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국어정책 5년' 평가

영어 마구 섞어 쓰기 부채질하다!

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 기사입력 2022/05/27 [16:19]

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브레이크뉴스

그 나라 말은 그 나라 얼이고 넋이다. 그 겨레말에는 그 겨레 삶과 슬기, 마음과 뜻이 담겨있다. 그 나라와 그 겨레 얼과 마음힘(정신력)이 살아야 그 나라도 일어난다. 그래서 일찍이 주시경은 “그 나라 말이 오르면 그 나라가 오르고, 그 나라 말이 내리면 그 나라도 내리 나니라.”라면서 우리말 이름을 ‘한말’, 우리 글자 이름을 ‘한글’이라고 새 이름을 지은 뒤에 우리 말글을 바르게 쓰고 살리려고 애썼다. 그리고 사람 이름도 우리말로 짓고 우리 글자로 써야 한다고 부르짖고 한말과 한글을 갈고 닦았다. 우리말이 바로 서고 빛나면 우리 마음힘이 일어나고 나라가 빛나기 때문에 우리 한말글(한말과 한글)을 살려서 겨레를 일으키려고 한 것이다.  

 

그렇게 주시경이 애써서 최현배, 김두봉, 김윤경 같은 훌륭한 한글 일꾼들을 키웠고, 그들이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을 때에도 우리 한말글을 지키고 갈고 닦아서 광복 뒤부터 한말글로 배움 책도 만들고 가르쳐서 온 국민이 글을 읽고 쓸 수 있게 되었고 국민수준이 높아졌으며, 공문서도 우리 말글로 써서 정부와 국민이 사맛(소통)게 되어 한마음으로 뭉치고 “한글사랑 나라사랑”구호와 함께 나라를 일으켰다. 그래서 외국인들이 한강에 기적이 일어났다는 말까지 나오고 후진국에서 선진국 문턱까지 왔는데 김영삼 정부 때부터 한자와 영어 바람을 일으키니 국민 정신력(마음힘)이 약해지고 국제통화기금으로부터 구제 금융을 받게 되어서 많은 기업이 망하고 노숙자도 생겼다. 그러니 선진국 문턱을 넘지 못하고 헤매게 된 것이다.

 

▲14년 전 한글학회 100돌에 정부는 주시경이 한 말을 담아 기념우표를 만들어 축하했었다. ©브레이크뉴스

 

거기다가 옛날에는 중국 한자와 한자말을 많이 써서 한글과 한말이 빛나지 못했는데 김대중 정부 때부터는 영어를 우리 공용어로 하자는 자들까지 나오고 미국말과 영문이 마구 우리 말글을 짓밟고 있어 우리말이 바람 앞 촛불 꼴이 되고 있다. 수 천 년 동안 우리 글자가 없어 중국 한자와 한문을 쓰다가 뿌리내린 언어사대주의에다가 일본 식민지였을 때에 일본 한자말에 길들어 우리말을 업신여기는 못된 버릇이 되살아나 간신히 살아나던 우리 말글이 죽어가고  일어나던 겨레 마음힘까지 시들게 만들고 있다. 그래서 한글단체가 정부에 우리 말글살이를 바르게 하고, 우리 말글을 지키고 살릴 정책을 펴라고 건의해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에는 ‘언어문화개선사업’을 했으나 문재인 정부는 오히려 외국말 마구 쓰기를 부채질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하면서 정부 중앙부처 이름에 ‘벤처’라는 외국말을 넣어 ‘중소벤처기업부’라는 이름을 지었다. 그래서 한글학회와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들 한글단체가 그러면 우리 말글살이가 더 어지러워진다고 반대 건의를 했으나 듣지 않았다. 그러니 다른 공공기관들도 알림 글에 영어를 마구 섞어서 써도 되는 줄 아는지 국어기본법을 어기고 우리 말글살이를 어지럽히고 있다. 거기다가 문재인 정부는 수십 조 원이 들어가는 큰 정책 명칭에 ‘뉴딜’이라는 영어를 넣어 ‘뉴딜정책’을 만들고 “그린뉴딜, 휴먼뉴딜. 디지털뉴딜” 들들 외국말을 널리 퍼트렸다. 그래서 지난해 한글날에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공동대표 이대로)은 한글날에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우리말 으뜸 헤살꾼”으로 뽑아 그 잘못을 알려주기도 했다.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때 한글회관 입구에 붙였던 ‘중소벤처기업부’ 명칭 반대 펼침막.   ©브레이크뉴스

 

이렇게 영어를 마구 섞어서 쓰는 것은 국어기본법을 어긴 것이고, 우리말을 병들게 만들어 우리 겨레 마음힘(정신력)을 시들게 한다. 그렇지 않아도 회사이름, 상품이름, 아파트 이름이 온통 영어투성이여서 정부가 그 잘못을 바로잡아야 하는데 오히려 우리말글살이를 어지럽히니 매우 걱정스럽다. 세종이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우리 글자를 만들어 주었는데 500년이 지나도록 제대로 쓰지 않아서 깨어있는 국민들이 나서서 간신히 살아나려는 데 정부가 찬물을 끼얹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김영삼 정부에 이어 우리말과 한글을 짓밟은 정부로서 이들이 독재정부라고 말하는 박정희 정부보다도 우리 말글을 짓밟으니 답답하다. 민주정부라는 이들이 어떻게 이럴 수 있단 말인가! 

