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 미래 나선 삼성, 5년간 450조·8만명 신규채용 보따리 푼다

반도체·바이오·신성장IT 집중 투자..일자리 창출 및 미래인재 육성 나서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5:5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이 향후 5년간 △미래 먹거리∙신성장IT 집중 투자 △일자리 창출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산업 생태계 육성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삼성은 미래 먹거리 육성을 위해 △반도체 △바이오 △신성장 IT 등 미래 신사업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450조원(국내 360조원, 관계사 합산 기준)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는 삼성이 지난 5년간 투자한 330조원 대비 120조원이 늘어난 것으로, 삼성은 불확실성 속에서도 미래 신산업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연평균 투자규모를 30% 이상 늘렸다.

 

현재 삼성이 30여년간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이고 있는 메모리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 등 경쟁 업체의 도전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거대한 내수시장과 국가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중국 메모리 업체의 성장도 위협적인 상황이다.

 

이에 삼성은 30년간 선도해 온 메모리 분야에 향후 5년간 지속투자해 ‘초격차’ 위상을 강화하기로 했다. 공정 미세화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신소재/신구조에 대한 R&D를 강화하고, 반도체 미세화에 유리한 EUV 기술을 조기에 도입하는 등 첨단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고성능/저전력AP △5G/6G 통신모뎀 등 초고속통신 반도체 △고화질 이미지센서 등 4차 산업혁명 구현에 필수불가결한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및 센서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팹리스 시스템반도체는 인간의 눈/코/귀/피부처럼 데이터를 센싱하고, 두뇌처럼 분석·처리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반도체다. 8000여종의 제품으로 구성되며, 용도와 수요가 사실상 무한대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팹리스 시스템반도체의 2025년 시장 규모는 4773억 달러로, 메모리 반도체2205억달러 시장 규모의 2배 이상을 차지한다.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산업에는 △CPU는 인텔 △GPU는 엔비디아 △SoC는 퀄컴 △이미지센서는 소니 등 각 분야별 강자들이 포진해 있다.

 

현재 삼성전자의 주요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사업 중 모바일SoC, 이미지센서 등은 1등 업체들과의 시장 격차는 크지만, 투자와 R&D 통해 ‘기술 격차’ 줄이며 성장 가능성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이미지센서의 경우, 올해 삼성전자의 매출 점유율은 24.9%로 2위가 예상된다. 그동안 1위 업체는 40%대, 삼성은 20%대 초반이었지만 올해는 격차가 줄어들 전망이다.

 

5G 모뎀(통신칩)을 업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사업에서도 ‘1등’, ‘최초’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파운드리 사업은 기존에 없던 차별화된 차세대 생산 기술을 개발·적용해 3나노 이하 제품을 조기 양산할 계획

이다. 차세대 패키지 기술 확보로 연산칩과 메모리가 함께 탑재된 융복합 솔루션을 개발해 업계 선두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삼성은 ‘바이오 주권’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투자 기조를 이어나가며,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을 확대하는 등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중장기적으로 CDMO 및 시밀러를 축으로 하는 사업구조를 구축, 바이오를 ‘제2의 반도체 신화’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바이오시장은 2027년 9114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오시밀러 규모는 2021년 100억달러에서 2030년 220억 달러까지 커질 것으로 보이며, 특히 항체 바이오시밀러가 시장을 선도할 전망이다.

 

삼성의 바이오 사업은 CDMO와 바이오시밀러를 양대 축으로 출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이 완공되면 CDMO 분야 생산 Capa 62만 리터로 압도적인 세계 1위로 도약하게 된다. 시장 가치도 급등해 시가총액 58조원(국내 4위)에 달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기술제휴를 통해 바이오시밀러 제품 5개를 성공적으로 출시했고, 독자 기술로 바이오의약품을 개발 중에 있다.

 

또한, 삼성은 미래 산업경쟁력을 좌우하는 인공지능, 차세대 통신 등 신성장 IT 분야에서 ‘초격차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삼성은 전세계 7개 지역의 글로벌 AI 센터를 통해 선행 기술 연구에 나서는 한편, 인재영입 및 전문인력 육성을 추진 중에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국내 신진연구자들의 혁신적인 AI 연구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삼성은 청년 고용확대에도 나선다. 향후 5년간 신규로 8만명을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은 2018년 발표한 ‘3년간 4만명 채용 계획’을 초과 달성하고, 2021년에도 3년간 4만명 채용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삼성은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인 반도체와 바이오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채용 규모를 더욱 확대해 민간에 의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다.

 

삼성은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기 위해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신입사원 공채제도도 유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삼성은 ‘혁신 DNA’를 전파해 함께 성장하는 실질적인 상생을 실천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삼성은 공장운영시스템 및 생산/물류 자동화 시스템 구축까지 지원해 중소기업들의 제조 역량 내실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또한, 삼성은 기존의 제조역량 컨설팅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스마트공장 성공 방정식’을 복제해 △ESG 경영 지원 △마케팅/홍보 △기술경영 등으로 컨설팅 범위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삼성은 우수 협력회사들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인센티브 규모도 기존 연평균 8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으며, 납품단가 연동제도를 도입해 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해 협력회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novative future Samsung to release 450 trillion won and 80,000 new hires over 5 years

 

Intensive investment in semiconductor, bio, and new growth IT... to create jobs and foster future talent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For the next five years, Samsung will focus on △ intensive investment in future food and new growth IT △ creating jobs △ nurturing an industrial ecosystem in which large and small businesses grow together.

