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비서실은 정책 위주, 정보 캐는 건 안 맞아"

법무부의 인사 검증 논란엔 "미국이 그렇게 한다" 해명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09:51]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대통령 비서실은 정책 위주로 해야지 사람 비리, 정보 캐는 건 않는 게 맞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로 출근하면서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신설을 둘러싼 일각의 논란에 "미국이 그렇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정은 사정기관, 비서실은 사정 컨트롤 않고 공직후보자 비위, 비위의혹 관련 정보수집도 안할 것"이라며 "대통령실에서 정부 수집 업무 안하고 받아 해야 객관적으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은 공직자 인사 검증 기관으로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 업무 역할을 대신 하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It is right that the office of the president's secretary does not lie and seek information"

"The United States does that" in controversy over the establishment of a personnel information management group under the Ministry of Justic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7th, "It is true that the office of the president should focus on policies and not seek information about corruption."

 

President Yoon went to work in the presidential office this morning and said, "The United States does that" in response to some controversies surrounding the establishment of a personnel information management group under the Ministry of Justice.

 

In addition, he added, "As for the matter, the secretariat does not control the circumstances, and will not collect information related to the misconduct or suspicion of public office candidates.

 

The Personnel Information Management Team under the Ministry of Justice is a public official personnel verification agency, which will replace the previous work of the Blue House Senior Office for Civil Affai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