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우리 경제 이미 스태그플레이션 진입한 상황”

노동시장 경직성 등 더욱 악화될 가능성↑..정책지원 필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7:17]

▲ 권태신 한경연 원장이 25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스태그플레이션 진입가능성 진단과 정책방향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경제는 이미 경기침체(Stagnation)와 고물가(Inflation)가 결합된 스태그플레이션에 진입한 상황이며, 노동시장의 경직성 등으로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5일 오후 전경련 컨퍼런스 센터에서 ‘스태그플레이션 진입 가능성 진단과 정책방향’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경연은 개최 배경으로 최근 우려되고 있는 국내경제의 스태그플레이션 진입 가능성을 진단하고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권태신 한경연 원장은 개회사에서 “4월 소비자물가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인 4.8%를 기록했고, 국내외 기관들은 올해 성장전망치를 하향조정하고 있다”며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9개월 연속 하락해 스태그플레이션의 우려가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어 “스태그플레이션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 정책은 규제 완화, 노동시장 개혁 등을 통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의 조성”이라며 “기업의 신산업 발굴과 투자‧고용이 증가하여 경제의 총공급능력이 확대될 때, 물가가 안정되고 생산도 늘어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먼저, ‘스태그플레이션 진단과 정책과제’에 대한 주제발표를 맡은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한국은 경기침체와 물가상승이 결합된 스태그플레이션이 이미 진행되고 있다”며 “전형적인 공급비용 상승충격이 유발한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이다”이라고 진단했다. 

 

에너지 공급가격 상승이 비용충격으로 강하게 작용한데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확대된 유동성이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중시켜 물가상승 압력을 높였다는 것이다. 

 

성 교수는 지금의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은 더욱 악화될 수 있는데, 그 요인으로는 노동시장 경직성, 금리인상·유동성 회수 등 긴축적 통화정책, 추경 등 재정지출 확대 등을 꼽았다. 

 

성 교수는 우리나라는 경직적인 노동시장으로 인해 생산성이 약화되고 잠재성장률이 저하되고 있어, 향후 경기부양을 위한 재정‧통화 정책의 필요 강도를 높여 국내경제의 공급비용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봤다. 

 

또한, 물가상승에 대응하고 한미금리역전을 방지하기 위한 유동성 회수와 금리인상이 진행될 것이므로 경기침체의 강도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추경 등 재정지출의 확대 역시 추가적인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성 교수는 “미국의 금리 인상과 그에 대응하는 한국의 금리 인상 압력은 경기 부진을 유도해 스태그플레이션 압력을 더욱 높일 수 있다”며 코로나19 발생 전 한국과 미국의 상황이 달랐던 점에 주목했다. 

 

미국은 코로나19 이전 비교적 양호한 경기환경이었기때문에 유동성이 회수되더라도 양호한 경기환경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반면에 “한국은 최저임금 급등, 생산성 향상 없는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비용 상승충격으로 경기가 부진한 상황에서 코로나를 맞이했다”며 “유동성이 회수되는 경우 노동비용 충격에 노출되었던 코로나19 이전의 국내경기의 부진상황이 베이스라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동현 서울대학교 교수 주재로 종합토론도 이어졌다. 토론자들은 대체적으로 스태그플레이션의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물가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김상봉 한성대 교수는 “우리경제는 수 년 간 다른 주요국에 비해 성장률이 낮았고, 최근에는 물가마저 급등하면서 스태그플레이션이 우려되는 큰 위기에 처해있다”며 “소비자물가가 4월까지 평균 4%, 생산자물가가 3월까지 평균 8.7%인데 반해,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는 2% 초중반에 불과하므로, 우리경제는 이미 스태그플레이션에 진입했거나, 하반기에 진입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고 판단했다.

