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리랑문화재단, 제47회 정선아리랑제 성공개최 위한 준비

'보고싶다 정선아! 정선아리랑!' 주제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6/15 [11:54]

▲ 정선군청<사진제공=정선군청> (C)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9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 정선공설운동장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47회 정선아리랑제를 주민참여 성공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재단은 정선군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매년 10월에 개최하던 정선아리랑제를 가을 태풍과 야간에 추위로부터 발생되는 프로그램 운영의 어려움을 보완하기 위해 이사회에서 2022년도 제47회 정선아리랑제를 오는 9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일정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재단에서는 '보고싶다 정선아! 정선아리랑'을 주제로 개최되는 정선아리랑제를 주민주도형 축제 실현과 지역 특색을 살린 프로그램 운영으로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위해 '제47회 정선아리랑제 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할 지역단체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전시, 공연, 체험, 시연 등 장르 상관없이 정선과 정선아리랑의 특색 및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방향으로 기획하여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소통하고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한 정선군이 소재지인 고유번호증 또는 사업자등록증을 보유 단체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에서는 신청 양식을 작성해 재단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이메일로 오는 6월 17일부터 7월 11일까지 접수하면 된다고 했다.

 

재단에서는 정선아리랑제의 주제와 목적에 맞는 프로그램을 심사를 거쳐 최정 선정할 예정이며 주민참여 프로그램 공모와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재단 홈페이지 또는 정선아리랑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문화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고 했다.

 

재단에서는 올해 정선아리랑제 성공개최를 위해 이재원 총연출 감독 선임과 '보고싶다 정선아! 정선아리랑!'이라는 주제를 선정하고 문화관광축제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 및 글로벌 축제로 한 걸음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획기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으며,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정선아리랑의 정체성을 유지하며 아리랑이 가지고 있는 다원적 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해 정선아리랑제 행사는 전국단위 정선아리랑 경창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한민족 정체성 확보를 위하여 한복체험, 젊은 계층 참여 유도를 위한 A-pop 경연대회 그리고 칠현선비의 얼과 혼을 되새기기 위해 630년 만에 칠현 후손들이 정선 처음 방문하는 초청행사 추진,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보고, 듣고, 즐기고, 맛보고, 체험을 통하여 오래도록 기억되는 축제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전종남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이사장은 "코로나 19로 3년 만에 개최되는 정선아리랑제가 침체된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주민들의 화합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주민참여 프로그램에 지역단체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seon Arirang Cultural Foundation prepares to successfully host the 47th Jeongseon Arirang Festival

 

'I miss you Jeong Seon-ah! Jeongseon Arirang!' topic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Jeongseon Arirang Cultural Foundation is gearing up for the 47th Jeongseon Arirang Festival, which will be held in the Jeongseon Public Stadium for 4 days from September 15 to 18, to become a successful festival of resident participation. said to be being applied.

 

In order to collect the opinions of the people of Jeongseon County as much as possible and to compensate for the difficulties in operating the program caused by typhoons in autumn and cold at night, the foundation held the Jeongseon Arirang Festival held in October every year. It was decided to hold the event for 4 days from the 15th to the 18th of the month.

 

The foundation said, 'I miss you Jeong Seon-ah! In order to successfully host the Jeongseon Arirang Festival under the theme of ‘Jeongseon Arirang Festival’, a resident-led festival and program operation that takes advantage of local characteristics, we openly recruit local groups to plan and operate the ‘47th Jeongseon Arirang Festival Resident Participation Program’. said to do

 

In this contest, regardless of genre, such as exhibitions, performances, experiences, and demonstrations, it is planned in a direction that can show the characteristics and identity of Jeongseon and Jeongseon Arirang, and is a unique location in Jeongseon-gun, where local residents and tourists can communicate and run a program to get along. Organizations holding a number card or business registration certificate can apply for it. Organizations wishing to participate can fill out the application form and visit the foundation in person or by mail or email from June 17th to July 11th.

 

The foundation plans to select the best program through a screening process that fits the theme and purpose of the Jeongseon Arirang Festival.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is year's Jeongseon Arirang Festival, the foundation appointed Lee Jae-won as general director and 'I miss you Jeong Seon-ah! Jeongseon Arirang!’ was selected as the theme of ‘Jeongseon Arirang!’ and we are seeking epochal changes so that we can take a step forward as a representative festival and global festival of Korea as a cultural tourism festival. He said that he plans to maximize the pluralistic value it has.

 

This year’s Jeongseon Arirang Festival is the first in 630 years to operate various programs such as the national Jeongseon Arirang Gyeongchang event, to experience hanbok to secure the identity of the Korean people, to an A-pop contest to induce the participation of young people, and to remind the spirit and soul of the Chilhyeon Seonbi. He said that he plans to promote an invitation event for the descendants of Chilhyeon to visit Jeongseon for the first time, and operate it as a festival that will be remembered for a long time through seeing, hearing, enjoying, tasting, and experiencing together.

 

Jeon Jong-nam, chairman of the Jeongseon Arirang Cultural Foundation, said, "I hope that the Jeongseon Arirang Festival,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due to COVID-19, will become a place of harmony among the residents that can revitalize the stagnant community." and asked to participate.

 

tkdgnskkk@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강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