 

First, Samsung plans to invest 450 trillion won (360 trillion won in Korea, combined with affiliates) over the next five years, focusing on new future businesses such as △semiconductor △bio △new growth IT to foster future food.

 

This is an increase of 120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330 trillion won Samsung has invested in the past five years.

 

In the memory market, where Samsung has shown overwhelming competitiveness for over 30 years now, the challenges of competitors such as the US and China are getting stronger. In particular, the huge domestic market and the growth of Chinese memory makers that are receiving national support are also threatening.

 

In response, Samsung decided to strengthen its “supergap” status by continuously investing in the memory field, which it has been leading for 30 years, for the next five years. It plans to preemptively apply advanced technologies, such as strengthening R&D for new materials/structures that can overcome the limitations of process miniaturization, and early introduction of EUV technology, which is advantageous for semiconductor miniaturization.

 

In addition,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secure competitiveness centering on fabless system semiconductors and sensors that are essential to the realization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high-performance/low-power APs △high-speed communication semiconductors such as 5G/6G communication modems and △high-definition image sensors.

 

A fabless system semiconductor is a semiconductor that senses data like the human eye/nose/ear/skin and performs analysis and processing like the brain. It consists of about 8,000 kinds of products, and its uses and demand are virtually limitless.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Omdia, the market size of fabless system semiconductors in 2025 is 477.3 billion dollars, which is more than double the size of the memory semiconductors' 220.5 billion dollars market.

 

In the fabless system semiconductor industry, there are strong players in each field, such as Intel for CPU, Nvidia for GPU, Qualcomm for SoC, and Sony for image sensor.

 

Currently, among Samsung Electronics' major fabless system semiconductor businesses, mobile SoC and image sensors have a large market gap with leading companies, but they plan to reduce the 'technology gap' through investment and R&D and improve growth potential.

 

In fact, in the case of image sensors, Samsung Electronics is expected to occupy the second place with a 24.9% market share this year. Until now, the top company was in the 40% range and Samsung was in the early 20% range, but the gap is expected to narrow this year.

 

In the fabless system semiconductor business, such as developing a 5G modem (communication chip) for the first time in the industry, it is expanding the scope of ‘first’ and ‘first’.

 

The foundry business plans to develop and apply a differentiated next-generation production technology that did not exist before to mass-produce 3nm or less products early.

am. By securing next-generation package technology, they decided to develop a convergence solution equipped with a computational chip and memory to lay the foundation for a leap forward in the industry.

 

In addition, Samsung has decided to continue its aggressive investment stance to secure 'bio sovereignty' and to discover new growth engines, such as expanding the biosimilar pipeline.

 

In the mid- to long-term, the company plans to build a business structure centered on CDMOs and similar products, and develop biotechnology into the 'second semiconductor myth'.

 

The global bio market is expected to grow to $911.4 billion in 2027. The scale of biosimilars is expected to grow from $10 billion in 2021 to $22 billion in 2030, and antibody biosimilars in particular are expected to lead the market.

 

Samsung's bio business started with CDMOs and biosimilars as two major axes. When the 4th plant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is completed, Samsung Biologics will leap forward to become the overwhelming No. 1 in the world with a production capacity of 620,000 liters in the CDMO field. The market value is also expected to surge, reaching a market cap of KRW 58 trillion (the fourth largest in Korea).

 

Samsung Bioepis has successfully launched five biosimilar products through a technology partnership and is developing biopharmaceuticals with its own technology.

 

In addition, Samsung plans to focus on strengthening competitiveness through 'super-gap innovation' in new growth IT field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next-generation communication, which determine future industrial competitiveness.

 

Samsung is conducting research on advanced technologies through global AI centers in seven regions around the world, while recruiting and nurturing experts. Through the Samsung Future Technology Promotion Project, support for innovative AI research by young domestic researchers is also being expanded.

 

Samsung is also working to expand youth employment. It was decided to hire 80,000 new people over the next five years.

 

Samsung surpassed the “3 year hiring plan of 40,000 people” announced in 2018, and announced a plan to hire 40,000 people over 3 years in 2021.

 

Samsung plans to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good jobs in the private sector by further expanding the size of its recruitment centering on core business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biotechnology, which are the fundamental technologie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amsung is the only company among the five major groups to maintain an open recruitment system for new employees to give young people fair opportunities and hope for the future.

 

In addition to this, Samsung plans to upgrade its support programs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ventures in order to spread ‘innovative DNA’ and practice practical win-win growth together.

 

Samsung will als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factory operation system and production/logistics automation system to help SMEs improve their manufacturing capabilities. In addition, Samsung plans to go one step further from the existing manufacturing competency consulting and upgrade the consulting scope to △ESG management support △Marketing/PR △Technology management by duplicating the ‘Smart Factory Success Equation’.

 

Samsung also decided to increase the amount of incentives paid to excellent suppliers from 80 billion won to 100 billion won per year on averag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