 

김현석 부산대 교수는 “금리인상은 미국과 한국의 통화당국이 자주 언급해왔기 때문에 시장충격이라기보다는 예견된 조치”라며 “대내적으로는 코로나 위기로 발생한 가계와 자영업자 부채에 대한 금융부담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대외적으로는 환율상승에 의한 국제수지와 물가 악영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태석 KDI 연구위원은 “코로나 충격 회복 과정에서 불가피한 물가상승이 있지만 경기회복이 지속되고 있어 스태그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면서도 “자산가격 및 교역조건의 안정성 확보 노력을 통해 급격한 가격조정의 부작용을 완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허준영 서강대 교수는 “향후 스테그플레이션의 가능성을 높이는 몇 가지 요인들이 존재한다”며 “통화당국과 재정당국의 엇박자는 인플레이션과 경기 예측에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으므로 시장과의 소통을 통해 통화당국은 민간의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안정시키고, 재정당국은 효율적 재정집행으로 확장적 재정정책의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yungyeon Han, “The Korean economy has already entered stagflation”

 

Possibility of further worsening such as rigidity of the labor market ↑. Policy support required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Korean economy has already entered stagflation, a combination of stagnation and inflation.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held a seminar on “diagnosis of the possibility of entering stagflation and policy direction” at the FKI conference center. Hankyungyeon explained that the background of the event was to diagnose the possibility of the domestic economy entering into stagflation, which has recently been concerned, and to seek policy directions.

 

Kwon Tae-shin, president of Hankyung-yeon, said in his opening remarks, "The consumer price index recorded 4.8% in April, the highest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d domestic and foreign institutions are lowering their growth forecasts for this year." “The risk of stagflation is very high.”

 

He continued, “The most effective policy to overcome stagflation is to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business through deregulation and labor market reform. This is because prices are stable and production is increasing.”

 

First, Seong Tae-yoon, a professor of economics at Yonsei University, who gave a presentation on 'Stagflation Diagnosis and Policy Tasks', said, "Stagflation, a combination of economic recession and inflation, is already underway in Korea." situation,” he said.

 

The rise in energy supply prices strongly acted as a cost shock, and the expanded liquidity in the course of responding to COVID-19 increased inflationary pressures, raising inflationary pressures.

 

Professor Sung pointed out that the current stagflation situation could worsen, as factors such as rigidity in the labor market, austerity monetary policies such as interest rate hikes and recovery of liquidity, and expansion of fiscal spending including supplementary budgets.

 

Prof. Sung said that Korea's productivity is weakening and its potential growth rate is lowering due to a rigid labor market, which can increase the intensity of fiscal and monetary policies needed to stimulate the economy in the future, thereby increasing the burden of supply costs on the domestic economy.

 

In addition, he argued that the intensity of the recession will inevitably increase as liquidity recovery and interest rate hikes will be carried out to respond to inflation and prevent a reversal of interest rates between the US and Korea. Expansion of fiscal spending, such as supplementary budgets, is also expected to act as additional inflation pressure.

 

In particular, Professor Sung said, "The US interest rate hike and the corresponding pressure for interest rate hike by Korea can induce economic slump and further increase stagflation pressure."

 

Since the US had a relatively good economic environment before COVID-19, even if liquidity is recovered, there is a possibility that it will return to a good economic environment.

 

On the other hand, “Korea faced the Corona virus in a situation where the economy was sluggish due to shocks of rising labor costs, such as a surge in the minimum wage and reduction of working hours without improving productivity,” he said. 's slump could serve as a baseline," he pointed out.

  

A comprehensive discussion followed, presided over by Professor Dong-hyun Ah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Debaters were generally concerned about the possibility of stagflation and agreed that measures to stabilize prices were urgently needed.

 

Kim Sang-bong, a professor at Hansung University, said, “Our economy has been growing at a low growth rate compared to other major countries for several years, and is currently in a crisis of stagflation concerns as prices have risen sharply. While the average growth rate until March was 8.7%, this year's economic growth forecast is only in the early to mid 2% range.

 

Professor Kim Hyun-seok of Pusan ​​National University said, “The rate hike has been frequently mentioned by monetary authori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so it is not a market shock, but a foreseen measure. Externally, it is necessary to take measures against the adverse effects on the balance of payments and inflation caused by the exchange rate rise,” he argued.

 

Lee Tae-seok, a research fellow at KDI, said, “Although there is an inevitable price increase in the course of the recovery from the corona shock, it is difficult to judge it as stagflation as the economic recovery continues. desirable,” he suggested.

 

Professor Heo Jun-young of Sogang University said, “There are several factors that increase the possibility of stagflation in the future. He suggested that the private sector's inflation expectations should be stabilized, and the fiscal authorities should minimize the inflationary pressure from the expansionary fiscal policy through efficient fiscal execu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