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취임 "무엇보다 국민통합·협치 앞장설 것"

한 총리 "공직자가 창의와 혁신으로 일 잘하는 정부 만들 것" 다짐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4:02]

▲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05.23.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민생문제 해결과 경제회복, 지속성장 그리고 국민의 안전을 실현시키기 위해서 무엇보다 국민통합과 협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8대 국무총리 취임식 취임사에서 "통합과 협치가 이루어지지 않는 사회는 생산과정 전반의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협치를 통해 야당을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존중하겠다"며 "형식과 방법을 불문하고 활발하게 소통하며, 여야정이 같은 인식을 갖고 있는 과제부터 협력해 나갈 것이다. 협치의 성과도 여야정이 함께 나눌 수 있는 방안도 찾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는 분야부터 하나하나 확실히 챙기겠다"며 "물가불안, 가계부채와 같은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서 관계부처와 모든 정책수단을 열어놓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한 "코로나 방역으로 어려움이 크신 소상공인에 대한 온전한 손실보상 지원 등을 위해 정부는 59조4천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했다"고 전하며 "국회가 추경안을 의결 해 주시는 대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고 약속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시장 원리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의 역할을 조화롭게 조정해 나가겠다"면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주거급여 확대, 주거상향 이동지원 강화 등 실질적인 주거안전망 구축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덕수 총리는 아울러 "경제의 재도약을 위한 기틀을 닦고, 이를 토대로 세계 경제에서 신뢰받고 사랑받는 중심국가로 도약하겠다"며 "일자리도 분배도 복지도 경제가 성장해야 가능하다.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뒤에서 밀어주어야 제대로 된 성장이 가능하고 그래야 분배도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소접견실에서 한덕수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를 건네고 있다. 2022.05.21.  © 뉴시스


그는 이와함께 "청년 세대가 더 나은 내일을 향해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고 응원하겠다"면서 "인재양성에도 더욱 정성을 기울이고 경제적 성공과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의 능력과 실력이 결정한다는 것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지역주도의 균형발전 시대를 열겠다면서 "기회발전특구,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을 통해 지역별 특성을 극대화하고, 지역에 대한 투자, 기업의 지방이전을 촉진하겠다. 특히, 지역에 맞는 교육기관을 운영해서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자가 창의와 혁신으로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든 국무총리로 기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me Minister Han Duck-soo to take the lead in national unity and cooperation 

Prime Minister Han vows to "create a government that works well with creativity and innovation

- Reporter Chung Myung-hoon

 

Prime Minister Han Duck-soo said on the 23rd, "We will take the lead in national unity and cooperation above all else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s of people's livelihood, economic recovery, sustainable growth, and realize the safety of the people."

 

Prime Minister Han Duck-soo said in his inauguration speech at the 48th Prime Minister's inauguration ceremony held at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earlier in the day, "A society where integration and cooperation are not achieved reduces the overall efficiency of the production process."

 

Prime Minister Han said, "We will respect the opposition party as a partner in state affairs through cooperation," adding, "We will actively communicate regardless of form and method, and cooperate with tasks tha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ave the same perception." We will also find a way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o share the achievements of cooperation," he stressed.

 

We will definitely take care of each area that people can feel with their skin, he said. "We will open up all policy measures with related ministries to solve the problems of people's livelihood, such as inflation and household debt."

 

"The government has prepared an additional budget of 59.4 trillion won to support full loss compensation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difficulties in preventing COVID-19," he said. "As soon as the National Assembly votes on the supplementary budget, we will be fully prepared to implement it quickly and efficiently."

 

Regarding real estate policies, he said, "We will coordinate the role of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to work well," adding, "We will not neglect to establish a practical housing safety net by expanding housing benefits for the vulnerable."

 

Prime Minister Han Duck-soo also said, "We will pave the way for the economy to take a leap forward again, and based on this, we will leap forward as a trusted and beloved central country in the global economy," adding, "It is possible only when jobs, distribution, and welfare grow." Based on the market economy system, proper growth is possible only when the private sector leads and the government pushes it from behind, so that distribution is possible, he explained.

 

In addition,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and support the younger generation so that they can dream of a better tomorrow," and vowed, "We will pay more attention to fostering talent and will not forget that our ability and ability determine economic success and continuous growth."

 

Prime Minister Han said, "We will open an era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we will maximize regional characteristics by creating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and innovative clusters, invest in regions, and promote corporate transfer to regions." In particular, we will make efforts to contribute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by operating educational institutions suitable for the region.

 

At the same time, I will try to be remembered as the Prime Minister who created a "government where public officials work well with creativity and innovation." With the determination of being the last service to the nation, I will only look at the people and do my best for the happiness of the people,"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