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푸드테크 스타트업 ‘마켓보로’ 투자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7:34]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CJ프레시웨이가 B2B 식자재 유통 전문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와 오픈마켓을 보유한 푸드테크 스타트업 ‘마켓보로’에 403억원을 투자하고,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상품 및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발표한 디지털 전환(DT) 전략의 일환으로, CJ프레시웨이는 이를 통해 미래의 식자재 유통 시장 선점을 위한 초격차 역량 확보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식자재 SaaS ‘마켓봄’과 식자재 직거래 오픈마켓 ‘식봄’을 운영 중인 마켓보로의 지난해 총거래액(GMV)은 약 6300억원으로 최근 3년간(2019~2021년) 연평균 성장률(CAGR)은 80%다. 

 

마켓봄은 국내 식자재 유통 SaaS 1위로, 올해 6월까지 누적 거래액은 2조원에 달한다. 마켓보로는 현재 B2B 유통 빅데이터 센터 설립, AI(인공지능) 식자재 매입 최적화 서비스 도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는 CJ프레시웨이의 상품, 물류, 제조 인프라와 마켓보로의 IT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 공동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고객 사업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초기 데이터는 마켓보로의 마켓봄과 식봄에서 확보한다. 두 서비스는 식자재 도매상부터 외식 자영업자까지 식자재 유통산업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지역·업종·상품별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모두 분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양사는 식봄 내 CJ프레시웨이의 우수 협력사 상품을 점진적으로 늘려 주문·결제 데이터 확보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축적한 데이터는 새로운 고객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특정 식자재의 평균 구매량이 많다면 해당 식자재의 대용량 제품을 추가 입점시키거나, 식당이 정기적으로 주문하는 식자재는 구매 주기에 따라 자동 추천하고, 품절일 경우 대체 식자재를 추천하는 식이다. 

 

CJ프레시웨이는 이러한 솔루션이 오프라인 거래 비중이 높은 B2B 식자재 유통시장을 디지털 환경으로 전환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마켓보로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식자재 유통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함으로써 B2B 식자재 유통시장을 한 단계 진화시키겠다는 포부다. 

 

궁극적으로는 이번 투자뿐 아니라 자체 인프라 확대, 외부 협력사 협업 등 다각도로 역량을 강화해 전 사업 분야에서 데이터를 분석, 활용할 수 있는 통합 데이터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독보적인 밀·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이번 투자 결정으로 고객 맞춤형 솔루션 사업 강화를 위한 핵심 동력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미래 기술을 선점하고 식자재 유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J Freshway invests in food tech startup ‘Marketboro’

 

 

Break News Reporter Choi Ae-ri= CJ Freshway will invest 40.3 billion won in ‘Marketboro’, a food tech startup that specializes in B2B food material distribution, SaaS (service-type software) and an open market, and spurs the development of data-based customized products and services.

 

This investment is part of the digital transformation (DT) strategy announced last year, and through this, CJ Freshway plans to strive to secure super-gap capabilities to preoccupy the future food distribution market.

 

Marketboro, which operates food materials SaaS 'Marketbom' and food materials direct trade open market 'Sikbom', last year's total transaction amount (GMV) was about 630 billion won, with an average annual growth rate (CAGR) of 80% for the last three years (2019-2021). .

 

Marketbom is the No. 1 food material distribution SaaS in Korea, and the accumulated transaction amount reached 2 trillion won by June of this year. Marketboro is currently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B2B distribution big data center and the introduction of AI (artificial intelligence) food material purchase optimization service.

 

The two companies plan to establish a data joint management system based on CJ Freshway's product, logistics and manufacturing infrastructure and Marketboro's IT technology, and develop solutions optimized for customer business environments.

 

Initial data is obtained from Marketbom and Sikbom in Marketboro. Both services have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analyze all of the data by region, industry, and product of various stakeholders in the food material distribution industry, from food material wholesalers to self-employed restaurant business owners.

 

In addition, the two companies decided to speed up the acquisition of order and payment data by gradually increasing CJ Freshway's excellent partner products within Sikbom. The accumulated data will be used to provide new customer solutions.

 

If the average purchase volume of a specific food material is high, additionally large-capacity products of that food material are added, or food materials ordered regularly by restaurants are automatically recommended according to the purchase cycle, and alternative food materials are recommended when out of stock.

 

CJ Freshway believes that this solution will be of great help in transforming the B2B food material distribution market, which has a high proportion of offline transactions, into a digital environment.

 

CJ Freshway aims to not only provide a differentiated customer experience based on data through strategic collaboration with Marketboro, but also to evolve the B2B food material distribution market to the next level by continuously upgrading the food material distribution big data analysis model.

 

Ultimately, we will build an integrated data system that can analyze and utilize data in all business fields by strengthening our capabilities in various ways, such as expanding our own infrastructure and collaboration with external partners, as well as this investment, and based on this, we provide unique wheat and business solutions aim to do

 

An official from CJ Freshway said, “With this investment decision, we have gained a core driving force for strengthening the customer-tailored solution busines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