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5년간 핵심성장동력 BBC 247조원 투자..5만명 고용창출

국내서 179조 투자..지역경제 활성화 및 대∙중소기업 상생 기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09:17]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SK그룹이 반도체(Chip),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으로 압축되는 핵심 성장동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중장기 투자와 고용창출 계획을 26일 발표했다.

 

SK그룹은 2026년까지 BBC 분야를 중심으로 24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BBC를 키워나갈 5만명의 인재를 국내에서 채용키로 했다.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과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성장과 혁신의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투자와 인재 채용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다.

 

SK그룹은 AI(인공지능)와 DT(디지털전환)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반도체라고 보고, 반도체 및 반도체 소재에 전체 투자 규모(247조원)의 절반 이상 142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또한, 전체 투자 규모(247조원) 중 국내 투자만 179조원에 달해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SK그룹은 2030년 기준 전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 210억톤의 1%인 2억톤의 탄소를 줄인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및 배터리 소재, 수소, 풍력,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미래산업에 67조원을 투자, 넷제로(Net Zero)를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SK그룹은 2026년까지 △반도체와 소재 142조2000억원 △전기차 배터리 등 그린 비즈니스 67조4000억원 △디지털 24조9000억원 △바이오 및 기타 12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전체 투자금의 90%가 BBC에 집중될 만큼 이번 투자는 핵심성장동력 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반도체 및 소재 분야 투자는 주로 반도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반도체 생태계 조성에 집중됐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비롯해 반도체 Fab 증설, 특수가스와 웨이퍼 등 소재∙부품∙장비 관련 설비 증설 등이 투자 대상이다.

 

특히,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같은 반도체 및 소재 분야 투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2∙3차 협력업체의 투자와 고용 창출로 이어져 경제 파급 효과가 커진다는 점에서 대∙중소기업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린 에너지 분야는 전기차 배터리와 분리막 생산 설비를 증설하고 최근 SK가 주력하는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설비를 갖추거나 글로벌 기업에 투자해 그린 에너지 기술력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바이오 분야는 뇌전증 신약과 코로나19 국내 백신 1호 개발 신화를 이어갈 후속 연구개발비와 의약품위탁생산시설(CMO) 증설 등이, 디지털 분야는 유무선 통신망과 정보통신 콘텐츠 개발 등이 주요 투자 대상이다.

 

SK그룹은 성장동력을 찾고, 이를 키워나가는 주체는 결국 인재라고 보고, 고용 창출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2026년까지 5년간 5만명을 채용키로 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invests 247 trillion won in BBC, a key growth engine for 5 years, creates jobs for 50,000 people

 

Domestic investment of 179 trillion won.. Contributing to revitalization of local economy and win-win growth of large and small businesse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SK Group announced on the 26th a mid- to long-term investment and job creation plan to strengthen its core growth engines, which are compressed into the so-called BBC industry, such as semiconductors, batteries, and bio.

 

SK Group has decided to make a large-scale investment of 247 trillion won, mainly in the BBC sector, by 2026, and hire 50,000 talented people to develop the BBC.

 

SK explains that in order to secure opportunities for growth and innovation in a situation where uncertainty in the global business environment and geopolitical risks exist, investment and talent recruitment must be supported.

 

SK Group believes that the cor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AI (artificial intelligence) and DT (digital transformation), is semiconductors, and decided to invest 142 trillion won in semiconductors and semiconductor materials, more than half of the total investment (247 trillion won). In addition, domestic investment alone amounted to 179 trillion won out of the total investment (247 trillion won), which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national economy.

 

SK Group will invest 67 trillion won in eco-friendly future industries such as electric vehicle batteries and battery materials, hydrogen, wind power, and new and renewable energy to achieve the goal of reducing carbon by 200 million tons, which is 1% of the global carbon reduction target of 21 billion tons by 2030. , the policy is to advance Net Zero.

 

Specifically, by 2026, SK Group plans to invest 142.2 trillion won in semiconductors and materials, 67.4 trillion won in green business such as electric vehicle batteries, 24.9 trillion won in digital, and 12.7 trillion won in bio and other industries. As 90% of the total investment is concentrated on the BBC, this investment is focused on strengthening the core growth engine.

 

Investments in semiconductors and materials were mainly focused on creating a semiconductor ecosystem to strengthen semiconductor competitiveness. Investment targets include the creation of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the expansion of semiconductor fab, and the expansion of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related facilities such as special gases and wafers.

 

In particular, investment in semiconductors and materials, such as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win-win cooperation with large and small businesses and the local community in that the economic ripple effect increases as it leads to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investment and job creation of secondary and tertiary partners. It is expected.

 

In the green energy sector, the company plans to expand electric vehicle battery and separator production facilities, equip new and renewable energy production facilities such as hydrogen, which SK is focusing on recently, or invest in global companies to use it as a financial resource to strengthen green energy technology and competitiveness.

 

In the bio sector, major investment targets include follow-up R&D expenses and CMO expansion, which will continue the myth of developing new epilepsy drugs and the first domestic COVID-19 vaccine, and in the digital sector, wired and wireless communication networks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ntent development.

 

The SK Group decided to actively create jobs, considering that it is the human resource who ultimately seeks out growth engines and develops them. To this end, SK Group has decided to hire 50,000 people for five years until 202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