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정 화보, “최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 믿고 연기에만 집중”

강렬한 눈빛+과가함 포즈 자랑, 영화 ‘거미집’ 캐스팅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4:03]

▲ 정수정 화보 <사진출처=아레나 옴므 플러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정수정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 커버와 화보가 공개됐다. 

 

폴로 랄프 로렌과 함께한 이번 화보는 솔직하고 자신감 가득한 정수정의 현재를 보여주는 콘셉트로, 자연광이 비치는 일상 공간에서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연출했다. 

 

특히 늘어지게 기대고 흐트러지듯 누운 포즈에서도 강렬한 눈빛을 보인 정수정의 순간들을 정확하게 포착했다. 

 

현장에서는 정수정이 과감한 포즈로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해 화보 장인의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드라마 ‘크레이지 러브’ 종영 소감을 밝혔다. “만화적인 요소가 많아요. 일부러 연기한다는 느낌을 보여줘야 할 때가 있었어요. 그래서 제가 표현하는 것보다 한 10배는 과장되게 표현하고, 조금 더 익살스럽게 하고, 과한 모습으로 재밌는 장면을 만들기도 했어요. 자연스러운 것과 과장된 것 두 연기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요.” 

 

또한 연기자로서 갖는 부담에 대한 질문에서는 “현장에서는 그냥 딱 그 순간에 집중해야죠. 촬영에 들어가면 저만 연기하는 게 아니에요. 카메라, 조명, 감독님 현장의 모든 인원이 그 순간에 함께 집중해요. 최고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노력하잖아요. 그러니까 사람들을 믿고 저는 연기에만 집중하려고 해요”라고 말하며 배우로서 가진 책임감을 드러냈다. 

 

정수정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정수정은 김지운 감독의 신작 영화 <거미집>에 캐스팅돼,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 Soo-jung's pictorial, "I believe in people who are trying to be the best and focus only on acting"

 

Proud of intense eyes + excessive poses, casting for the movie 'Cobweb'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 Jung Soo-jung's <Arena Homme Plus> June issue cover and pictorial were released.

 

This pictorial with Polo Ralph Lauren is a concept that shows the present of Jung Soo-jung, who is honest and confident, and created natural looks in an everyday space where natural light shines.

 

In particular, it accurately captured the moments of Jung Soo-jung, who showed a strong gaze even in a pose lying down and disorganized.

 

At the scene, it is said that Jung Soo-jung showed the side of a pictorial artisan by overwhelming the atmosphere of the filming site with a bold pose.

 

In an interview after filming, he shared his thoughts on the end of the drama 'Crazy Love'. “There are a lot of cartoon elements. There were times when I had to show the feeling that I was acting on purpose. So, I exaggerated it 10 times more than I expressed it, made it a little more humorous, and made a funny scene with an exaggerated look. I put a lot of effort into balancing the natural and the exaggerated acting.”

 

Also, when asked about the burden of being an actor, he said, “On set, you just have to focus on that moment. When it comes to filming, I'm not the only one acting. The camera, the lighting, and everyone on the director's site is focused on that moment together. Everyone works hard to be the best. So, I believe in people and I try to focus only on acting,” he said, revealing his responsibility as an actor.

 

Jung Soo-jung's interview and pictorial can be found in the June issue of <Arena Homme Plus> and on the website.

 

Meanwhile, Jung Soo-jung has been cast in director Kim Ji-woon's new movie <The Spider's Nest> and is expected to continue her active activiti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