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화보 “‘브로커’, 대중 관심 한 몸에 받은 작품..즐겁고 귀한 경험”

패션 매거진 화보 통해 다채로운 분위기+매력 대방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08:46]

▲ 이주영 화보 <사진출처=보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주영의 몽환적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주역 이주영의 화보가 패션 매거진 ‘보그(Vogue)’ 7월 호를 통해 공개됐다. 

 

화보 속 이주영은 주근깨를 찍어낸 메이크업에 헝클어진 헤어스타일로 몽환적인 매력을 뽐냈다. 의상에 따라 분위기를 달리한 이주영은 싱그러운 미소와 시크한 매력을 동시에 뽐내며 자신만의 색으로 다채로운 화보를 완벽하게 완성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주영은 영화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배우들에게 전한 편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브로커’를 왜 찍고 싶었는지와 각 인물의 이야기에 대한 견해를 담은 편지였다. 시나리오가 수정되는 과정에서도 감독님은 항상 편지를 쓰셨다. 한 번은 너무 감동받아서 답장을 썼다. ‘이 형사’ 캐릭터에 대한 생각이었는데, 감독님과 편지 내용을 한참 논의하기도 했다. 특별한 경험이었다”라고 밝히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의 작업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 ‘브로커’를 통해 배우로서 처음 해본 경험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고레에다 감독님이 한국에서 영화를 찍는다는 소식이 무척 기뻤다. 배우로서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감독님 팬으로서 의미가 컸다. 그런데 내가 ‘브로커’로 칸에 다녀오다니, 믿기지 않는다. 이렇게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작품의 일원이 되다니 즐겁고 귀한 경험이다”라는 말로 ‘칸 국제 영화제’ 참석을 특별한 경험으로 꼽기도.

 

마지막으로 ‘브로커’ 이후 활동에 계획에 대해서는 “근래 2~3년 동안 일하는 즐거움을 알았다. 아무것도 모르고 재미있게 하던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 이전에는 혼자 책임감을 떠안았는데, 지금은 주변 사람들도 많이 편해졌고, 작품을 하더라도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협업으로 즐기려 한다. 그래서, 작품을 최대한 많이 하고 싶다”라고 전하며 연기 활동에 대한 진심을 밝혔다.

 

이주영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보그’ 7월 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주영이 주역으로 활약한 영화 ‘브로커’는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수상작으로 국내외 평단의 관심을 한 몸에 얻었다. 국내 개봉 이후 이달 일본에서도 개봉하며 뜨거운 환대 속에 현지 프로모션을 마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Joo-young's pictorial "'The Broker', a work that received public interest.. A fun and precious experience"

 

Colorful atmosphere + charm through fashion magazine pictorial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Lee Joo-young's dreamy charm catches the eye.

 

The pictorial of Lee Joo-young, the protagonist of the movie 'The Broker' (director Hirokazu Koreeda), was released through the July issue of the fashion magazine 'Vogue'.

 

In the pictorial, Lee Joo-young showed off her dreamlike charm with her freckled makeup and messy hairstyle. Lee Joo-young, who changed the atmosphere according to his outfit, showed off a fresh smile and chic charm at the same time, and perfectly completed a colorful pictorial with his own color.

 

In an interview with the pictorial, Lee Joo-young answered a question about a letter sent to actors by Hirokazu Koreeda, director of the movie 'The Broker', saying, "It was a letter containing why I wanted to shoot 'The Broker' and opinions about each character's story. Even when the screenplay was being revised, the director always wrote a letter. He once was so moved that he wrote a reply. I was thinking about the character of 'This Detective', but I also discussed the contents of the letter with the director for a long time. It was a special experience,” he said, expressing his feelings about working with director Hirokazu Koreeda.

 

Also, when asked about his first experience as an actor through 'The Broker', he said, "I was very happy to hear that Director Koreeda is shooting a movie in Korea. Even if he couldn't participate as an actor, it meant a lot to the director's fan. But I can't believe I'm going to Cannes as a 'broker'. It is a pleasant and precious experience to be part of a work that is receiving such public attention.” He said, “It is a special experience to attend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Lastly, regarding the plan for activities after 'broker', he said, "I have learned the joy of working for the past two or three years. It's a different feeling from when you didn't know anything and had fun. Previously, I took on the responsibility alone, but now the people around me have become more comfortable, and I try to enjoy the work as a collaboration rather than alone. So, I want to do as many works as possible,” he said, expressing his sincerity in his acting career.

 

The full text of Lee Joo-young's pictorial and interview can be found in the July issue of 'Vogue'.

 

On the other hand, the movie 'The Broker', in which Lee Joo-young played the main role, was the official invitation and award-winning work of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drawing attention from domestic and foreign critics. After the domestic release, it was released in Japan this month, and the local promotion was completed in a warm welcom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