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음주운전 혐의’ 김새론 동승자 의혹 부인..“제가요?”

자신의 SNS 통해 해당 의혹 간접 반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09:38]

▲ 김보라, ‘음주운전 혐의’ 김새론 동승자 의혹 부인 <사진출처=김보라·김새론 SN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보라가 김새론의 음주운전 당시 동승자로 지목된 가운데,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김보라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요?”라는 글과 함께 황당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강아지 이모티콘 사진을 게재했다. 

 

김새론은 지난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부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 구조물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김새론의 차량이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시민들의 신고를 수차례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김새론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에 따르면 김새론을 대상으로 음주 측정을 실시했지만, 김새론이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하고 채혈 검사를 원해 인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후 김새론의 차에 동승자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일부 누리꾼들은 김보라가 사고 전날 김새론과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을 근거로 김보라가 동승자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보라는 간접적으로 해당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김새론이 음주운전 혐의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지난 18일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브레이크뉴스에 “김새론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 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새론 측은 “채혈 검사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며,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음주운전 혐의에 휩싸인 김새론은 현재 넷플릭스 오리지널 <사냥개들>, SBS 드라마 ‘트롤리’, 영화 <우리는 매일매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컴백을 앞두고 있어 해당 작품들 역시 빨간불이 켜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Bo-ra denies allegations of 'drunk driving' Kim Sae-ron's passenger... "Is it me?"

 

Indirectly refute the allegations through social media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While actress Kim Bo-ra was named as Kim Sae-ron's drunk driving companion, she denied the allegation.

 

On her last 18 days, Kim Bo-ra posted a picture of her puppy emoticon with the caption "Is it me?"

 

Kim Sae-ron is accused of driving under the influence near Cheongdam-dong, Gangnam-gu, Seoul around 8 a.m. on the 18th, and crashing into structures such as guard rails and street trees. There were no casualties in the accident, but Kim Sae-ron's car was partially damaged.

 

The police are known to have caught Kim Sae-ron at the scene after receiving several reports from citizens that "there is a vehicle driving while staggering".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police, a breathalyzer test was conducted on Kim Sae-ron, but Kim Sae-ron refused to measure the blood alcohol level by the police and wanted a blood test, so she was tested at a nearby hospital.

 

Afterwards, it was revealed that there was a passenger in Kim Sae-ron's car, and some netizens raised suspicions that Kim Bo-ra was her passenger, based on the fact that she posted a picture of her and Kim Sae-ron the day before the accident. It seems that she indirectly denied the fact that she was Kim Bo-ra.

 

On the other hand, while Kim Sae-ron was accused of drunk driving, on the 18th, her agency Gold Medalist told Break News, "Kim Sae-ron conducted a blood test for an accurate test, and after the test, she was sent home without any other investigation under her guardian's accompaniment." said.

 

Kim Sae-ron's representative added, "The results of the blood test will come out in two weeks, and she will faithfully comply with the police's request in the future."

 

Kim Sae-ron, who was caught on suspicion of drunk driving, is currently preparing for a comeback through various works such as the Netflix original <Hounds>, ​​the SBS drama 'Trolley', and the movie <Everyda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