 

국회는 국어기본법을 지키기 않으면 처벌한다는 조항을 넣는 법 개정안을 빨리 만들기 바란다. 안 그러면 아무리 정부와 국민이 애써도 우리 말글이 살아날 수 없을 지경에 이를 것이다.  모든 일에는 때와 차례를 잘 맞춰야 잘 풀린다. 우리 말글 문제를 풀기가 지금도 늦었지만 하루 빨리 정부가 나서서 이 문제를 풀기 바란다. 오늘날 이 나라에 가장 절실하고 시급한 문제는 자주정신을 키워서 자주 독립국이 되는 일이다. 이 일은 우리 말글을 살리고 빛낼 때 쉽게 풀린다. 이 일은 정부가 다른 어떤 일보다 빨리 먼저 할 일이며 돈과 힘이 많이 들어가는 일도 아니다. 

 

정부 ‘한국판 뉴딜’ 누리집 글. 알림글이 “디지털뉴딜,그린뉴딜, 휴먼뉴딜” 외국말 투성이다.    ©브레이크뉴스

 

한글단체는 새 윤석열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이 잘못을 바로잡기 바라는 건의와 함께 용산으로 옮긴 새 대통령 집무실 이름을 우리 토박이말로 짓고 우리말과 얼을 살려달라고 건의했다. 또한 청와대에 세종 정신과 업적을 담고 나라를 일으켜달라고 호소도 했다. 우리는 1968년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한글을 살려서 나라를 일으켜달라고 건의해서 한글전용 정책을 강력하게 편 일이 있다. 이 일은 국민의 소리를 듣고 나라를 살릴 정책을 편 좋은 업적이었다. 윤석열 정부에도 그런 업적을 남길 길을 알려주는 것이니 꼭 들어주어 세종대왕과 박정희 전 대통령 다음으로 한글을 살리고 빛낸 지도자로 역사에 기록되면 좋겠다. 그러면 대통령 집무실을 옮긴 것이 훌륭한 업적이 될 것이다. idaero@hanmail.net

 

*필자/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 이대로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valuation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Five Years of Korean Language Policy'

Mix and match English!

-idaero, the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Language Culture Association

 

The language of the country is the spirit and soul of the country. The Korean words contain the lives and wisdom of the people, their hearts and their intentions. Only when that country and its people, the spirit and strength of the mind (spirit), can the country arise. Therefore, Ju Ji-gyeong once said, “When the language of a country rises, the country rises, and when the language of the country goes down, the kingdom descends.” I wrote and tried to save. Also, they cried out that people's names should be written in Korean and written in Korean characters, and honed their Korean language and Hangeul skills. When the Korean language stands up and shines, our hearts will be strengthened and the country will shine, so we tried to raise the Korean people by making use of our Korean language (Korean language and Hangeul).

14 years ago, on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Hangeul Society, the government made a commemorative postage stamp with the words of Ju Si-kyung to celebrate.

So Ju Joo-kyung worked hard to raise great Korean workers such as Choi Hyeon-bae, Kim Du-bong, and Kim Yun-kyung, and even when the country was taken over by Japan, they kept and polished our Korean language and learned Korean language after liberation. The national standard was raised, and official documents were written in our own language so that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could communicate with each other, uniting in one mind and building a nation with the slogan “Love Hangeul, Love the Country”. So foreigners came to say that a miracle happened in the Han River and came from underdeveloped countries to the threshold of developed countries. Since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Chinese characters and English were created, the people's mental strength (mind strength) was weakened, and many companies went bankrupt as they received bailouts from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nd there are homeless people. So, they could not cross the threshold of developed countries and were lost.

Besides, in the old days, there were a lot of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characters, so Hangul and Korean did not shine, but since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there are people who want to make English our official language. have. In addition to the linguistic philanthropy that took root after using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characters for thousands of years because there were no Korean characters for thousands of years, the bad habit of accustomed to the Japanese language and despising Korean language when it was a Japanese colony is revived. making it wither Therefore, the Korean language group suggested to the government to correct the Korean language, protect and save Korean language, and under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the “language and culture improvement project” was carried out, but the Moon Jae-in government rather fueled the use of foreign languages.

A banner against the name of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at was placed at the entrance of the Hangeul Center when the Moon Jae-in government was inaugurated in 2017.

