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방위원 "윤석열 정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정쟁화하지 말라"

"민생보단 정쟁을 목적으로 정치보복 시도" 주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16:20]

더불어민주당 전반기 국방위원 일동(민홍철, 황희, 김민기, 김병기, 김병주, 김진표, 박성준, 설훈, 안규백, 홍영표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주 해경과 국방부는 재작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당시 월북이었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입장을 번복하고 유감을 표명했다”며, “월북 의도가 아니었다는 명확한 증거를 내놓지 못한 채 같은 팩트를 두고 해석만을 뒤집었다”고 비판했다. 

 

김병주 의원은  “국민의힘 측은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할 것까지도 없다”며, “사건 직후 국회 국방위에서 여야 의원들의 참석 아래 관련 내용이 비밀임을 고려 당시 정황과 판단 근거를 상세하게 보고 받았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안보해악을 감수하고라도 9월24일 당시 비공개 회의록 공개를 간절히 원한다면, 국회법에 따라 회의록 열람 및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병주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무분별한 전 정권 조이기가 시작되고 있다”며, “취임한 지 한 달을 갓 넘긴 지금 윤석열 정부는 민생보다 오로지 정쟁을 목적으로 정치보복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검찰이 장악한 윤석열 정부답다.”며, “수사 정보만을 가지고 판단을 입맛대로 오려가며 끼워 맞추기식으로 결론을 요리하는 구시대적 검찰 정치가 시작된 것이다”고 직격했다. 

 

이어 “당시에는 월북 여부가 핵심이 아니었다. 월북 여하를 막론하고,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총격으로 사망한 사실 자체가 핵심이었다.”며, “이에 정부는 신속하게 북측을 규탄하고 책임을 물었으며,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등을 엄중하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회에서도 사건 직후 여야 의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국방위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해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고, 사과를 요구했다”며, “이에 북한에서는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이례적으로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회견문은 “유가족분들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월북과 관련된 내용은 당시 관련 기관의 모든 출처에서 나온 정보를 가지고 고도의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이며 이를 공개한 것이다”며, “당시 국방위 국민의힘 간사 의원 역시 사건 직후 비공개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국방부의 판단 근거를 상세히 듣고, 기자들로부터 월북에 관련한 질문을 받자 “월북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너무나 선명하게 보이기 때문이라고 백브리핑을 진행한 바 있다”고 부연 섧명했다. 

 

김병주 의원은 “사건 이후 합참 역시 전 출처 정보분석 결과 월북 시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며, “여기서 말하는 정보 분석은 한국과 미국이 연합정보수집 자산을 이용해 수집한 첩보를 종합해 정보 판단을 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에 종속될 수 있는 것이 있고, 결코 휘둘려서는 안 되는 것이 있는 법이다”며, “윤석열 정부는 과거 여야 의원들이 공감대를 이룬 내용을 뒤집고, 한미 양국이 쌓은 고도의 정보 판단마저 부정하려는 것이냐”고 되물으며, “당시 국민의힘 의원들은 군의 특수정보(SI)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공개하라며 정쟁화를 지속한 바 있다. 일부 국회의원들이 특수정보를 언론에 무분별하게 발표함으로써 군의 한미정보 수집 활동에 큰 해악을 끼치기도 했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것도 모자라 지금까지도 국민의힘은 정보공개를 하라며 우리 군과 미군의 정보기관을 압박하고 있다. 당시 정보와 정황이 공개될 경우 우리 군과 미군의 정보 자산이 노출될 우려가 다분하다”며, “군의 정보마저 정쟁으로 삼아 정치공세를 지속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측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측은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할 것까지도 없다”며, “사건 직후 국회 국방위에서 여야 의원들의 참석 아래 관련 내용이 비밀임을 고려 당시 정황과 판단 근거를 상세하게 보고 받았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안보해악을 감수하고라도 9월24일 당시 비공개 회의록 공개를 간절히 원한다면, 국회법에 따라 회의록 열람 및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으로도 의문이 풀리지 않는다면 윤석열 정부의 판단아래 미국 측의 협조를 받아 당시 SI 정보를 공개하면 된다”며, “다만, 이 정보는 민감한 정보 출처가 관련되어있는 만큼 대한민국 안보에 해악이 뒤따른다는 것을 주지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설훈 의원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왜 이 문제를 정쟁화하는지 모르겠다”며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직면하고 있는 지금 민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회정상화를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Defense Members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Murder of a Public Official in the West Sea... Don't Make A Conflict"

If the People's Power wants to disclose the undisclosed minutes, I will cooperate with the reading and disclosure of the minutes.

