly urges the dog to be expeditious without any conditions

 

Oh Yeong-hwan, floor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at 5:10 pm on July 1st, saying, “The people’s power is trying to prevent the normaliz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secretary-general used coercion, saying that setting the date and time of the plenary session was in viol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now he is continuing to rant about the plenary session and the preparation of the agenda.”

 

Spokesperson Oh Young-hwan said, "In accordance with Article 47 of the Constitution, the convening of an extraordinary meeting has been requested, and the date and time of the assembly has been announc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14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 is a regulation that will be applied after the chairman is elected. According to the people's argument, 'there can't be a chairman without a chairman' is a contradictory statement," he said directly.

 

Spokesperson Oh asked, "Are you reading the National Assembly Act the way you want to read it?" He criticized, "We should not arbitrarily interpret the National Assembly Act as we do not want to open the National Assembly."

 

He then asked, “What is the real reason for not responding to the negotiations for the normaliz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He asked, “The duty and responsibility of the ruling party cannot be found in the sight of the people’s efforts to ignore the difficulties of the people’s livelihood. It's a really bad ruling party."

 

Spokesperson Oh Young-hwan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does not distort the National Assembly law and block the opening of the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ly, but I ask you to cooperate with the normaliz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o respond to the crisis of people's livelihood." @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