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오르면 한계기업 대폭 증가..3%p 인상 시 일시적 47.2%↑

전경련, 자금 조달금리 1%p 상승시 일시적 한계기업 비중 5.4%p 증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09:3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금리가 인상될 경우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못 갚는 한계기업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외감기업 1만7827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2021년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 적은 일시적 한계기업 비중은 34.1%였다. 

 

만일, 금리변동으로 조달금리가 3%p 상승하면 일시적 한계기업의 비중이 47.2%(13.1%p↑)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업 대다수(84.3%)가 일시적 한계기업이 되고, 대기업도 35.4%가 한계기업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시적 한계기업이란 당해 연도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미만인 기업을 말한다.

 

최근 5년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일시적 한계기업은 지속적 증가추세에 있다. 2021년 일시적 한계기업은 외감기업 3개 중 1개꼴인 34.1%(6080개사)에 달한다. 

 

이는 코로나의 영향이 컸던 전년의 36.6%에 비해 2.5%p 낮아진 수치이나 2017년과 비교할 경우 6.0%p 증가한 것이다. 전체기업의 24.0%(4273개사, 일시적 한계기업의 70.3%)는 영업이익 자체가 (-)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이 76.4%, 규모별로는 중소기업 3개 중 1개(35.5%), 대기업 4개 중 1개(27.6%)가 일시적 한계기업이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 일시적 한계기업은 2020년에는 86.3%에 달했던 것에 비해 2021년 소폭 하락했다. 우리 기업의 중추를 담당하는 제조업 일시적 한계기업 비중은 2021년 기준 전산업 평균보다 낮은 30.8%였다. 

 

2021년 영업이익은 동일하고 기업의 조달금리가 1~3%p 변동했다고 가정할 경우, 금리가 1%p 상승하면 일시적 한계기업은 5.4%p 증가하고, 추가로 부담해야 이자비용이 8조69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리가 2%p 상승하면 일시적 한계기업은 9.5%p 증가하고 추가 이자비용은 17조9200억원, 3%p 상승시 일시적 한계기업은 13.1%p 증가하고 추가 이자비용은 26조88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기준금리 인상으로 기업의 자금조달 금리가 3%p 올라간다면 외감기업의 절반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갚는다는 뜻이고, 이자비용 부담이 약 2배 정도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산업별로는 금리 3%p 인상시 제조업(14.9%p), 전기ㆍ가스ㆍ증기 및 수도사업(14.6%p), 부동산업(16.7%p),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14.8%p) 등에서 일시적 한계기업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도 금리가 3%p 인상되면 일시적 한계기업 비중이 35.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개 중 3개가 넘는 대기업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한다는 의미이다. 

 

전경련 유환익 산업본부장은 “현재의 경제상황은 인플레이션의 우려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로 우리나라도 기준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금리의 급격한 인상은 한계기업을 양산할 가능성이 높아 자칫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하면서 정책을 추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f interest rates rise, marginal firms increase significantly.. 3%p increase temporarily 47.2%↑

 

FKI, when the funding rate rises by 1%p, the proportion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increases by 5.4%p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f interest rates are raised, it is expected that the number of marginal companies that cannot repay interest with operating profits will increase significantly.

 

As a result of analysis of 17,827 externally audited companies b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the proportion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with operating profits lower than interest expenses in 2021 was 34.1%.

 

If the funding rate rises by 3%p due to a change in interest rates, the proportion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increases to 47.2% (13.1%p↑). By industry, the majority (84.3%) of the lodging and food industry became marginal companies, and 35.4% of large enterprises became marginal companies.

 

A temporary marginal company is a company whose interest coverage ratio (operating profit/interest expense) for the current year is less than 1.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number of temporary marginalized firms that cannot cover interest expenses with operating profit has been on the rise. In 2021, the number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will amount to 34.1% (6080 companies), which is 1 out of 3 externally audited companies.

 

This is a 2.5%p lower than the 36.6% of the previous year, when the corona virus was greatly affected, but a 6.0%p increase compared to 2017. 24.0% of all companies (4273 companies, 70.3%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showed that the operating profit itself was negative.

 

By industry, lodging and restaurant businesses were 76.4%, and by size, 1 out of 3 SMEs (35.5%) and 1 out of 4 large enterprises (27.6%) were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The number of temporary marginal enterprises in the accommodation and restaurant industries decreased slightly in 2021 compared to 86.3% in 2020. The proportion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which is the backbone of Korean companies, was 30.8%, lower than the average for all industries as of 2021.

 

Assuming that the operating profit in 2021 is the same and the company's funding rate fluctuates by 1~3%p, if the interest rate rises by 1%p, the temporary marginal company will increase by 5.4%p, and the interest expense will be 8,6900 estimated to be worth billions of dollars.

 

When the interest rate rises by 2%p, the temporary marginal firm increases by 9.5%p, and additional interest expenses increase by 17.92 trillion won. When the interest rate rises by 3%p, the temporary marginal firm increases by 13.1%p and the additional interest expense increases by 26.88 trillion won. appear.

 

If a company's financing interest rate rises by 3%p due to a future base rate hike, it means that half of the externally audited companies will not be able to pay interest with their operating profits, and this means that the interest expense burden will increase by about two times.

 

By industry, when interest rates are raised by 3%p, manufacturing (14.9%p), electricity/gas/steam and water business (14.6%p), real estate (16.7%p), business facility management and business support service (14.8%p), etc.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increased sharply.

 

By company size, it was found that the proportion of temporary marginal companies reached 35.4% when interest rates were raised by 3%p even at large companies. This means that more than 3 out of 10 large companies are unable to cover their interest expenses with their operating profits.

 

Yu Hwan-ik, head of the FKI Industry Headquarters, said, "The current economic situation is a situation in which Korea has no choice but to raise the base rate due to concerns over inflation and the US base rate hike. It can be a burden, so it is necessary to pursue the policy while considering the impact on the economy,”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