 

In the morning of the 20th, all members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of the Democratic Party (Min Hongcheol, Hwang-hee, Kim Min-ki, Kim Byeong-ki, Kim Byeong-joo, Kim Jin-pyo, Park Seong-jun, Seol-hoon, Ahn Gyu-baek, Hong Young-pyo)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morning of the 20th and said, “Last week, the Coast Guard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killed public officials in the West Sea last year. Regarding the incident, he overturned his position and expressed regret at the judgment that it was North Korea at the time.

 

Rep. Kim Byeong-joo criticized, "The Yun Seok-yeol government's reckless tightening of the former government is starting," and criticized, "Now that just over a month after taking office, the Yun Seok-yeol government is attempting political retaliation solely for the sake of political strife rather than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Rep. Kim said, "It's lik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dominated by the prosecution." "This is the beginning of the old-fashioned politics of the prosecution, which cooks conclusions in a way of matching and cutting judgments with only investigative information."

 

He continued, “At the time, the issue of whether or not to defect to North Korea was not the key. The fact that our people were shot and killed by the North Korean military was the key,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y defected to North Korea. did,” he explained.

 

In addition, “the National Assembly also adopted a resolution condemning North Korea at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level after collecting opinions from lawmakers from the opposition parties immediately after the incident, condemning North Korea’s atrocities and demanding an apology,” he said. He also conveyed the meaning of

 

The interview stated, "I understand the feelings of the bereaved family, but it seems that the contents related to the defection to North Korea were made public with information from all sources at the time, and it was disclosed." Shortly after, at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plenary meeting held in private, after hearing the defense’s rationale for the decision in detail, and receiving a question from reporters about the North Korean defection, he added, “I conducted a back briefing because the circumstances that could be judged to have been defected were so clearly visible.” it was clear

 

Rep. Kim Byeong-joo said, "After the incident, the Joint Chiefs of Staff also analyzed the information from all sources, and it is judged tha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an attempt to defect to North Korea." He made a decision,” he said.

 

Rep. Kim said, “There are things that can be subordinated to politics, and there are things that should never be swayed. “Are you trying to do this?” He asked, “At that time, the People’s Power lawmakers continued to fight for the details of the military’s special information (SI) and publicize it. "Some lawmakers indiscriminately announcing special information to the media have done great harm to the military's ROK-U.S. intelligence-gathering activities," he said.

 

He continued, “This is not enough, and even now, the people’s power is pressing the intelligence agencies of our military and the US military to disclose information. If the information and circumstances at the time are disclosed, there is a great deal of concern that the information assets of our military and the US military will be exposed. There is no,” he said.

 

In addition, "The People's Power insists that the presidential records should be made public, but there is no way to do that." He added, "I received a detailed report on the circumstances and the basis for judgment at the time, considering that the related contents were confidential under the presence of lawmaker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t the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 immediately after the incident. . If the People's Power lawmakers desperately want to disclose the minutes of the undisclosed meeting on September 24, even at the risk of harm to security, we will cooperate with the reading and disclosure of the minutes in accordance with the National Assembly Act."

 

He said, “If this does not solve the question, then under the judgment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the SI information can be disclosed at the time with the cooperation of the United States.” I want you to know that everything is there,” he added.

 

Rep. Seol-hoon said, "I don't know why the Yu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people's power are making this issue a political struggle." He urged the normaliz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aying, "Now that we are facing high inflation, high interest rates and high exchange rates, people's livelihood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