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의식 고삐

9월까지 가금 관계자 대상 맞춤교육․특별점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5/21 [05:05]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9월까지 5개월 동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를 막는데 가장 중요한 가금 관련자의 차단방역 의식과 방역 시설 수준을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현장 위주 방역 교육을 추진한다.

 

이번 교육은 차단방역 전문가를 초청해 생산자단체와 계열사 합동으로 진행한다. 맞춤형 교육을 위해 계열사 현장 소장, 가금농가, 상하차반, 축산차량 운전자로 역할을 구분해 추진한다.

 

교육 대상 분야별로 차단방역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과거 발생원인, 철새 및 영농활동 연관성, 역학조사 과정에 확인된 미흡 사항, 각 대상별 위험요인과 중점관리 방안을 소개한다.

 

방역 시설이 우수한 농장을 직접 방문해 운영 상황을 확인하는 등 현실감 있는 교육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밖에 가금농장의 현장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전남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합동으로 오는 6월까지 도내 모든 가금농장의 방역 시설을 1차 점검해 미흡한 부분을 보완 조치할 계획이다. 9월까지 2차 확인 점검해 완벽하게 방역 시설을 갖추고, 10월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전남지역 오리농장의 경우 평균 2만 마리를 10동에서 20동에 나눠 사육하고 있다. 위험 시기인 겨울철 많은 축사를 농장주가 매일 소독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농장 입구부터 농장 둘레까지 자동으로 소독하는 시설과 겨울철 보온관리 시설을 갖추도록 도 자체적으로 30억 원을 지원해 방역시설을 보강토록 할 계획이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전 세계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2022~2023년 겨울철에도 철새 간 교차감염으로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며 “민관이 합심해 방역의식을 높이고 방역시설을 보강해 올 겨울을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llanam-do, Reins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Prevention Awareness

Customized education and special inspection for poultry officials by September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promotes on-site quarantine education to raise awareness of prevention and quarantine of poultry-related people, which is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preventing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nd the level of quarantine facilities to a higher level for five months until September do.

This training is conducted jointly by producer groups and affiliates by inviting quarantine experts. For customized education, the roles are divided into field managers of affiliates, poultry farms, loading and unloading groups, and livestock vehicle drivers.

In order to increase the understanding of quarantine prevention by field of education, the causes of past occurrence, relevance of migratory birds and farming activities, deficiencies identified in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process, risk factors for each target, and key management methods are introduced.

We plan to conduct realistic education, such as directly visiting farms with excellent quarantine facilities to check the operation status.

In addition, on-site quarantine management of poultry farms will be strengthened. Jeollanam-do plans to first inspect the quarantine facilities of all poultry farms in the province by June jointly with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to make up for any deficiencies. The plan is to carry out a second check and check by September to fully equip the quarantine facilities, and to promote the period of special quarantine measures in October.

In the case of duck farms in Jeollanam-do, an average of 20,000 ducks are bred in 10 to 20 dongs. It is difficult for the farmer to disinfect many barns in winter, which is a dangerous time, every day. It is also planning to reinforce the quarantine facilities by subsidizing 3 billion won on its own to have facilities that automatically disinfect from the entrance of the farm to the perimeter of the farm, as well as a thermal management facility in winter.

Jeon Do-hyeon, head of the Animal Quarantine Department of Jeollanam-do, said, “As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continues to occur worldwid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it will be introduced into Korea due to cross-infection between migratory birds even in the winter of 2022-2023. We will prepare for this winter by reinforcing our facilitie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