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韓 영화인 최다 기록

‘올드보이’·‘박쥐’ 이은 세 번째 본상, 6월 29일 개봉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9 [10:52]

▲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 <사진출처=CJ ENM>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영화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지난 2002년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감독: 박찬욱 | 출연: 탕웨이, 박해일 | 제작: 모호필름 | 제공/배급: CJ ENM]

 

박찬욱 감독이 28일 오후(현지 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미소를 지으며 단상에 오른 박찬욱 감독은 “코비드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또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이나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 미키리(CJ그룹 이미경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크루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라고 따뜻한 마음이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가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으며 칸 국제영화제와 첫 연을 맺었다. 이후 <박쥐>로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았고, <아가씨>로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것에 이어 6년 만에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는 칸 국제영화제 세 번째 본상 수상으로 한국영화인 최다 수상 기록이다.

 

영화 <헤어질 결심>의 수상 가능성은 일찌감치 점쳐졌다. 지난 23일 오후 6시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된 이후 국내외 언론과 평단, 영화 관계자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독창적인 연출력, 주연 배우 탕웨이와 박해일의 섬세한 열연이 세계를 매료시킨 것.

 

<헤어질 결심>은 공개 직후 각국 매체가 발표하는 평점 집계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중 최고점을 받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 평점에서 3.2점(4점 만점)을 받으며 올해 상영작 중 1위를 기록했다. 또한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영화가 공개되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의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은 한국 영화를 넘어 K-콘텐츠의 무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간 한국 영화는 2000년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을 시작으로 <헤어질 결심>을 포함해 다양한 작품을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 시켰다. 

 

이 가운데 여섯 편의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04년 <올드보이>(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대상, 2007년 <밀양>(이창동 감독)이 여우주연상(전도연), 2009년 영화 <박쥐>(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상,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 2019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영화 <헤어질 결심>은 오는 6월 29일 개봉,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cision to break up' Director Park Chan-wook wins Best Director award at Cannes Film Festival.. Record for most Korean films

 

Third Bonsang after 'Oldboy' and 'Bat', released on June 29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Director Park Chan-wook of the movie <Decision to break up> took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t is the second time for a Korean film to win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following Im Kwon-taek for <Chwihwaseon> in 2002. [Director: Park Chan-wook | Starring: Tang Wei, Park Hae-il | Producer: Moho Film | Provided/distributed by CJ ENM]

 

Director Park Chan-wook was named as the winner of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closing ceremony of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ld at the Lumière Theater in Cannes, France on the afternoon of the 28th (local time).

 

Director Park Chan-wook, who rose to the stage with a smile, said, “There were times when we humans raised our borders high while going through the Covid era, but we also shared another single fear and concern. Movies also went through an era when there were no customers at the theater, but it was also an opportunity for all of us to realize how precious a place called a movie theater is. Just as we have hope and strength to overcome this disease, I believe that our films and filmmakers will protect cinemas and protect them forever.”

 

He continue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crew including CJ Mikiri (CJ Group Vice Chairman Lee Mi-kyung) and screenwriter Jeong Jeong-kyung, who gave all their support to make this film. And above all else, what can I say about my love to Haeil Park and Wei Tang... I will omit any more detailed explanations.”

 

Director Park Chan-wook made his first relationship with the Cannes Film Festival when <Oldboy> won the Grand Prize of the Jury at the 57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fterwards, he won the Jury Prize at the 62nd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The Bat>, and after being invited to the competition section of the 69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The Handmaiden>, he won the Best Director award for <The Decision to Break Up> in six years. This is the third main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and it is the record for the most awards for a Korean film.

 

The possibility of winning the movie <The Decision to Break Up> was predicted early. After being releas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at 6 pm on the 23rd at the Lumière Theater, the main theater of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domestic and foreign media, critics, and film officials poured out favorable reviews. Director Park Chan-wook's sensuous mise-en-scène and original directing skills, and the lead actors Tang Wei and Park Hae-il's delicate performances have fascinated the world.

 

<The Decision to Break Up> received the highest score among the works that entered the competition in the ratings announced by the media of each country immediately after its release,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award. It received a score of 3.2 (out of 4) in the rating of Screen International, the official daily magazine for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anking first among films screened this year. In addition, it was pre-sold to 192 countries around the world, and the movie received a lot of attention even before it was released.

 

Winning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for <The Decision to Break Up> proved the infinite potential of K-content beyond Korean films. In the past, Korean films have entered the competition section of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tarting with Im Kwon-taek's <Chunhyangdance> in 2000, and including <The Decision to Break Up>.

 

Of these, six works were honored with awards. In 2002, Im Kwon-taek's <Chwihwaseon> won the Best Director award, 2004 <Oldboy> (Park Chan-wook) received the Grand Jury Prize, 2007 <Miryang> (directed by Lee Chang-dong) received the Best Actress Award (Jeon Do-yeon), and the 2009 film < Bats (directed by Park Chan-wook) won the Jury Prize, Lee Chang-dong's Poetry Best Screenplay in 2010, and Bong Joon-ho's Parasite won the Palme d'Or for the first time in a Korean film in 2019.

 

Meanwhile, the movie <Decision to break up> will be released on June 29th and will meet with domestic audienc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