When the Moon Jae-in government was inaugurated, the name of the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 was rename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o, the Hangeul Society and the Korean Society for Saving Korean People's Korean language groups made a suggestion against it, saying that it would make our language life more chaotic, but they did not listen. So, other public institutions are violating the Basic Law of the Korean language and messing up our language, whether they know it's okay to mix English in announcements. In addition, the Moon Jae-in government created a “New Deal” by adding the English word “New Deal” to the name of a large policy that costs tens of trillions of won, and “Green New Deal, Human New Deal. “Digital New Deal” people spread the foreign language widely. So, on Hangeul Day last year, the Korean People's Association (co-representative Lee Dae-ro) selected the Moon Jae-in government's Blue House as "the best scavenger of Korean language" on Hangeul Day and informed them of the mistake.

The government's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website. The notice is full of foreign languages ​​such as “Digital New Deal, Green New Deal, Human New Deal”.

Mixing English like this is a violation of the Basic Law of the Korean language, and it makes the Korean language sick and weakens our people's mental strength. Even so, the company name, product name, and apartment name are all in English, so the government needs to correct the mistake, but I am very worried that it messes up the Korean language. King Sejong created the best Korean alphabet in the world, but the government is pouring cold water on the people who are awake because they have not written it properly for 500 years. Following the Kim Young-sam government, the Moon Jae-in government trampled on Korean language and Hangeul, and it is frustrating to trample Korean language more than the Park Chung-hee administration, which they say is a dictatorship. How can the democratic government be like this!

I hope the National Assembly quickly draft a bill to amend the law to include a provision that punishes those who do not comply with the Basic Korean Law. Otherwise, no matter how hard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try, we will reach a point where our language will not be able to survive. Everything works well when the time and turn are right. It is still too late to solve our language problem, but I hope the government will come forward and solve this problem as soon as possible. The most urgent and urgent problem for this country today is to develop a spirit of independence and become an independent country. This can be easily solved when we save and shine our words. This is something the government should do before anything else, and it doesn't require a lot of money or energy.

The Hangeul group suggested that the new Yoon Seok-Yeol government take over the presidency to correct this mistake and rename the new presidential office, which was moved to Yongsan, in the native Korean language and preserve the Korean language and spirit. He also appealed to the Blue House to bring the country back with the spirit and achievements of King Sejong. Even in 1968, we strongly expanded the Hangeul-only policy by suggesting to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to revive the country by using Hangeul. This was a good achievement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people and come up with a policy to save the country. It is to show the way for the Yun Seok-yeol government to leave such an achievement, so I hope that you will listen to it and be recorded in history as a leader who saved and shined Hangul after King Sejong the Great and former President Park Jeong-hee. Then moving the Oval Office would be a great feat. idaero@hanmail.net

 

 *idaero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Language Culture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바래 2022/05/27 [18:48] 수정 | 삭제
  • 나는 다른거보다 한글학자들이 제일 문제라 생각한다..한글자체는 세계에서 가장 쉬운 문자인데 문법으로 가장 어려운 언어로 만들어 버렸다. 일제 시대 교육을 받은탓에 한글학자들이 일본것들이하는거처럼 쉬운걸 어렵게 만들어놨다. 한국인과 일본인이 영어를 못하는 이유이기도하다...문법을 어렵게 만든다고해서 특별해지는게 아니다...영어 발음도 본토 영어 발음 거의 비슷하게 발음할수 있는데 일본식 표기법을 따라하다보니 변질이 되어버렸다 이제부터라도 국어학자들은 앉아서 놀지만 말고 한글을 어떻게 더 쉽게 만들어 쓸수 있을까를 연구하라 바래를 예로 들어서 이미 규범에 정해져 있으면 바꾸면 되지 않는가? 생각을 유연하게 확장해서 좀더 쉽게 배울수 있도록 연구해주시길 바랍니다 ‘바라- -아’를 ‘바라’라고 하지 않고 ‘바래’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따라서 ‘바라다’의 활용형으로서 ‘바래’를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러나 ‘바래’를 인정하려면 ‘바라- -아’가 ‘바래’로 실현되는 것을 문법적으로 설명하거나 해석할 수 있어야 하는데 현재 문법 체계에서는 이렇게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 국어에서는 ‘가(다) -아→가’, ‘자(다) -아→자’, ‘자라(다) -아→자라’ 등에서 보듯이 모음 ‘ㅏ’로 끝나는 어간이 어미 ‘-아’와 결합할 경우에는 어간의 모음 ‘ㅏ’가 탈락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며, 따라서 이에 대해 한글 맞춤법 제34항에서 규범으로 정한 것입니다. ‘바라(다) -아→바라’도 여기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만약 ‘바라(다) -아→바래’를 인정하게 되면 문법 체계상 예외를 인정해야 합니다. 더구나 같은 음운 구조를 가진 '자라다'를 '자래'로 쓰지는 않는데, 만약‘바래’가 되는 과정을 문법적으로 설명하려면 어미 ‘-아’가 ‘바라다’ 뒤에서는 ‘-애’로 바뀌는 규칙을 새롭게 설정해야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바래’를 인정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